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인문

상두지 - 비운의 실학자, 조선의 국방 청사진을 그리다

이덕리(李德履, 1725~1797)(저자) 강진선,리페이쉬안(李?瑄),민선홍,손균익,정민,최한영(역자) | 휴먼인문 | 18,000원 | 2020.06.29 | 264p | ISBN : 9791160804102 | 93900

조회(699)

상두지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정약용이 감탄하고 정민 교수가 되살린
우리 실학사의 숨겨진 거장, 이덕리
18세기 조선을 지킬 탁월한 국방 전략을 기획하다!

《상두지》는 근대 이전 조선의 국방 시스템과 안보 인프라를 구체적으로 설계한 보기 드문 실학적 저작이다. 두 차례의 왜란과 두 차례의 호란이 끝나고 전란 없이 지낸 지 약 200년, 당쟁에만 골몰한 조정과 안일에 빠진 벼슬아치들을 대신해 불운한 실학자 이덕리가 절박한 충심으로 국가에 닥쳐올 전란을 대비한다. 이덕리는 국제적인 차(茶) 무역을 통한 군비 재원 마련부터 둔전 조성, 병력 수급, 방어 시설 건설, 군사 전략·전술, 무기 제조법과 사용법까지 조선을 수호할 다채로운 제도와 방책을 《상두지》 한 권에 짜임새 있게 정리했다. 다산 정약용이 감복하여 자신의 저술에 인용했을 정도로 《상두지》는 치밀한 통찰과 기발한 상상, 폭넓은 원용을 자랑한다.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고전학자 정민 교수는 억울하게 귀양 생활을 하다 생을 마감한 이덕리를 최초로 발굴해 학계와 대중에 소개해왔다. 그리고 마침내 세월의 무지에 묻혀 있던 이덕리 필생의 역작 《상두지》를 심혈을 기울여 되살려냈다. 국방 인프라 조성과 무기 체계 정비에 대한 실용적 비전을 담은 거의 유일한 전근대 저술인 《상두지》는 당시 주류 군사 전략의 한계를 날카롭게 꼬집고, 18세기 조선의 안보 현실에 맞춘 새로운 국방 정책의 틀을 대담히 제시한다. 더불어 이덕리의 국방 제도 기획에서 엿보이는 당대 실학사상의 발전 단계를 가늠케 하고, 시대와 지역을 넘나드는 전통 무기들의 기묘하고 범상찮은 자태를 눈앞에 소상히 불러온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토지 제도부터 건축과 전술, 무기 제조까지
조선 국방 정책의 근본을 재창조한 보기 드문 실학 저작
 

《상두지》는 조선 후기의 지리와 기후, 경제와 군사 정보에 관한 폭넓은 식견을 바탕으로 평시와 전시 각각의 방어 체제와 무기 체계를 정밀하게 논한다. 기존의 국방 관련 서적들이 병법서면 병법, 진법서면 진법에 관해서만 기록했다면, 《상두지》는 한 사람이 전부 집필했다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다양한 분야의 묘안을 상세히 설명하고, 그 실행 방안을 단계별로 정리했다. 조선을 수호할 국방 기조의 정형을 새로 짜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고자 한 것이다.
이덕리가 국방 개혁의 시작점으로 꼽은 둔전(屯田) 조성에 관한 내용을 예로 들면, 《상두지》는 그저 ‘둔전이 좋으니 만들어야 한다.’라는 당위적인 주장에 그치지 않는다.역대 중국의 둔전 제도를 살피고, 조선에서 둔전을 운용할 방안으로 둔전 설치 지역과 규모, 둔전용 토지를 사들일 재원 마련책, 산간 지대의 수리 시설 설치 방안, 둔졸의 모집 대상과 운용비 마련 및 급료 지급 방식까지 빠짐없이 서술했다. 어중간한 견문으로는 넘볼 수 없는 수준의 자세한 방책을 제안함으로써 실제로[實] 쓸모있는[用] ‘실용’의 미덕을 오롯이 실현했다.
이러한 방식으로 《상두지》는 군사 요충지에 무슨 성(城)을 어떻게 지어야 하는지,이 성을 지키기 위해 어떤 전술로 병사들을 다루어야 하는지, 각각의 전술에 알맞은 무기를 어떻게 만들고 사용해야 하는지 마치 DIY 가구 조립 안내서처럼 차례차례 설명한다. 마지막에는 변방의 이민족이나 농민군과의 공성전에 시도되었던 각종 전법, 그리고 무기 생산을 위한 제철과 제련에 관한 내용까지 종합했다. 이런 점에서 《상두지》는 전근대 시기 국방 시스템의 총체적 혁신안을 내보인 희소한 저작으로, 그 자료적 가치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성터를 골랐거든 구덩이를 몇 자 깊이로 파고 돌로 가득 메운다. 그 뒤 2장 5척 너비의 얇은 널빤지를 성터 위에 가로질러 놓는데, 한쪽은 성 두께의 기준으로 삼고, 다른 한쪽은 흙틀의 골격으로 삼는다. 그 양쪽 끝을 묶어 널빤지 사이에 흙을 채워 쌓는다. 하지만 바닥에 쌓는 널빤지를 많이 가져와 즐비하게 잇대놓고 뭇사람이 힘을 모아 함께 만드는데, 일제히 소리를 맞춰 달구질한다. (…) 치첩(雉堞) 바깥쪽은 아래위가 똑같아야 하니 너비를 줄여서는 안 되고, 치첩 안쪽은 줄을 이루는 것이 좋다. 《통전(通典)》의 방법에 위쪽 너비를 아래쪽의 절반으로 줄이라 한 것은 내 생각에 반드시 그럴 것은 아닌 듯하다.
- 〈성첩 쌓기[築城堞]〉 중에서(57쪽)
 
‘국제적인 차(茶) 무역으로 재원을 마련한다’
18세기 조선의 안보 현실에 맞춤한 실용적 국방 담론
 

《상두지》는조선의 안보 현실을 고려한 정책 방향 설정과 자신의 국방 구상안을 실현할 재원 마련 방법과 같은 거시적 담론도 과감히 제기한다. 조선 초기, 기병전 중심으로 짜였던 군제와 전술은 임진왜란 당시 왜군의 조총 앞에 무력화되며 보병 중심 운용으로 대폭 수정되었다. 하지만 명나라 군대가 후금에 대패하고, 조선 역시 정묘·병자호란을 겪으며 북방의 기마병이 주적으로 자리하면서 기병 전술의 중요성이 다시 강조되었다. 이덕리는 이처럼 국방 전략의 변수로 작용하는 상황 변화를 면밀히 읽어내 각종 군사적 조건에 최적화된 방어 체제와 이를 뒷받침할 특성화된 무기 체계를 갖출 것을 건의했다. 특히 병자호란 당시 황해도와 평안도의 곧고 평탄한 도로를 타고 후금의 기병이 빠르게 남하한 데 반해, 조선의 방어 체계는 산성 위주여서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던 뼈아픈 역사적 사실을 조목조목반영했다.
이덕리가 자신의 구상안을 현실로 옮기기 위해 국제적인 차(茶) 무역을 제의한 부분은 《상두지》의 백미라 할 수 있다.이덕리는 한 해 1만 근의 차 생산에 5천 냥의 비용을 들여, 포장·운송 및 인건비와 창고 물류비용을 제하고도 1년에 순수익으로 8만 냥 이상을 얻을 수 있다고 보았다. 나아가 해마다 생산량을 늘려 100만 근의 차를 채취하면 1년에 800만 냥을 얻게 된다고 했다. 가난한 백성의 생계에도 도움이 되고 국가는 막대한 수익을 창출하게 되므로, 이를 국방 비용으로 지출하면 그야말로 국방 재정의 기반을 일거에 바꿀 수 있는 획기적인 기획이 아니겠느냐고 역설했다. 하지만 이덕리의 제안은 안타깝게도 조선 사회에서 아무런 반향도 일으키지 못한 채 잊히고 말았다. 오히려 130여 년이 지난 1925년 식민지 조선에 들어온 일본인들이 이 가능성을 재조명했고, 1940년 태평양전쟁 당시 보성 차밭에서 4만 개의 떡차를 생산해 몽골 전장에 납품하기도 했다. 조선에 들어온 지 몇십 년도 되지 않은 일본인들이 금방 알아챌 만큼 조선의 차가 지닌 잠재적 부가가치가 높았기에, 이덕리의 주장이 공론에 그치고 만 역사는 더 씁쓸히 다가온다.
 
영남과 호남에는 곳곳에 차가 있다. 만약 한 말의 쌀을 1근의 차로 대납하게 하고, 10근의 차로 군포를 대납하도록 허락한다면 수십만 근을 힘들이지 않고 모을 수 있다. 배로 서북관의 개시(開市)에 운반해 월차(越茶)에 인쇄해서 붙여둔 가격과 같이 1냥의 차에서 2전의 은을 받으면 10만 근의 차로 2만 근의 은을 얻을 수 있고, 돈으로는 60만 전이 된다. 이 돈이면 한두 해가 못 되어 45개의 둔전을 설치할 수 있다.
- 〈둔전의 설치[置屯田]〉 중에서(69~70쪽)
 
살아서는 연좌제로 귀양 가고, 죽어서는 정약용으로 오인된
비운의 실학자 ‘이덕리’의 이름을 되찾다
 

이덕리의 《상두지》는 이제껏 정약용의 저술로 잘못 알려져 왔다. 더불어 학계뿐 아니라 직계 후손들조차 ‘이덕리’라는 인물의 존재 자체를 모르고 있었다. 수백 년을 이어온 이 오해와 무지는 이덕리의 기구한 운명에서 비롯한다. 이덕리는 당대 글솜씨로 명성 있던 문사들의 시문을 엮은 《병세집》에 박지원, 이용휴 등 쟁쟁한 문인들과 나란히 이름을 올릴 정도로 상당한 문명(文名)을 뽐냈다. 그러나 친형 이덕사가 정조 즉위년에 사도세자의 복권을 청하는 상소를 올렸다가 대역부도에 몰려 사형에 처했고, 이에 연좌된 이덕리 또한 진도에 귀양 가서 19년을 지내다 영암으로 이배되어 2년 뒤 쓸쓸히 세상을 떴다. 자식 셋도 동시에 함경도와 전라도, 경상도로 뿔뿔이 유배되어 이후 한 번도 만나지 못한 채 세상에서 잊혔다. 외딴 섬에 갇힌 처지에서도 이덕리는 나라에 보탬이 되겠다는 충정을 담아 《상두지》를 저술했다. 그러나유배된 죄인이라는 신분을 고려해 자신의 이름을 의도적으로 감췄기에 살아생전 그의 뜻을 알아준 이는 아무도 없었다.
 
이 《상두지》 한 권은 부서진 집, 비가 새는 거처에서 해진 옷에 이를 잡으면서 얻은 것이 대부분이다. 농사짓는 것도 버리고 직분 너머의 것을 생각했으니, 나를 알아줄 것도 나를 죄줄 것도 바로 여기에 있을 것이다, 여기에 있을 것이다. 잠시 가을바람이 서늘해지고 이른 곡식을 방아 찧을 만할 때를 기다려 이 책을 소매에 넣고 가서 먼저 광범문(光範門) 밖으로 달려가 그다음에는 비변사의 제공에게 고하리라. 만약 혹 칭찬만 하고 채택하지 않는다면, 곧장 내년 봄 임금께서 원행(園幸)하시는 날에 임금의 수레 앞을 범하는 죄를 피하지 아니하고 배다리 곁에서 절하고 이를 올려, 당나라 대종(代宗) 때 남자 순모(?模)가 광주리와 자리를 가지고 가서 30글자를 바쳤던 고사를 본받겠다. (…) 공(公)이 야인(野人)에 이름을 가탁하고자 하였으므로 권도(權道)로 이 서문을 써서 자신을 감추었다.
- 〈서문(序文)〉 중에서(41~42쪽)
 
이덕리 사후 10년 즈음, 정약용이 《상두지》를 손에 넣게 된다. 정약용은 《상두지》를 읽고 난 뒤 그 꼼꼼한 주장에 감복하여 자신의 저술에 세 차례나 인용함으로써 세상에 이덕리의 이름과 이 책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렸다. 하지만 이를 계기로 《상두지》가 도리어 정약용의 저작으로 잘못 알려졌고, 이덕리가 세상을 뜬 지 220여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그의 존재는 망각의 저편에 묻혀 있었다. 조선 말기의 문신 김윤식은 자신의 시문집 《운양집》에 “근세에 정다산이 《상두지》를 지어, 관서의 직로에 성을 쌓고 보루를 설치하고자 했다. 내가 일찍이 그 정확한 논의에 감복했었다.”고 쓴 바 있다. 《상두지》 저자에 대한 이와 같은 오인은 조선 최고의 실학 사상가 정약용만큼이나 이덕리가 경륜과 실력을 갖춘 위대한 실학자였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셈이다.
지난 15년간 이덕리의 생애와 저술을 추적해온 정민 교수는 제자들과 함께 한 해를 꼬박 몰두하여 《상두지》를 세심히 교감하고 온전히 완역했다. 생동감 가득한 관련 도판을 부지런히 찾아 수록했고, 낯선 전문 용어에 관한 주석을 상세히 달아 이해를 도왔다.《상두지》는 국방 안보 시스템을 개혁하고 병장기 운용 체계를 쇄신하여 장차의 국가적 환난을 대비하자는 충절과 신의에서 발아한 이덕리의 대표 저술이다. 이번 완역을 시발점으로 《상두지》가 지닌 국방사적 가치와 의의에 관한 연구가 한층 활발해져 그간 우리의 기억에서 지워졌던 실학자 이덕리의 위상에도 변화가 있기를 기대한다.

저자소개

이덕리(李德履, 1725~1797) (저자)
조선 후기의 실학자. 자는 이중(而重), 본관은 전의(全義)다. 그간 정약용의 저술로 잘못 알려진 《상두지》와 《동다기》의 실제 저자다. 정조 즉위 직후 형 이덕사가 사도세자 신원 상소문을 올린 사건에 연좌되어 진도에서 19년간 유배 생활을 했고, 영암으로 이배되어 2년을 더 살다가 7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떴다. 《상두지》와 《동다기》를 비롯해 문집인 《강심》을 남겼다.
정민 (역자)
옛글에서 큰 울림이 담긴 장면을 길어 올려 우리에게 깊은 통찰과 넓은 안목을 전하는 이 시대의 인문학자. 끊임없는 연구와 저술 활동으로 한국 고전문학의 지평을 넓히고 있는 연구자이자, 간결하고 짜임새 있는 글쓰기로 대중과 꾸준히 소통해온 저자다. 그는 이 책에서 옛글에서 가려 뽑은 네 글자, 그리고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통해 막막한 세상을 사는 우리의 눈을 밝히는 빛나는 성찰을 선사한다.
충북 영동 출생. 현재 한양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다. 2011년 제4회 우호인문학상, 2012년 제12회 지훈국학상, 2015년 제40회 월봉저작상 등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한시 미학 산책》, 《비슷한 것은 가짜다》, 《미쳐야 미친다》, 《다산선생 지식경영법》, 《18세기 조선 지식인의 발견》, 《다산의 재발견》, 《일침》, 《18세기 한중 지식인의 문예공화국》 등이 있다.

“지금 막막하고 앞이 캄캄하면 안 보이는 앞으로 더 나갈 게 아니라 뒤를 돌아보는 것이 맞다. 거기에 답이 있고 미래가 있으니까. 옛날이 답이라고 말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묵직한 말씀의 힘은 시간을 뛰어넘는다. 인간은 한 번도 변한 적이 없으므로 그때 유효한 말은 지금도 위력적이다.”
강진선 (역자)
한양대 국문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한국고전번역원 국역연수원에 재학 중이다. 〈이덕무의 《윤회매십전》에 나타난 지식의 편집 양상과 그 의미〉 등의 논문을 썼다. 《화암수록》을 공역했다.
민선홍 (역자)
한양대 국문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한국고전번역원 국역연수원에 재학 중이다. 〈민담 〈구렁덩덩 신선비>와 〈두꺼비 신랑>의 비교〉 등의 논문을 썼다. 《금오신화》와 《화암수록》을 공역했다.
손균익 (역자)
한양대 사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강사로 재직 중이다. 〈연산군 대 난언 사건을 통해 본 사회 기층의 정치의식〉 등의 논문을 썼다. 《화암수록》을 공역했다
리페이쉬안(李?瑄) (역자)
중국 톈진 출생으로, 한양대 국문과에서 박사과정 중이다. 논문으로 〈《망촉련집》 연구〉가 있다.
최한영 (역자)
한양대 국문과에서 석사과정을 수료하고, 한국고전번역원 국역연수원에 재학 중이다. 《화암수록》을 공역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서문
서설 비운의 실학자 이덕리와 《상두지》의 국방 기획

《상두지》 권1
서문(序文)
둔전의 제도[屯田制]
둔졸의 모집[募屯卒]
둔졸의 급료 제도[制屯?]
성터 마련하기[置城基]
성첩 쌓기[築城堞]
둔전의 설치[置屯田]
갈오로 물을 끌어오는 법[渴烏引水法]
귀차설(龜車說)
맹화유(猛火油)와 솔기름[松??]
소가죽[牛皮]
동선령(洞仙嶺)과 청석동(靑石洞)
정장(亭障)
둔군(屯軍)의 1년 치 비용
전지(田地)의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