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문학

국어시간에 소설읽기 1 - 국어 시간에 읽기 시리즈

김은형(저자) | 휴먼문학 | 13,000원 | 2020.03.09 | 240p | ISBN : 9791160803372 | 44810

조회(262)

국어시간에 소설읽기 1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교과서에서 만날 수 없었던, 10대들의 눈높이와 감성에 맞춘 국내외 단편소설 선집
이 책은 시험과 입시를 떠나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을 만들기 위해 애써온 전국국어교사모임이 펴낸 10대들을 위한 국내외 단편소설 선집이다. ‘국어 시간에 모두 함께 소설을 읽게 하자’, ‘10대들의 눈높이에 맞는 작품들로 묶자’, ‘소설의 재미에 푹 빠지게 하자’는 목표에서 비롯하였다. 동화의 세계에서 갑자기 어려운 성인 소설로 넘어가는 시기에 읽을거리가 마땅치 않았던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는 작품들을 골라내어 소설 읽기의 즐거움을 맛보게 해준다. 1998년 초판이 발행된 이후 수많은 독자에게 사랑받아 왔으며, 청소년문학 시장에 다양한 분야의 책이 나올 수 있게 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였다.
학생들이 만날 수 있는 소설이란 교과서에 실린 작품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소설 읽기란 따분한 수업이거나, 시험을 위한 교과서 속 작품 분석에 머물렀다. 《국어시간에 소설읽기》는 메마른 학생들의 소설 읽기 밥상에 초점을 맞추어, 신선하고 다양한 작품들을 선사하는 데 주력하였다. 근대소설에서 현대소설까지, 국내소설에서 외국소설까지, 아이들의 정서와 진솔한 삶을 담은 작품부터 주변의 세계를 넓게 성찰할 수 있는 작품까지 아우르며 학생들에게 행복한 소설 읽기의 길을 열어준다. ‘내용 되새기기’, ‘생각해 보기’, ‘더 읽어보기’ 등 독자들이 작품 속 세계를 자신의 문제로 받아들이고 공감하며 내면의 힘을 키우는 장치들도 함께 마련하였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10대 눈높이에 맞춘 최고의 작품들로 엮었습니다
- 국어 선생님들이 골라 역은, 학생들의 관심과 흥미에 걸맞은 국내외 단편소설

 
이 책은 시험과 입시를 떠나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을 만들기 위해 20년이 넘게 애써온 전국국어교사모임이 펴낸 10대들을 위한 국내외 단편소설 선집이다. 문학을 어려워하고 소설 읽기를 힘들어하는 학생들이 좀 더 문학작품과 가까워지게 하려는 의도로 기획되었다. 학생들이 소설 읽는 재미에 빠지고, 더 나아가서는 스스로 소설을 찾아 읽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10대들의 눈높이와 감성을 작품 선정의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삼았다. 그래서 실제로 학생들에게 다양한 소설들을 읽혀보고 학생들 사이에서 반응이 좋았던 작품들을 다수 수록하였다. 동화의 세계에서 갑자기 교과서 속 어려운 소설을 마주해야 하는 중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작품들을 골라내어, 소설 읽기의 즐거움을 맛보게 해준다. 1998년 초판이 발행된 이후 20여 년간 수많은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아왔으며, 청소년문학 시장에 좀 더 다양한 책들이 나올 수 있게 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였다.
 
 
재미와 감동, 웃음과 눈물이 함께합니다
- 교과서에 만날 수 없었던, 나를 돌아보고 세상과 인생을 배울 수 있는 작품들

 
10대 청소년들이 접하는 소설은 대체로 교과서에 실린 작품이거나 몇몇 베스트셀러, 집에서 굴러다니는 오래된 책들이 대부분이다. 학교에서 배우는 소설은 읽고 감상하는 소설이 아니라 말 그대로 ‘배우는’ 소설이다. 그래서 아이들은 소설을 따분한 수업이거나, 시험을 위한 교과서 속 작품 분석 정도로 여긴다. 소설을 읽는다는 것은 시대와 역사를 아는 것이고, 인물의 상황과 감정을 이해하는 것이고, 작품 속에 담긴 의미와 가치를 발견하는 것이다. 소설을 읽는다는 것은 상상력과 창의력을 기르고, 소통하고 공감하는 방법을 배우고, 나와 내 주변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기회를 얻는 것이다. 그런데 오늘날 현실에서 청소년들에게 소설은 그저 메마른 텍스트일 뿐이다.
《국어시간에 소설읽기》는 메마른 학생들의 소설 읽기 밥상에 초점을 맞추어, 신선하고 다양한 작품들을 선사하는 데 주력하였다. 근대소설에서 현대소설까지, 국내소설에서 외국소설까지, 아이들의 정서와 진솔한 삶을 담은 작품부터 주변의 세계를 넓게 성찰할 수 있는 작품까지 아우르며 학생들에게 행복한 소설 읽기의 길을 열어준다. 그리고 전국국어교사모임의 국어 교사들이 머리를 맞대고 뽑아낸 ‘내용 되새기기’, ‘생각해 보기’, ‘더 읽어 보기’ 등은 독자들이 작품 속 세계를 자신의 문제로 받아들이고 공감하며 내면의 힘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다.
 
《국어시간에 소설읽기 1》에서는 황순원의 <소>, 김유정의 <이런 음악회>, 이태준의 <외로운 아이>, 박완서의 <마지막 임금님> 등 우리나라 대표 소설가들의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작품들을 만날 수 있으며, 중국 연변에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동포 작가 김문세, 정영석의 특별한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별>로 친숙한 알퐁스 도데의 또 다른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는 <소년 스파이>, 스위스 현대문학을 대표하는 빅터 픽셀의 개성 넘치는 소설 <아무것도 더 알고 싶지 않은 사람>, 미국 작가 헬렌 그레이엄 레자토의 <눈보라 속의 소녀>, 파멜라 헤넬의 <빈칸의 비밀>, 독일 작가 헤르만 헤세의 <공작 나방> 등 전 세계 곳곳의 소설을 만날 기회도 얻는다.

저자소개

김은형 (저자)
“교사는 수업으로 말한다.” “가르치는 일은 배우는 일이다.” “새로운 수업을 꿈꿀 때만 설레는 마음으로 학교에 갈 수 있다.”라고 말하는 열정적이며 따뜻한 선생님입니다. 초등학교 때까지는 내성적이었지만, 사물의 본질에 흥미를 갖게 되면서 활달하고 적극적인 활동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학창 시절에는 운동하는 것과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고, 종교와 문학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1977년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시와 소설을 공부했으며, 1981년 교사로 발령을 받았습니다. 1986년부터 국어 수업 연구모임을 시작했으며, 전국국어교사모임을 만들고 일구어 현장 국어 교육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데 기여했습니다. 또 교사들을 위한 연수를 조직하고 실천적인 강연을 많이 했습니다.
지금은 인헌고등학교에서 국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전국국어교사모임 회장, 전국교과모임연합의장,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 등을 지냈으며, 전국국어교사모임 교사들과 함께 《함께 여는 국어교육》과 ‘선생님이 들려주는 시 낭송 테이프’ 등 각종 수업 자료들을 만들었고, 《김은형의 국어 수업》, 《국어시간에 소설읽기 1》 등을 펴냈습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 차례 -

‘국어시간에 읽기’ 시리즈를 내면서
여는 글

송아지 _황순원
꿩 _이오덕
외로운 아이 _이태준
육촌 형 _이현주
이런 음악회_ 김유정
마지막 임금님 _박완서
까삐 _김문세
포도 씨앗의 사랑 _임철우
나의 아버지 _정영석
소년 스파이 _알퐁스 도데
눈보라 속의 소녀 _헬렌 그레이엄 레자토
빈칸의 비밀 _파멜라 헤넬
아무것도 더 알고 싶지 않았던 사람 _피터 빅셀
공작 나방 _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