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베스트셀러도서상세

베스트셀러

한문 해석 사전 - 허사 1000자로 익히는 한문 해석의 모든 것

김원중(저자) | 휴먼인문 | 69,000원 | 2020.06.29 | 1400p | ISBN : 9791160804539 | 91700

조회(596)

한문 해석 사전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허사’를 알아야 한문 해석의 길이 열린다!
품격 있는 한문 독해를 위한 필수서

한문 해석에 관한 논란의 상당 부분이 허사(虛詞)에서 시작되고 허사에서 끝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변화무쌍한 허사의 용법은 해석의 다양성과 난해성을 불러온다. 그러므로 허사를 모르고 한문을 해석하는 것은 마치 어두운 밤길을 등불 없이 가는 것과 같다. 이 책은 한문을 해석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관문인 허사 용법을 풍부한 용례를 통해 체계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전문가는 물론이고 동양 고전을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적확하고 품격 있는 한문 해석을 위해 늘 곁에 두고 참고할 만한 책이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허사’를 알아야 한문 해석의 길이 열린다!
품격 있는 한문 독해를 위한 필수서
 

한문 해석에 관한 논란의 상당 부분이 허사(虛詞)에서 시작되고 허사에서 끝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변화무쌍한 허사의 용법은 해석의 다양성과 난해성을 불러온다. 그러므로 허사를 모르고 한문을 해석하는 것은 마치 어두운 밤길을 등불 없이 가는 것과 같다. 이 책은 한문을 해석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관문인 허사 용법을 풍부한 용례를 통해 체계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전문가는 물론이고 동양 고전을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적확하고 품격 있는 한문 해석을 위해 늘 곁에 두고 참고할 만한 책이다.
 
 
사기, 논어, 대학, 중용, 손자병법, 한비자, 명심보감…
동양 고전 번역에 몰두해온 김원중 교수
한문 해석의 과학화와 구체적 방법론을 제시하다
 
식견 있는 전문가든 초학자든 한문 학습자 대부분이 공부하면서 힘든 점은 같은 문장이라도 다양하게 해석된다는 것이다. 해석된 문장의 결을 두고 하는 말이 아니라, 오역이냐 아니냐를 따질 만큼 해석의 향방이 달라지는 데 그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한문은 단어 하나하나에 의미가 있고, 개별 단어가 모여 문장을 이루며, 그 문장은 실사와 허사가 서로 유기적으로 구성되어 구축된다. 허사는 비교적 실질적 의미를 갖는 실사보다 기능이 훨씬 더 복합적이고 다양한데, 한문의 복잡한 품사 변화와 문맥적 의미의 거의 대부분을 허사가 담당한다. 아무리 단순한 유형의 문장이라도 실사만으로는 그 의미가 표현될 수 없으며, 논리를 명확하게 전달하려는 문장은 물론이고 일상의 대화 문장에서도 허사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예를 들어 《논어》의 첫머리인 〈학이〉 편을 보자. “학이시습지(學而時習之), 불역열호(不亦說乎), 유붕자원방래(有朋自遠方來), 불역낙호(不亦樂乎). 인부지이불온(人不知而不?), 불역군자호(不亦君子乎).” 이 문장은 30자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가운데 허사의 범주에 속하는 대사, 부사, 접속사, 어조사 등이 절반을 넘는다. 허사를 모르고서는 문장을 해석할 수 없는 것이다. 이처럼 한문 해석을 제대로 하거나 오역을 최소화하려면 허사의 용법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해야 한다.
한문 해석의 과학적이고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하기 위해 1989년 국내 최초로 ‘허사 사전’을 펴낸 김원중 교수는 공부가 더해짐에 따라 꾸준히 1994년, 2003년, 2013년 개정증보판을 내며 허사 1,000여 자를 망라한 《한문 해석 사전》을 펴내기에 이르렀다. 김원중 교수는 《사기》, 《논어》, 《대학?중용》, 《손자병법》, 《한비자》, 《노자 도덕경》, 《정관정요》, 《명심보감》, 《채근담》, 《정사 삼국지》 등 주요한 동양의 고전을 번역해왔고, 원전의 품격을 잃지 않으면서도 우리 시대의 보편적 언어로 섬세히 살려내는 번역으로 정평이 나 있다. 수많은 고전을 번역해 온 그이기에 한문 해석에서의 ‘허사’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절감했고, 그래서 적확한 쓰임과 다양한 용례를 풍부하게 이 책에 담을 수 있었다.
 
동양 고전의 명문장을 예문으로 삼아
쉽고 친절하게 해설한 한문 해석 용례집
 

한문 해석의 길잡이 역할을 할 《한문 해석 사전》은 동양 고전의 명문장을 예문으로 담고 있다. 이 책에 실린 용례의 자료는 사서삼경과 25사, 제작백가서 등 중국 문헌 대부분이지만, 《삼국유사》나 《열하일기》 등 한국의 고전 문헌에서도 뽑았다. 중국 문헌의 선정 범위는 선진(先秦)부터 양한(兩漢)과 위진남북조(魏晉南北朝) 시기에 이르는 산문 문헌이 대체로 많고, 당송(唐宋) 이후부터 청대(淸代)에 이르는 자료는 상대적으로 적다. 수록한 예문 대부분은 시대와 역사를 지탱해온 명문들이라 이런 문장을 해석과 대조해가며 음미하는 호사를 누릴 수 있다. 탁월한 예문 선정으로 좋은 옛글을 읽으며 한자 문법 공부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특히 이번 개정판에서는 엄밀하지 못한 번역문을 가려내어 크게 손을 보고, 출처의 오류도 잡았다. 인용한 예문 전체에 한글 어법에 맞는 해석을 두어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았던 이 책의 장점을 더 살리고자 해석문에 공을 들였다. 《사기》, 《논어》, 《대학?중용》, 《손자병법》, 《한비자》, 《명심보감》, 《삼국유사》 등 필자의 번역본이 있는 책들 속의 용례는 다시 원전의 의미를 살펴보면서 문법적 기능에 맞게 재번역했고, 용례가 너무 긴 문장은 문법적 기능이 손상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대부분 손질했다.
다루는 허사의 수를 늘려 1,000여 자를 다루고, 허사의 용법과 기능, 용례 설명을 좀 더 사전 체제에 맞추어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것도 이번 개정판의 특징이다. 각 허사별로 문법적을 쓰임을 알기 쉽게 정리했기 때문에 전문가는 물론 관심 있는 일반인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사전으로서의 쓰임에 충실한
이 책의 구성과 특징
 

이 사전은 한문을 처음 익히려는 사람뿐만 아니라 전문가도 어려움을 겪는 한문 해석의 용례를 주로 허사를 중심으로 살펴보려는 의도에서 편찬한 것이며, 한문 해석의 구체적 방법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다. 이 책에는 모두 1,000여 자의 허사가 수록되어 있는데, 일부 항목 뒤에 병기한 이체자(異體字)와 해당 허사의 통용자(通用字)까지 포함한 수다. 그 배열 방식은 가나다순과 한자 획수에 따랐다.
허사의 설명 방식은 허사마다 ①품사 규정 ②용법 ③해석 방법 ④실례와 해석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시대에 따른 어법 차이도 아울러 설명했다. 실사의 의미를 겸하는 허사는 【참고】란을 두어 해당 허사의 용법과 비교·대조함으로써 해석상의 혼동을 막고자 했다.
용례에 대한 해석은 허사의 용법에 따른 직역을 위주로 했으며, 제한된 범위에서 의역을 한 것도 있다. 원문에 생략된 내용을 보충할 때는 대괄호 안에 넣어 표시했다. 난해한 한자나 용어는 원문에 ?? 표시를 하고 해석 아래에 각주를 달았다. 특별히 주의해야 할 한자는 따로 음과 훈을 달았으며, 자전적 의미 외에 출전에 관한 초보적인 설명을 부기했다.
예문마다 판본과 제가의 견해가 분분한 경우 필자 나름대로 취사선택하였으며, 일일이 출전을 밝히지는 않고 참고 문헌에 포괄적으로 포함시켰다. 이 책의 용법을 설명하는 방식 등은 철저하게 우리 실정에 맞게 고쳐 썼고, 적지 않은 예문과 설명을 부가했다. 또한 해당 예문은 원문 확인 과정을 거쳤으며, 뒤의 참고 문헌에서 그 구체적인 자료를 확인할 수 있다.
책에 수록된 품사의 범위는 비교적 넓으며, 그 구분은 부사·전치사·접속사·대사·조동사·어조사·감탄사 등 7개 항목이고, 부사와 전치사의 용례가 가장 많다. 이 책에 나오는 용어는 대부분 국문법과 영문법 등의 용어와 유사성이 있으나, 경우에 따라 다소 다른 점도 있다. 개사(介詞)의 경우 전치사로 사용하고, 대사(代詞)는 대명사나 대체사로 하는 경우도 있으나 이 책에서는 그대로 두었다. 우리 식으로 풀어 쓴 문법 용어와 관련하여 일정 부분 논란이 제기될 수도 있지만, 우리 문법 체계와 중국 문법 체계와의 필연적 간극에서 비롯된 일이라 감안해서 정리하였다.
 

저자소개

김원중 (저자)
성균관대학교 중문과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만 중앙연구원과 중국 문철연구소 방문학자 및 대만사범대학 국문연구소 방문교수, 건양대 중문과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한문교육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한국학진흥사업위원장, 한국중국문화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동양의 고전을 우리 시대의 보편적 언어로 섬세히 복원하는 작업에 매진하여, 고전 한문의 응축미를 담아내면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의 결을 살려 원전의 품격을 잃지 않는 번역으로 정평 나 있다. 《교수신문》이 선정한 최고의 번역서인 《사기 열전》을 비롯해 《사기 본기》, 《사기 표》, 《사기 서》, 《사기 세가》 등 개인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사기》 전체를 완역했으며, 그 외에도 MBC 〈느낌표〉 선정도서인 《삼국유사》를 비롯하여 《논어》, 《명심보감》, 《손자병법》, 《정관정요》, 《정사 삼국지》(전 4권), 《당시》, 《송시》, 《격몽요결》 등 20여 권의 고전을 번역했다. 또한 《고사성어 역사문화사전》(편저), 《한문 해석 사전》(편저), 《중국 문화사》, 《중국 문학 이론의 세계》 등의 저서를 출간했고 4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2011년 환경재단 ‘2011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학계 부문)에 선정되었다. 삼성사장단과 LG사장단 강연, SERICEO 강연 등 이 시대의 오피니언 리더들을 위한 대표적인 인문학 강연자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차례

서문
일러두기


|ㄱ|

加(가)
可(가)
可得(가득)
可以(가이)
可而(가이)
假(가)
假令(가령)
假使(가사)
假設(가설)
假如(가여)
假而(가이)
假之(가지)
各(각)
却/(각)
間/閒(간)
間者/閒者(간자)
曷(갈)
曷其(갈기)
曷嘗(갈상)
曷若(갈약)
曷爲(갈위)
曷以(갈이)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