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어린이

사춘기 엄마 - 휴먼어린이 고학년 문고 08

정연철(저자) 김진화(그림) | 휴먼어린이 | 12,000원 | 2019.11.20 | 144p | ISBN : 9788965913771 | 73810

조회(298)

사춘기 엄마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더불어 사는 사회에 꼭 필요한 배려와 공감의 가치를 일깨우는 세 편의 이야기를 담은 고학년 동화집. 병원과 학교, 집에서 저마다의 고민이 생긴 세 명의 주인공이 다른 사람의 입장을 이해하고, 공감하면서 답답했던 문제를 해결해 가는 과정을 발랄하게 담아냈다. 8인실 병실에서 양심 없는 행동을 일삼는 옆자리의 ‘저팔계 가족’을 보고 자신 역시 배려가 부족했음을 되돌아보는 <저팔계 가족>, 우연히 목격한 사고를 모른 척하려던 참에 자신이 목격자가 필요한 상황에 처하면서 양심을 되찾고 용기를 내는 <목격자를 찾습니다>, 툭하면 다투는 엄마와 할머니를 사춘기로 단정 지었지만 엄마와 할머니의 속사정에 공감하면서 가족의 화합을 위해 애쓰는 <사춘기 엄마>.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생활하고 부딪치는 공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사건들은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는 크고 작은 문제들과 꼭 닮았다. 이야기는 경쾌하게 전개되지만, 우리 사회의 단면을 비추고 있기에 사회의 구성원인 우리들의 모습 또한 돌아보게 한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세상을 바꾸는 첫걸음, 배려와 공감
이 세상은 서로 다른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모인 공동체로 이루어져 있다. 사회를 이루는 기본 단위인 가족 역시 더불어 살아가는 작은 공동체이다. 서로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더불어 살아가기에 모든 공동체에서는 갈등과 문제가 생겨나곤 한다. 더군다나 많은 사람들이 바쁘게 살아가는 오늘날은 겉모습만으로 쉽게 다른 사람을 판단하고, 곤경에 빠진 사람을 모른 척하기 쉬운 세상이다. 하지만 다른 사람의 관심과 배려 없이 혼자서만 잘살 수는 없다. 《주병국 주방장》을 비롯한 여러 작품을 통해 오늘날의 사회 속에서 아이들이 겪는 고민을 생생하고 경쾌하게 그려내 온 정연철 작가는 병원의 8인실에서 지냈던 경험에서 이번 동화집의 주제를 찾았다.
 
왜 상식이 통하지 않을까. 배려와 양심과 공감이 없는 사회는 병들기 마련이에요. 겉은 멀쩡해 보여도 속으로 벌써 곪아 들어 가고 있을지도 몰라요. 병원뿐만 아니라 아파트, 회사, 공원, 카페, 식당, 영화관 등 어디든 마찬가지예요. 여러분이 많은 시간 동안 친구들과 함께 생활하는 교실도 예외는 아니겠지요. _작가의 말 중에서
 
《사춘기 엄마》에 수록된 세 이야기의 주인공들은 배려 없이 행동하는 사람들에게 눈을 흘기면서도 이유 없이 반 친구를 괴롭혔던 자신을 돌아보기도 하고, 자신이 목격자가 필요해진 입장이 되면서 목격자를 찾는 사람의 애타는 마음을 이해하기도 한다. 남 일처럼 지켜만 보던 가족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진심으로 나서기도 하는데, 그 과정에서 저마다 부딪쳤던 문제들을 해결해 나간다. 남의 문제라고만 생각했던 일이 나의 문제, 내 가족의 문제가 되었을 때, 배려와 공감이 갈등을 풀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이고도 중요한 열쇠가 된 것이다. 이 사실을 깨닫는 순간, 주인공들은 다른 사람에게 먼저 손을 내민다. 배려와 공감만으로 우리 사회의 모든 복잡한 문제가 단번에 풀리지는 않겠지만, 적어도 상식이 통하는 더 평화로운 사회를 만들 작은 출발점이 될 것이라는 작가의 메시지가 독자들의 마음을 두드린다.
 
우리 사회를 바꿔 나갈 주인공, 주체적인 10대 아이들의 생생한 모습

《사춘기 엄마》는 세 이야기의 주인공들을 통해 주체적으로 움직이고, 고민하며 성장하는 열세 살 아이들의 모습을 오롯이 보여 준다. 아이들이 문제를 맞닥뜨리고 저마다의 고민을 풀어 나가는 과정은 어른의 시선이 아닌 아이들의 시선에서 전개된다. 그 과정에서 세 명의 주인공은 때로는 초등학생다운 어린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사춘기쯤은 무사히 통과했다 자부하고, 자신이 마주한 문제를 어른들에게 기대지 않고 적극적으로 풀어나가는 주체적인 모습을 드러낸다. 사춘기의 터널을 건너듯 공동체 사회 속으로 한 걸음 나아간 주인공들은 다른 사람에게 먼저 손을 내밀고, 또 다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서는 모습으로 스스로 한 뼘 성장했음을 보여 준다.
이처럼 세 편의 이야기는 학교라는 공간을 포함해 더 넓은 세상을 호시탐탐 넘겨다보고, 성장하는 아이들, 앞으로 우리 사회를 바꿔 나갈 10대 아이들의 주체적인 모습과 심리를 생생하게 그려 냈다. 갓 청소년의 세계에 진입한 어린이 독자들이 나라면 어떻게 행동했을지,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등 자신의 모습을 비춰보며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동화집이다.
 
<저팔계 가족>
폐렴에 걸려 8인실 병실에 입원하게 된 나현이는 주변 사람들은 아랑곳하지 않는 양심 없는 가족과 마주친다. 생긴 게 꼭 ‘저팔계’ 같아서 ‘저팔계 가족’이라 이름 붙인 옆 침대의 가족에게 눈을 흘기면서도 어쩐지 그동안 괴롭혔던 같은 반 ‘도예지’가 자꾸만 떠오른다. 혹시 나도 도예지에게 저팔계 가족 같은 존재는 아니었을까? 나현이는 자신을 지난 행동들을 무겁게 되돌아본다.
 
<목격자를 찾습니다>
엄마 아빠가 없는 주말을 신나게 보낸 태민이는 집에 돌아오는 길에 우연히 뺑소니 사고를 목격한다. 달아나는 범인과 눈이 마주친 뒤 신고도 하지 못하고 악몽에 시달리던 태민이는 공교롭게도 학교에서 선생님의 차를 망가뜨린 범인으로 몰린다. 무죄를 밝혀 줄 목격자가 필요한 상황에 처한 태민이는 사고 현장에 걸린 목격자를 찾는 현수막을 보고 그 애타는 심정을 깨닫는다.
 
<사춘기 엄마>
오늘도 2차전 3차전을 벌이는 엄마와 할머니는 사춘기가 분명하다. 남동생만 챙기는 엄마와 눈치 없는 아빠 사이에서 스스로 사춘기를 무사히 지나왔다고 자부하는 한영이는 교실에 걸린 시계와 선생님이 아끼는 화분을 박살 내는 사고를 친다. 엄마와 할머니의 신경전이 돈 때문임을 모르지 않는 한영이는 냉랭한 기운이 흐르는 집에서 화분값과 가족의 평화를 모두 구해 내기 위해 몸을 움직인다.
 
 
 
본문 중에서

 
병이 점점 악화되는 기분이었다. 그 이유는 저팔계 가족들 때문이라고 확신한다. 그 사람들은 입원한 게 무슨 특별 행사라도 되는 것처럼 가족과 친척은 물론 친구와 이웃사촌까지 죄다 불렀다. _본문 23쪽
 
마음에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것 같았다. 혹시…… 도예지한테 나도 베트남 아줌마 가족이나 저팔계 가족 같은 존재였을까? 돌이켜 보니 가만히 있는 사람한테 피해를 준 건 나도 마찬가지였다. 도예지는 나 때문에 얼마나 피곤하고 괴롭고 아팠을까? 눈을 떠도 눈을 감아도 도예지 얼굴이 둥둥 떠다녔다. _본문 39쪽
 
가슴속에서 농구공이 뛰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다. 사고 장면이 선명하게 떠올랐다. 쓰러진 사람도 떠올랐다. 차량 번호도 떠올랐다. 그리고 뺑소니범의 무서운 눈빛도. 갑자기 몸이 차갑게 식는 기분이었다.
_본문 75쪽
 
이 시점에서 물건 하나가 없어지면 무조건 나한테 덤터기를 씌울 분위기였다. 그건 “야, 너 범인이지?”라고 직접 말하는 것보다 더 사람을 주눅 들게 만들었다. 마음 같아선 나도 목격자를 찾는 현수막을 만들어 교문과 교실 출입문과 칠판 앞, 그리고 주차장 쪽에 붙여 두고 싶은 심정이었다. _본문 78~79쪽
 
감정적이고 충동적인 행동. 사춘기의 전형적인 증상이다. 나? 아니, 엄마 그리고 엄마의 엄마인 할머니 얘기다. 난 5학년 때 사춘기를 겪었다. 거의 한 달 가까이 말을 안 하다시피 했는데 아무도 몰라줬다. 어쨌든 나는 어둡고 긴 터널을 무사히 통과했고, 경험자로서 엄마와 할머니도 그러길 바랄 뿐이다. _본문 93쪽
 
“너는 그게 입에 들어가니?”
“아깝잖아. 회는 바로 먹어야 제맛인데. 버릴까?”
엄마가 주먹으로 가슴을 쿵쿵 치며 화장실로 갔다. 나는 화장실 문을 향해 혀를 쏙 내밀고 회를 먹었다. 미안하지만 꿀맛이었다. _본문 105쪽
 
시계와 화분을 살 돈으로 작은 생크림 케이크 하나를 샀다. 당장은 세계 평화보다 더 시급한 게 가정의 평화였다. 가정의 평화가 이루어지고 나면 돈 얘기 꺼내기도 그만큼 쉬울 터였다. _본문 131쪽

저자소개

정연철 (저자)
경상남도 함양 두메산골에서 태어나고 자랐습니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 동화 《주병국 주방장》, 《생중계, 고래 싸움》, 《속상해서 그랬어!》, 《만도슈퍼 불량만두》, 《웃지 않는 병》, 《콧방귀침을 쏴라, 흥흥!》, 《텔레파시 단짝도 신뢰가 필요해》, 《받아쓰기 백 점 대작전》, 《엄순대의 막중한 임무》, 《백준녕의 빵점 도전기》, 동시집 《딱 하루만 더 아프고 싶다》,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알아서 해가 떴습니다》, 《꽈배기 월드》, 그림책 《두근두근 집 보기 대작전》, 청소년소설 《마법의 꽃》, 《열일곱, 최소한의 자존심》, 《꼴값》, 《울어 봤자 소용없다》 등이 있습니다.
김진화 (그림)
대학에서 회화를 공부했습니다. 종이를 오려 붙이거나 여러 가지 기법으로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동안 그린 책으로 《숲에는 길이 많아요》, 《내 마음 배송 완료》, 《인권아 학교 가자》, 《불곰에게 잡혀간 우리 아빠》, 《논다는 건 뭘까?》, 《대단한 단추들》, 《고만녜》, 《봉주르, 뚜르》 등이 있습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