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베스트셀러도서상세

베스트셀러

고전의 전략 - 나와 조직을 함께 살리는

김원중(저자) | 휴먼인문 | 18,000원 | 2019.05.13 | 320p | ISBN : 9791160802603 | 03150

조회(184)

고전의 전략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고전에는 꼭 필요한 조직의 전략이 있다!

3,000년을 이어온 인간 본성을 꿰뚫은 전략의 교과서
《한비자》, 《손자병법》, 《사기》, 《정관정요》의 정수를
동양고전의 대가 김원중 교수의 강의로 읽는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고전에는 꼭 필요한 조직의 전략이 있다!
 
3,000년을 이어온 인간 본성을 꿰뚫은 전략의 교과서
《한비자》, 《손자병법》, 《사기》, 《정관정요》의 정수를
동양고전의 대가 김원중 교수의 강의로 읽는다!
 
세계 최고의 엘리트들은 왜 반드시 동양고전을 읽는 것일까? 국내 굴지의 기업과 기관에서 가장 많이 찾는 동양고전의 대가 김원중 교수(단국대)가 개인과 조직에서 활용할 수 있는 동양고전의 전략을 그 정수만을 뽑아 강연한 내용을 엄선하여 담았다.
개인으로는 세계 최초로 사마천의 《사기》를 완역해 화제가 된 김원중 교수는 그간 수많은 중국의 고전을 섬세한 우리말로 옮기는 데 매진해왔다. 《고전의 전략》에는 김원중 교수가 직접 번역한 수많은 고전 중 리더십과 전략의 고전으로 손꼽히는 《한비자》, 《손자병법》, 《사기》, 《정관정요》 4권에서 기업과 조직에서 필요한 지혜를 추려 담았다. 조직의 혁신은 언제 어떻게 해야 효과적인 것이며(한비자), 생존의 전장에서 정정당당만으로 살아남을 수 있는지(손자병법), 인재를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방법은 무엇인지(사기), 조직에서 생산적인 소통이 가능한 방법은 어떤 것인지(정관정요) 고전을 통해 생생하고도 날카로운 해법을 모색하고 있다. 이 책은 사회생활에서 흔들림 없는 지혜를 찾는 직장인이나 비즈니스 또는 국가전략의 전장에서 살아남고자 하는 리더들에게 지난 3,000년간 인류가 고민해온 해법을 전수해 줄 것이다.
 
나와 조직을 함께 바꾸는 혁신은 어떤 것인가?
- ‘한비자’로 보는 혁신의 전략

법가를 대표하는 《한비자》는 조직의 생리를 냉정하게 파악해 리더가 갖춰야 할 실질적 자질과 조직에서 세워야 할 기준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조직을 탄탄하게 정비하고 효율적으로 개선하고자 할 때 한비자의 지침은 여전히 유효하다.
 

생존의 전장에서 정정당당만이 최선일까?
- ‘손자병법’으로 보는 생존의 전략

춘추 전국 시대의 수많은 전쟁을 겪고 난 손자는 전쟁을 철저히 경제적인 관점에서 손실 없이 이기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 현대 사회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이 같은 손자의 관점은 수많은 리더에게 영감을 주는 필독서로 꼽혀 왔다. 그 인기의 비밀은 무엇인지 살펴본다.


인재를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 ‘사기’로 보는 인사의 전략

사마천의 《사기》는 수많은 인물들에 대한 기록이자, 인재를 어떻게 써야 하는가에 대한 실증의 기록이다. 《사기》에 등장하는 수많은 인물은 저마다 타고난 재능과 성품이 달라 언제 어디서 누구를 만났느냐에 따라 제각기 다른 삶을 보여준다. 인사에 관한 백과사전이자 참고서로 《사기》만 한 텍스트는 없다.
 

조직에서 신뢰는 가능한가?
- ‘정관정요’로 보는 소통의 전략

중국 역사상 가장 태평성대로 일컬어지는 당태종의 시대가 지탱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당태종은 역사상 가장 허심탄회하게 신하와 토론을 나눈 소통의 달인이었다. 신하들이 간언하도록 시스템과 분위기를 만들었으며 그 자신 또한 소통하고 반성하고 실천한 진정한 리더였다. 당태종이 신하들과 격의 없이 나눈 토론을 기록한 책 《정관정요》를 통해 오늘날 조직생활에서 소통은 왜 필요한지 그 방식은 어떠해야 하는지 고민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저자소개

김원중 (저자)
성균관대학교 중문과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만 중앙연구원과 중국 문철연구소 방문학자 및 대만사범대학 국문연구소 방문교수, 건양대 중문과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한문교육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한국학진흥사업위원장, 한국중국문화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동양의 고전을 우리 시대의 보편적 언어로 섬세히 복원하는 작업에 매진하여, 고전 한문의 응축미를 담아내면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의 결을 살려 원전의 품격을 잃지 않는 번역으로 정평 나 있다. 《교수신문》이 선정한 최고의 번역서인 《사기 열전》을 비롯해 《사기 본기》, 《사기 표》, 《사기 서》, 《사기 세가》 등 개인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사기》 전체를 완역했으며, 그 외에도 MBC 〈느낌표〉 선정도서인 《삼국유사》를 비롯하여 《논어》, 《명심보감》, 《손자병법》, 《정관정요》, 《정사 삼국지》(전 4권), 《당시》, 《송시》, 《격몽요결》 등 20여 권의 고전을 번역했다. 또한 《고사성어 역사문화사전》(편저), 《한문 해석 사전》(편저), 《중국 문화사》, 《중국 문학 이론의 세계》 등의 저서를 출간했고 4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2011년 환경재단 ‘2011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학계 부문)에 선정되었다. 삼성사장단과 LG사장단 강연, SERICEO 강연 등 이 시대의 오피니언 리더들을 위한 대표적인 인문학 강연자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머리말

1부 지금 하지 않으면 안 된다 - 《한비자》로 보는 혁신의 전략

1강 강력한 법으로 혼란을 잠재우라
세 가지 질문 | 시스템을 바꿔야 살아남는다 | 법은 위에서부터 지켜야 한다 | 탁상공론을 걷어치우다

2강 명분을 따를 것인가, 이해를 택할 것인가
혼란을 다스리기 위해 법가를 세우다 | 토끼를 기다리는 농부 | 아랫사람이 말하기 꺼려하는 열두 가지 이유 | 설득 전에 상대가 원하는 것을 파악하라 | 역린을 건드리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