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스테디셀러도서상세

스테디셀러

심생전 - 그리움에 사무쳐 죽음으로 하소연한 사랑

정환국(저자) 강혜진(그림) 전국국어교사모임(기획) | 휴먼문학 | 10,000원 | 2019.08.26 | 112p | ISBN : 9791160802955 | 44810

조회(428)

심생전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조선 후기 남다른 중하층 사람들의 삶을 담은, ‘이옥의 한문 소설’ 7편

이 책은 <심생전>을 비롯한 이옥의 한문소설 7편을 엮은 것이다. 교과서에도 실린 <심생전>은 우리에게 비교적 낯익은 작품이다. 심생과 한 여인의 만남과 사랑, 이별과 죽음을 다루었는데, 남녀의 만남이 가문과 가문의 만남이었던 이전과는 달리, 심생과 여인의 만남은 주체적인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분 차이 때문에 둘의 사랑은 좌절되고, 여인과 심생은 죽음을 맞는다.
<심생전>과 함께 이 책에 실린 작품들은 이옥의 대표적인 인물전에 해당한다. 효성스러운 며느리와 호랑이의 이야기를 다룬 <협효부전>, 30년 동안 방에서 나오지 않고 자신을 꽁꽁 가둔 궁녀에 얽힌 <수칙전>, 의리를 지켜 죽음을 택한 기녀 이야기인 <협창기문>, 잔꾀로 사람들을 속이고 잇속을 차리는 사기꾼이 등장하는 <이홍전> 등 조선 후기 중하층 인물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그들의 남다른 면면을 보여주고 있다. 이를 통해 조선 후기 사회의 변화된 모습과 다양한 인물들의 특별한 삶을 전하고 있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심생전> - 자유의지로 넘을 수 없었던 신분의 벽
<심생전>은 조선 후기 청춘남녀의 사랑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청년 심생과 아리따운 여인과의 만남과 사랑, 그리고 이별과 죽음을 다룬 이야기다. 그러나 우리가 다른 고전소설에서 익숙하게 보아왔던 ‘남녀 간의 결연’과는 좀 다른 양상을 보인다. 신분을 넘어선 사랑인 데다가 당사자들의 의지로 만남과 사랑을 이루어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심생은 길을 가다 우연히 한 여인을 보게 되고, 첫눈에 반해 그녀를 뒤따라간다. 여인이 사는 집을 알게 되어 매일 밤 그녀의 방 앞에서 무작정 기다리고, 스무날 밤이 되었을 무렵 여인의 부름을 받는다. 심생은 양반가 자제이고, 여인은 중인의 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둘은 그들의 자유의지에 따라 둘만의 시간을 보내게 되었고, 함께하기로 약속한다. 그러나 심생은 부모에게 그 뜻을 전하지 못했고, 부모의 명으로 절에 들어가 과거 준비를 하게 된다. 그렇게 둘은 이별하고, 여인은 세 가지 한을 유서에 담아 심생에게 전한 후 죽음을 맞는다. 이후 심생도 공부를 그만두고 무관직에 종사하다 일찍 죽고 말았다.
심생과 여인의 사랑은 죽음으로 인해 끝내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마치 그 죽음이 당시 통념과 제도에 대한 저항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짧은 이야기 속에 담긴 심생과 여인의 모습을 통해 조선 후기 남녀의 달라진 의식과 변화된 사회의 모습, 그리고 작가 이옥의 시선을 만나보자.
 
선 후기, 남다른 중하층 인물들의 삶을 담은 이옥의 한문 소설
이옥은 조선 후기에 활동한 문인으로, 대표적인 소품문 작가이다. 소품문(小品文)은 18세기부터 유행한 글쓰기 방식으로, 형식이나 소재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쓴 글을 일컫는다. 이옥은 다양한 인물과 사물뿐 아니라 곤충과 벌레까지도 글의 소재로 삼았다. 이 책에 실린 일곱 편의 글은 이옥의 인물전을 모은 것이다. 청춘남녀의 사랑을 다룬 <심생전>, 효성스러운 며느리와 호랑이의 이야기를 담은 <협효부전>, 30년 동안 방에서 나오지 않고 자신을 꽁꽁 가둔 궁녀에 얽힌 이야기인 <수칙전>, 의리를 지켜 죽음을 택한 기녀 이야기인 <협창기문>, 잔꾀로 사람들을 속이고 잇속을 차리는 사기꾼이 등장하는 <이홍전>, 귀신과의 관계 맺기를 다룬 <신병사전>과 <최생원전> 등 중하층 인물들을 대상으로 조선 후기 사회의 변화된 모습과 남다른 그들의 삶을 보여주고 있다.
이 책에 실린 이옥의 한문 소설에 등장하는 다양한 인물의 목소리와 그들이 처한 현실, 그리고 삶에 대한 태도 등을 통해 조선 후기 사회의 변화된 모습과 남달랐던 그들의 삶을 만나보자.
 
대한민국 대표 청소년고전 -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

고전은 시공간을 뛰어넘어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문화의 원형이자 오늘날 새로이 생겨나는 이야기의 뿌리이다. 서양의 고전 못지않게 값진 가치를 지닌 우리 고전이 어렵고 읽기 불편하다는 이유로 청소년들에게 외면당하는 현실을 안타까워하여 2002년부터 기획·출간되어 온 것이 바로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이다. 전국국어교사모임의 국어 교사들이 기획하고, 정통한 고전학자들이 원본의 맛을 살리면서도 누구나 두루 즐기며 읽을 수 있도록 쉽게 풀어썼다. 또 작품의 주요 장면들을 그림으로 보여주어 내용 이해를 도울 뿐 아니라 상상하며 읽는 즐거움도 준다. 글과 그림에 들인 정성으로, 오랜 기간 청소년들에게 널리 읽히며 여러 작품이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이제 《심생전》을 끝으로 18년간 이어온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 출간이 마무리되었다. 고전소설 27권, 야담 4권, 신화·전설 4권. 이렇게 총 35권의 목록이 완성되었다. 앞으로도 이 책들이 청소년들에게 널리 읽혀, 옛사람들의 삶과 이야기에서 깨달음과 삶의 지혜를 발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저자소개

정환국 (저자)
성균관대학교에서 한문학을 전공했고, 같은 학교 동아시아학술원 연구 교수를 거쳐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있습니다. 초기 고전 소설과 한문 산문 등을 연구했으며, 우리 고전 문학을 번역하고 재구성하여 대중에게 선사하는 작업을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조선의 신선과 귀신 이야기》, 《역주 유양잡조》, 《역주 신단공안》, 《교감 역주 천예록》 등을 번역했으며, 《금오신화》, 《근대어 근대매체, 근대문학》(공저) 등을 지었습니다.
강혜진 (그림)
이야기책에서 만나는 세상과 인물들에 빠져 책 속의 누군가가 되어 보는 상상을 즐기며 그림을 그립니다. 활자를 읽으며 고민하고 질문하며 그림으로 풀어내는 작업 안에서, 다 자란 어른이지만 여전히 성장을 계속하는 중입니다.
전국국어교사모임 (기획)
전국국어교사모임은 1988년 ‘국어교육을위한교사모임’으로 시작해 국어 교육의 올바른 길을 찾기 위해 애쓰는 국어 교사들의 연구 실천 모임입니다.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 삶을 나누는 국어 교육을 꿈꾸며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읽기 자료와 국어 교사들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국어 교육 이론서를 기획하고 집필하는 데 애쓰고 있습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를 펴내며
이 책을 읽기 전에

작품 읽기
심생전 - 심생과 여인의 애절한 사랑
협효부전 - 어느 산골 효부와 호랑이
수칙전 - 자신을 꼭꼭 가둔 궁녀
협창기문 - 의협심이 있는 기녀
이홍전 - 협잡꾼의 좌충우돌 사기극
신병사전 - 죽은 혼령의 편지
최생원전 - 귀신이 벌벌 떠는 최 생원

이야기 속 이야기
조선 시대 청춘 남녀의 사랑 - 통념을 넘어 자유의지로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