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어린이

바다로 뛰어든 세계사 - 세계 역사를 바꾼 10척의 배 이야기

질리언 리처드슨(저자) 강창훈(역자) 킴 로슨(그림) | 휴먼어린이 | 15,000원 | 2020.08.17 | 212p | ISBN : 9788965913986 | 73900

조회(367)

바다로 뛰어든 세계사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세계 역사를 바꾼 10척의 배 이야기를 통해 배우는 세계사. 과감하게 먼바다를 탐험한 정화의 원정과 바스쿠 다가마의 신항로 발견은 대항해시대를 활짝 연다. 오스트레일리아 역사를 바꾼 영국 죄수들의 항해, 일본에 개항을 요구하러 간 미국의 검은 함대, 새로운 삶을 찾아 떠난 식민지 인도인들과 홀로코스트 난민들 등 배가 세계의 주인공으로 떠오른 시대의 이야기를 읽으며 세계사를 유기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세계적인 환경 운동 단체 그린피스의 배와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져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유조선까지 소개하며 인종 차별, 난민, 환경 오염, 세계 빈곤 등 전 세계적인 이슈도 함께 다루어 오늘의 역사를 이해하고 미래의 역사를 생각해 보게 하는 책이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미지의 바다에 용감하게 뛰어든 인류,
10척의 배로 개척한 세계 역사가 펼쳐진다!
 
탐험가, 난민, 혁명가, 환경 운동가를 싣고
대양을 누빈 배 이야기로 배우는 세계사
 

지금 우리는 언제든 세계 지도를 펼치고 궁금한 나라를 찾아볼 수 있다. 그리고 마음만 먹으면 세계 어디든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처럼 사람들이 ‘세계’에 대해 알게 된 건 불과 몇백 년 전부터다. 이 발견의 중심에는 ‘배’가 있었다. 세계 역사에서 배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는 이유다.
인류는 아주 먼 옛날부터 배를 타고 물고기를 잡고, 여행을 하고, 무역을 해 왔다. 배를 만드는 기술이 점차 발달하자 사람들은 더 멀리 갈 수 있게 되었고, 용감하게 미지의 바다에 뛰어들었다. 배는 전쟁을 할 때 중요한 수단이 되었고, 또한 전쟁으로 집을 잃은 사람들은 더 나은 미래를 찾아 배를 타고 다른 땅으로 갔다.
이 책은 그중에서도 특별히 세계 역사를 바꾼 10척의 배를 소개한다. 중세 시대의 보물선부터 21세기 친환경 요트까지 시대순으로 선정된 10척의 배 이야기를 읽다 보면 저절로 세계 역사를 유기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한 시대만을 집중적으로 다룬 역사책이나 나라별 역사를 담은 책들과는 다르게 세계사를 요리조리 새롭게 꿰어보는 재미가 있는 책이다.
10척의 배는 전부 다르게 생겼고, 각자 남다른 사연을 지니고 있다. 배의 형태와 특징, 이름의 유래, 현재 위치 등을 간략히 소개하여 흥미를 돋우고, 각 배가 지닌 사연과 역사적 의의는 이야기책처럼 친근하게 들려준다. 탐험가를 낯선 땅으로 데려다주고, 전쟁과 가난으로 고향을 떠난 난민과 이주민을 지켜 주고, 혁명가와 환경 운동가를 싣고 세계를 누빈 배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배를 타고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다
사람들은 오랫동안 물길을 따라 여행해 왔다. 그러나 좋은 지도도 없고 장비도 없는 상태에서 먼바다까지 나아가는 것은 너무 위험한 일이었다. 15세기에 이르러서야 탐험가들은 세계의 바다를 과감하게 항해하기 시작했다. 중국 명나라에서 출발한 ‘정화의 보물선’ 함대는 317척의 배를 이끌고 먼바다를 탐험했다. 동남아시아와 아라비아 반도를 방문하고, 아프리카 해안까지 이어졌던 이 항해는 서양보다 백 년 가까이 빠른 시기에 이루어졌다.
콜럼버스, 마젤란과 함께 서양의 3대 탐험가로 꼽히는 바스쿠 다가마의 ‘상 가브리엘호’는 위험천만한 항해 끝에 인도로 가는 새로운 항로를 발견했다. 이 탐험으로 세계는 항해 무역과 제국주의 시대를 맞이한다. 그 시대에 영국은 새로운 땅으로 알려진 오스트레일리아에 정착지를 건설하기 위해 죄수들을 실어 나른다. ‘레이디 펜린호’에는 104명의 여성 죄수가 타고 있었고, 이들은 오스트레일리아로 건너가 새로운 삶을 일군다.
 
전쟁에 사용된 배 그리고 난민을 태운 배
배는 전쟁을 할 때 아주 중요한 수단이었다. 1800년대 미국은 일본에 ‘서스쿼해나호’를 보내 개항과 무역을 요구했다. 거대한 증기선과 대포의 화력에 겁먹은 일본은 결국 꽁꽁 걸어 잠갔던 항구를 열 수밖에 없었다. 바닷속 비밀 병기인 잠수함은 미국 남북 전쟁에서 탄생했다. 최초의 잠수함이자 많은 희생을 불러온 ‘H.L. 헌리호’. 이 획기적인 잠수함의 탄생은 이후 제1차, 제2차 세계 대전에도 커다란 영향을 미치게 된다.
새로운 희망을 찾아 배를 탄 사람들도 있었다. ‘고마가타 마루호’에는 캐나다로 이주하려던 인도인들이 타고 있었다. 같은 대영 제국에 속하고도 인종 차별로 인해 캐나다 땅을 밟지 못하고 쫓겨났던 이들은 인도 독립의 불씨를 댕겼다.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나고 돌아갈 곳을 잃은 유대인들은 ‘엑소더스 1947호’를 타고 팔레스타인으로 갔다. 치열한 싸움 끝에 패배하고 상륙조차 하지 못했지만 이 사건으로 인해 이스라엘이라는 국가가 탄생한다. ‘그란마호’에는 쿠바 혁명의 주인공들이 타고 있었다. 감시를 피해 멕시코에 머물렀던 혁명가들은 고국으로 돌아가기 위해 낡은 요트에 올랐고, 거친 파도 속에서 생사를 넘나들었다.
 
오늘날의 배, 전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르다
21세기에 접어들어서 전 세계적으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두 척의 배가 있다. 세계적인 환경 보호 단체인 그린피스가 운영하는 ‘레인보우 워리어호’는 핵실험을 방해하고, 고래 사냥을 멈추게 하고, 바닷속 생물들을 보호하기 위해 오늘도 전 세계 곳곳을 항해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진 초대형 유조선인 ‘시리우스 스타호’는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되어 세계에 커다란 충격을 주었다. 이 사건은 제3세계의 빈곤 문제와 세계의 불평등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바다로 뛰어든 세계사》는 흥미진진한 세계사 지식을 알려주는 것은 물론이고 인종 차별, 이주민과 난민 문제, 환경 오염, 세계의 빈곤 등 오늘날의 사회 문제까지 담아내어 곰곰이 생각하고 토론해 볼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본문 중에서
 

“와아, 저기 있다!”
한 선원이 상 가브리엘호의 돛대 위에 높이 매달린 채 팔을 쭉 뻗어 어딘가를 가리키며 소리쳤어. 토머스는 그 팔이 가리키는 곳을 따라 시선을 옮기면서, 그동안 찾으려고 무진 애를 썼던 커다란 돌 십자가를 보려고 안간힘을 썼지. 바로 9년 전 바르톨로뮤 디아스가 세운 거야. 이 십자가는 해변에 드러난 암석 꼭대기에 서 있는데, 당시 디아스의 원정이 더 나아가지 못하고 이 지점에서 끝이 났음을 의미하지. 토머스는 순간 등골이 오싹해졌어. 여기서부터는 정말 미지의 바다로 들어서는 거니까._33쪽
 
헌리호는 유선형으로 만들어진 철제 잠수함이었어. 오늘날의 잠수함과 달리 엔진은 없었지. 엔진 대신 선원 7명이 의자에 앉아서 수동으로 프로펠러를 돌렸어. 물속에 잠겼다가 떠오르기를 반복하기 위해선 잠수정 탱크에 물을 채우고 비우기를 반복해야 했는데, 이때 펌프 작동도 수동으로 했어. 헌리호의 잠수 제한시간은 딱 두 시간. 지금 기준으로는 너무나도 원시적인 배지? 그러나 믿기지 않겠지만, 이 배는 자기보다 5배나 큰 군함을 침몰시켰어. _95~96쪽
 
약 40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게 설계된 이 배는 유럽 전역의 난민 수용소에서 온 약 4,500명의 홀로코스트 생존자들로 넘쳐났어. 화장실 앞에 늘어선 긴 줄, 식수 부족, 강제 수용소에서처럼 침상이 빽빽하게 들어차 있는 갑판 아래의 열악한 환기 상태 등 여러 악조건이 있었지만 배에 탄 사람들은 이를 견딜 준비가 되어 있었어.
“예전에 수용소에서 지낼 때에 비하면 이 정도쯤이야…….”
사람들은 오직 팔레스타인에 도착하여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기만을 바랐어._139~140쪽
 
어선은 수리를 마친 뒤 ‘레인보우 워리어호’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었어. 그러고 나서 1978년 상업적인 고래잡이에 항의하기 위해 아이슬란드로 향했지. 아이슬란드는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은 사람이 많은 나라라서 그린피스는 환영받지 못했어. 활동가들은 어민들의 사냥 활동을 방해하는 한편, 고래의 개체 수 감소를 보여 주는 사진과 이야기를 언론을 통해 알렸어. 그러자 포경업자들이 무장을 하고 그린피스에 저항했지. 고래잡이에 반대하는 항의 시위는 매우 위험한 활동이었지만 오랫동안 신문 1면을 장식했고, 결국 4년 뒤 몇몇 국가들은 부분적으로 고래잡이 금지를 선언해야 했어. _179쪽
 


저자소개

질리언 리처드슨 (저자)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호수 근처에 살면서 작가이자 글쓰기 교사로 일하고 있다. 조상들 가운데 선장이 여러 명 있었다는 것이 인연이 되어 자연스럽게 배에 관한 글을 쓰게 되었다. 아버지는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영국군에 소속되어 배를 탔다. 증조할아버지는 1909년 젊은 선원들을 위한 항해법에 대한 글을 썼고, 고조할아버지는 1800년대 후반 미국과 영국 배를 몇 척 가지고 있었다. 지은 책으로 《카카오가 세계 역사를 바꿨다고?》, 《우르르 쾅! 세상의 모든 폭발》 등이 있다.
강창훈 (역자)
고려대학교 동양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중국사 전공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출판 기획 편집자로 20여 년 동안 일하며 주로 역사책을 편집했고, 동시에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역사책을 활발히 쓰고 번역하고 있으며 《철의 시대》로 제5회 창비청소년도서상 대상을 받았다. 쓴 책으로 《아이와 함께 역사 공부 하는 법》, 《우리 유물 이야기》, 《중국사 편지》, 《일본사 편지》, 《세 나라는 늘 싸우기만 했을까?》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옥스퍼드 중국사 수업》, 《수성의 전략가 쿠빌라이 칸》 등이 있다.
킴 로슨 (그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자랐고 뉴욕에서 광고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사바나 예술대학에서 미술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며 〈더 뉴요커〉, 〈디 애틀랜틱〉, 〈월 스트리트저널〉 등의 신문과 잡지에 그림을 그렸다. 그린 책으로 《카카오가 세계 역사를 바꿨다고?》 등이 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차례
초대하는 글 - 세계 역사를 바꾼 10척의 배
1. 정화의 보물선 - 중국 명나라의 전설적인 함대
2. 상 가브리엘호 - 인도로 가는 새로운 항로를 찾다
3. 레이디 펜린호 - 영국 죄수들을 싣고 오스트레일리아로
4. 서스쿼해나호 - 일본의 문을 열어젖힌 검은 함대
5. H. L. 헌리호 - 바닷속 비밀 병기, 잠수함이 탄생하다
6. 고마가타 마루호 - 인도인 차별에 맞선 이민자 수송선
7. 엑소더스 1947호 - 홀로코스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