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어린이

바위님, 내 아들 사 가시오! - 도란도란 풍속 동화

장세현(저자) 김주경(그림) | 휴먼어린이 | 12,000원 | 2019.06.25 | 80p | ISBN : 9788965913702 | 73810

조회(843)

바위님, 내 아들 사 가시오!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재미있는 우리의 풍속 이야기를 통해 옛사람들의 삶의 지혜와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도란도란 풍속 동화입니다. 아이의 무병장수를 비는 간절한 마음이 담긴 ‘아이 팔기’, 설날 밤이면 찾아온다는 무시무시한 ‘야광귀신’, 열심히 공부한 만큼 신나게 즐기는 ‘책거리 잔치’, 나무에 열매가 주렁주렁 열리는 풍작을 기원하는 ‘과일나무 시집보내기’, 저승에 있는 조상신을 섬기고 내 곁에 있는 이웃마저 생각하는 ‘까마귀밥’까지, 게임보다 재미있고 영화보다 감동적인 다섯 편의 풍속 동화 속으로 초대합니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절로 웃음이 나고, 때로는 가슴 뭉클한 우리 풍속 이야기
풍속을 알면 그 시대의 생활 모습은 물론이고 옛사람들이 어떤 생각과 감정을 품고 있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바위님, 내 아들 사 가시오!》가 들려주는 풍속 이야기 속에는 우리 조상들의 기쁨과 슬픔, 희망과 걱정이 그대로 녹아 있습니다. 옛사람들도 지금의 우리처럼 사소한 일에도 크게 기뻐하고, 고민거리를 덜기 위해 노력하고, 가족과 이웃을 소중하게 여겼지요.
아이가 아프면 부모님의 가슴은 철렁 내려앉습니다. 지금처럼 의학이 발달하지 않았던 시절에는 더했지요. 《바위님, 내 아들 사 가시오!》의 복이 엄마는 잔병치레가 잦은 아들 걱정에 잠 못 이루다가 복이를 산속 바위에게 팔기로 결심합니다. 이처럼 ‘아이 팔기’는 소중한 아이가 단단한 바위처럼 튼튼하게 자라길 바라는 소망에서 비롯된 풍속이에요. 자연물에 아이를 판다는 엉뚱한 생각에 웃음 짓다가도 그 간절한 마음을 알고 나면 가슴이 뭉클해지지요.
‘야광귀신’과 ‘대추나무 시집보내기’ 이야기에서도 옛사람들의 뛰어난 상상력을 엿볼 수 있습니다. 설날 밤이면 찾아온다는 야광귀신을 흔한 생활 도구인 ‘체’를 이용해서 내쫓고, 과일나무의 풍작을 다산과 연관 지어 나무를 먼저 시집보내는 기발함이 대단하지요.
아이들이 공부를 열심히 하도록 의욕을 북돋는 ‘책거리 잔치’는 즐거운 일은 함께 나누면 더 큰 기쁨으로 돌아온다는 지혜를 알려 줍니다. 조상신을 섬기는 의식과 더불어 주변의 어려운 이웃까지 챙기는 ‘까마귀밥’은 어려울 때일수록 서로 도와야 한다는 것을 일깨워 주지요.
 
선조들에게 배우는 함께 즐기고, 서로 베풀며 살아가는 법
지은이 장세현 선생님은 30권 이상의 어린이 교양 도서를 펴낸 베테랑 작가입니다. 우리 문화와 전통을 두루 잘 아는 단단한 내공을 지녔을 뿐만 아니라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이야기로 공감을 이끌어내지요. 또한 김주경 화가의 다채로운 그림은 흥미진진한 동화의 세계에 푹 빠져들게 도와줍니다.
전통문화와 세시풍속은 사회 교과목에 빠지지 않는 주제로, 우리 사회와 역사를 배우는 첫걸음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아이들에게는 현실과 동떨어진 고리타분한 옛이야기로만 들리기도 하지요. 《바위님, 내 아들 사 가시오!》는 생생한 동화와 풍속이 어우러져 지식과 재미를 한꺼번에 얻을 수 있습니다.
동화 한 편을 다 읽고 나면 장세현 선생님이 직접 쓴 정보 페이지가 등장합니다. 동화 속에 등장한 풍속의 유래, 배경이 된 선조들의 삶의 모습, 얽힌 이야기 등 더 읽어 볼 만한 흥미로운 정보가 담겨 있지요.
 
우리 조상들이 공부하던 방법은 지금과 조금 달랐어요. 옛말에 “아무리 어려운 글이라도 백 번을 읽으면 저절로 그 뜻을 알게 된다.”라고 했는데, 옛날 선비들은 공부할 때 이 방법을 충실히 따랐지요. 먼저 책상 위에 책을 펴 놓고 바른 자세로 단정히 앉아요. 그런 다음 몸을 좌우로 흔들면서 “하늘 천 따 지 검을 현 누를 황…….” 하면서 마치 노랫가락을 읊조리듯 소리 내어 글을 읽어요. 그러다가 모르는 문장이 나오면 뜻을 알 때까지 읽고 또 읽기를 거듭하지요. _‘책도 떼고 떡도 먹고’ 별면 중에서
 
재미있는 동화를 읽고 난 뒤, 내가 아는 풍속 이야기와 부모님이 알고 있는 풍속 이야기를 함께 도란도란 나누어 보아요. 오늘날까지 살아 숨 쉬는 옛사람들의 넉넉한 마음과 따뜻한 지혜를 품고 쑥쑥 성장할 수 있을 거예요.
 

저자소개

장세현 (저자)
충청북도 영동에서 태어나 성균관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 과정을 마쳤습니다. 시집 《거리에서 부르는 사랑 노래》로 시인이 되었고, 계간지 <시인과 사회> 편집위원, 시사 월간지 <사회평론의 길>에서 기자로 활동했습니다. 문학을 전공했으나 우리 역사와 문화, 예술, 민속 등 여러 분야에 관심이 많아 다양한 책을 쓰고 있습니다. 창작 그림책 《엉터리 집배원》을 비롯하여 《한눈에 반한 우리 미술관》, 《우리 화가 우리 그림》, 《친절한 우리 그림 학교》, 《귀신도 함께 먹자, 고수레!》, 《역사와 문화로 배우는 초등 교과서 어휘 68》, 《에퉤퉤! 똥된장 이야기》, 《내셔널 갤러리》 등 다수의 책을 펴냈습니다.
김주경 (그림)
대학에서 디자인을 공부하고, 지금은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2006년 제15회 국제노마그림책 일러스트 콩쿠르에서 가작을 수상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누구게?》와 《또 누굴까?》가 있고, 그린 책으로 《첩자가 된 아이》, 《폭탄머리 아저씨와 이상한 약국》, 《날아라, 삑삑아!》, 《콩 한 알과 송아지》, 《책 고치는 할아버지》, 《외치고 뛰고 그리고 써라!》등이 있습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