HOMEBOOK도서상세

인문

혼자 공부하는 이들을 위한 최소한의 지식: 철학 - 지식의 고수 남경태의 철학사 가이드

남경태(저자) | 휴먼인문 | 27,000원 | 2020.08.17 | 664p | ISBN : 9791160804027 | 03100

조회(428)

혼자 공부하는 이들을 위한 최소한의 지식: 철학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누구나 한번쯤 철학을 생각한다》의 개정판입니다.

혼자 공부할 때 곁에 두어야 할
최소한의 철학 가이드

남경태는 방대한 지식을 섭렵하고 쉽게 풀어냄으로써 누구나 인문학을 공부할 수 있도록 마중물을 부어놓았다. 역사와 철학, 서양과 동양, 고대와 현대를 넘나드는 그의 책은 혼자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필수적인 가이드다.
-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제로 편》 작가 채사장

지식의 고수 남경태가 서양철학의 방대한 역사를 독특한 시선과 명쾌한 필력으로 흥미롭게 풀어낸다. 도서관도 인문학 강연도 가기 어려워지는 시대, 혼자 공부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생각을 길러주는 데 철학만큼 좋은 것은 없지만 막상 공부하려면 곧잘 어려움을 느낀다. 이 책은 철학을 알고 싶은 누구라도 쉽고 재밌게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최적의 입문서이자, 혼자 공부할 때 곁에 두어야 할 최소한의 철학 가이드다. 평생 읽고 쓰며 ‘혼공’의 달인이 된 저자를 따라 ‘생각의 역사’를 따라가다 보면 철학의 재미와 쓸모를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1. 혼자 공부가 필수인 시대에 빛나는 철학의 쓸모
―‘사유의 예술’을 통해 단단하게 생각하는 힘을 기르다

 
한 사람을 정확하게 파악하려면 그의 내력을 알아야 한다. 한 나라를 한눈에 파악하려면 그 나라가 걸어온 자취를 알아야 한다. 이런 내력과 자취를 역사라고 할 때 역사는 다시 두 가지로 나뉜다. ‘현실의 역사’와 ‘생각의 역사’, 즉 우리가 흔히 말하는 ‘역사’와 ‘철학’이다. 특히 철학은 너무나 심오한 나머지 쓸모가 적다는 오해를 받곤 한다.
하지만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보듯, 기반이 넓을수록 여러 면에 걸쳐 있기에 쓰임새가 크다. 생각을 다루는 학문인 철학은 실제로 모든 학문의 근원이다. 정치학, 법학, 경제학 같은 사회과학은 물론이고 의학, 생물학 같은 자연과학도, 추상도가 매우 높은 학문인 수학도 철학에서 갈라져 나왔다. 철학의 역사는 말 그대로 인류 문명사의 거대한 축을 형성한 것이다.
그런 점에서 철학은 ‘사유의 예술’이자 ‘생각하는 기술’이라고 말해도 지나치지 않다. 걷고 뛰고 움직이는 동안 근육이 튼튼해지듯 철학을 공부하면 할수록 생각의 고리를 잇고 넓혀나가는 능력도 자연스럽게 향상되는 것이다. 혼자 공부하는 것이 필수인 시대에 철학이 더욱 필요한 이유다. 이 책은 생각의 기초 체력을 길러 더욱 단단하게 생각하는 힘을 기르고 싶어 하는 모두를 위한 책이다.
 
2. 길가메시부터 하버마스까지, 흐름으로 꿰어 읽는 서양철학사
―쉽고 명쾌한 해설로 철학자와 사상의 맥락을 한번에 이해한다
 

이 책은 서양의 주요 철학자와 그들의 사상을 하나로 꿰어 철학사 전체를 한눈에 볼 수 있게 해준다. 소크라테스와 플라톤, 칸트와 헤겔, 데리다와 하버마스 같은 유명한 철학자는 물론, 피타고라스와 토마스 아퀴나스, 엘레아학파와 이븐 시나처럼 다른 분야에서 다뤄졌던 사상가나 생소한 철학자도 두루 살핀다. 무엇보다 보통의 철학사가 고대 그리스 철학부터 시작하는 것과 달리,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길가메시 이야기에서부터 출발한다는 것이 특이하다. 초기의 철학은 종교의 형태를 취했고, 고대의 종교는 사회의 조직 원리, 생활방식, 세계관이었음을 반영한 것이다. 마찬가지로 오늘날의 지적 지형과 변화 과정도 현재 진행되고 있는 철학사에 속하기에, 20세기 후반과 지금도 살아 있는 철학자의 사상까지 함께 다루고 있다.
철학사를 다룬 책들이 철학자별로 칸막이를 쳤다면 이 책은 철학자를 시대별로 구분하는 데 그치지 않고, 그들의 사상적 궤적을 다른 시대의 사상이나 예술적 실천과 연관 짓는다. 예를 들어 인간은 주어진 현상을 종합할 수 있는 능력을 이미 가지고 있다고 본 후설의 현상학과, 피카소가 그린 최초의 입체파 작품 〈아비뇽의 처녀들〉을 연결해 사상의 동시대성을 설명하는 데서 이 책의 성격이 잘 드러난다. 또한 역사적으로 중요한 시기인 르네상스와 프랑스혁명을 별개의 ‘Interlude(간주곡)’ 장으로 묶어 상세하게 해설하고 있다. 현실의 역사가 중대한 모멘트를 맞으면 생각의 역사도 큰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이처럼 수많은 철학자와 사상의 갈래를 현실과 사상을 넘나들며 구슬을 꿰듯 연결하는 데 이 책의 특장점이 있다. 오랫동안 역사와 철학을 두루 공부해온 저자는 아카데미의 장벽을 뛰어넘어 더 많은 독자가 인문학을 공부할 수 있도록 철학 개념과 주요 사상을 쉽고 명쾌하게 풀어준다. 이 책은 사상과 사상, 사상과 현실이 어떻게 연결되는지 분명하게 밝혀줌으로써 철학을 더욱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게 돕는다.
 
3. ‘혼공’의 달인 남경태가 흥미롭게 풀어내는 ‘생각의 역사’
―철학을 공부하고 싶은 누구라도 쉽게 읽을 수 있는 최적의 입문서
 

대표적인 인문학 저술가이자 번역가 남경태. ‘종횡무진 인문학자’, ‘우리 시대 최고의 르네상스맨’, ‘종합 지식인’ 등 다양한 별칭은 그가 펼친 지식의 세계가 그만큼 넓고 풍요로움을 보여준다. 그는 전문 연구자가 아니었기에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때마다 책 한 권을 쓸 수 있을 때까지 숱한 자료를 찾아 읽고 또 읽었다. 그의 ‘근본 없는 글쓰기’는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당당하며 자유로웠다.
철학과 역사에 대한 폭넓은 지식을 바탕으로 인문학의 거의 모든 분야를 종횡무진 오가는 저자의 지적 편력은 이 책에서도 역력하다. 20여 년의 작가 생활 동안 39권의 저서와 106권의 번역서를 세상에 내놓았던 그이기에, 서양 문명사의 절반을 이루는 ‘생각의 역사’를 풍부하게 서술하면서도 핵심을 놓치지 않는다. 무엇보다 특유의 쉽고 명쾌한 문체는 대중과의 소통을 가장 우선에 두는 저자의 집필 철학을 드러낸다.
일찌감치 ‘혼공’의 길에 들어선 저자는 진리의 상아탑에 갇혀 있기보다 공부한 것을 주변과 나누고, 책을 읽는 대중 모두 자신만의 시선으로 인문학에 접근하길 바랐다. 그런 점에서 《혼자 공부하는 이들을 위한 최소한의 지식: 철학》은 철학을 공부하고 싶은 누구라도 쉽게 읽을 수 있는 최적의 입문서다. 이 책은 철학에 막 관심을 갖기 시작한 독자는 물론, 철학이 너무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에게도 최소한의 가이드를 제공해준다. 평생 읽고 쓰는 삶을 살며 혼자 공부하는 것의 즐거움과 자유로움을 누려온 저자이기에, 지금 ‘혼자 공부’하려는 이들에게 그의 책은 든든한 안내자가 될 것이다.

◎ 추천사
지금은 인문학이 대중 가까이에서 숨 쉬고 있지만 십여 년 전만 해도 그렇지 않았다. 당시 아카데미즘의 높은 담을 훌쩍 넘어 대중의 넓은 들판을 종횡무진한 이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작가 남경태다. 그는 방대한 지식을 섭렵하고 쉽게 풀어냄으로써 누구나 인문학을 공부할 수 있도록 마중물을 부어놓았다. 역사와 철학, 서양과 동양, 고대와 현대를 넘나드는 그의 책은 혼자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필수적인 가이드다.
-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제로 편》 작가 채사장
 

저자소개

남경태 (저자)
서울대학교 사회학과 졸업. 대표적인 인문학 전문 번역가이자 저술가이다. 1980년대에는 사회과학 고전을 번역하는 데 주력했고, 1990년대부터는 인문학의 대중화에 관심을 가지고 역사와 철학에 관한 책을 쓰거나 번역했다. 그에게는 ‘종합 지식인’이라는 표현이 딱 어울린다. 지식의 크로스오버와 퓨전을 전문으로 하는 이는 찾아보기 힘든데, 그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인문학의 재료들을 구슬을 꿰듯 잘 엮어 독자에게 쉽고 친숙하게 다가간다.

지은 책으로 《개념어 사전》, 《누구나 한번쯤 철학을 생각한다》, 《철학 입문 18》, 《한눈에 읽는 현대 철학》, 《종횡무진 역사》, 《종횡무진 한국사 1,2》, 《종횡무진 동양사》, 《종횡무진 서양사 1,2》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문학과 예술의 문화사 1840-1900》, 《페다고지》, 《비잔티움 연대기》, 《선생님이 가르쳐준 거짓말》, 《30년 전쟁》 등이 있다. 총 134종 145권을 남겼다.

세상과 끝없이 소통한 유쾌한 수다쟁이였던 그는 2014년 12월 23일 세상을 떠났다. 병마와 싸우면서도 MBC 라디오 〈타박타박 세계사〉, 〈팟캐스트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의 진행자로 활약했고, 마지막까지도 원고를 쓰며 생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았다. 이 《종횡무진》 시리즈(전 5권)는 생전 그가 가장 애정을 쏟았고 그의 향기가 가장 진하게 남은 책이기도 하다. 이 시리즈의 최종판을 통해 지은이의 향기가 더 짙고 오래 전해지길 바라는 마음이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머리말_‘사유의 예술’, 철학을 즐기자
프롤로그_철학사의 세 줄기

1부 철학은 바깥에서 시작되었다

1장 세계의 근원을 찾아서
밀레투스학파, 헤라클레이토스, 엘레아학파, 피타고라스, 엠페도클레스, 데모크리토스
불멸을 찾아서┃최초의 철학적 물음┃만물을 무한히 쪼개면┃운동과 변화는 없다┃수에서 끌어낸 미학, 철학, 윤리학┃본격적인 철학의 시대

2장 인간이란 무엇인가
소피스트, 소크라테스,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직업이 된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