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베스트셀러도서상세

베스트셀러

채식의 철학 - 동물권을 넘어서,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음식과 동물에 관한 윤리

토니 밀리건 Tony Milligan(저자) 김성한(역자) | 휴먼인문 | 16,000원 | 2019.02.18 | 260p | ISBN : 9791160802115 | 03100

조회(894)

채식의 철학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채식은 동물의 권리가 아닌 인간 윤리에 관한 문제다!
고양이 집사, 유기농 식품, 동물실험에 관심이 있는 당신이 꼭 읽어야 할 책

채식이나 동물 윤리는 이제 많은 사람들이 큰 관심을 갖는 주제다. 철학자 토니 밀리건은 이 책에서 동물의 권리를 바탕으로 채식과 동물 윤리를 논의하는 것을 넘어, 다양한 윤리적 접근을 통해 이 문제들을 파헤친다. 채식주의자는 육식주의자보다 더 윤리적일까? 반려동물을 키우면서 고기를 먹는 것은 모순일까? 고기를 먹는 사람이 동물실험에 반대할 수 있을까? 이 같은 질문들을 통해 저자는 우리가 육식과 채식에 관해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할지, 인간이 아닌 것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어야 할지 좀 더 근본적으로 생각하게 한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1. 동물 윤리에 관한 가장 핵심적인 질문 7가지
– 이 책의 특징 1

SNS를 조금만 들여다보면 강아지나 고양이 사진과 영상을 쉽게 접할 수 있다. 고양이집사, 댕댕이, 냥스타그램, 멍스타그램 같은 해시태그가 달린 콘텐츠 속 동물들은 무척 행복해 보인다. 길거리를 걷다 보면 반려견과 함께 산책하는 사람이 눈에 띄고, 길고양이에게 사료를 준 ‘캣맘’의 흔적도 확인할 수 있다. 최근에는 본성에 반하는 환경을 비판하며 동물원 폐지 운동이나 돌고래 자연 방류 운동을 벌이고, 살아 있는 산낙지를 먹는 것에 반대하는 등 반려동물만이 아닌 동물 일반에 대한 윤리 의식도 높아졌다.
하지만 어느 때보다 동물 윤리에 대한 관심이 큰 지금도 식용으로 사용되는 동물을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공장식 축산업의 열악한 사육 환경과 잔혹한 도살 방식이 알려지고 많은 사람들이 그 문제의식에 공감했지만, 그들 대부분은 고기를 먹는 식사 관행을 여전히 고수한다. 채식주의 논변은 정말 강력하지만 그것이 ‘채식’이라는 행동으로 이어질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인가?
채식과 육식, 반려동물, 유기농 식품, 동물실험, 탄소 배출 등 동물 윤리와 관련된 다양한 문제들을 접하며 일상을 살고 있는 지금, 우리는 이 문제들을 진지하게 살펴보고 자신의 입장을 결정해야 하지 않을까? 이 책은 동물 문제에 대한 철학적 논의가 이루어진 이래 지금까지 줄곧 제기되는 7가지 핵심 질문을 담아 독자들을 고민에 빠뜨린다.
 
· 보편적 식습관으로 자리 잡은 육식을 거부할 수 있는가?
· 채식은 실제로 동물에게 이익이 되는가?
· 채식주의자는 욕구를 억제하고, 타협하지 않아야 하는가?
· 육식과 채식 중 더 친환경적인 식사가 있는가?
· 모든 사람이 채식주의자가 되는 것은 가능한가?
· 반려동물과 가축을 나누는 기준은 무엇인가?
· 동물실험을 어디까지 허용해야 하는가?
 
저자 토니 밀리건은 이 같은 7가지 주제를 다루면서 ‘채식주의자는 육식주의자보다 더 윤리적일까?’ ‘반려동물을 키우면서 고기를 먹는 것은 모순일까?’ ‘고기를 먹는 사람이 동물실험에 반대할 수 있을까?’ ‘채식은 육식보다 친환경적인가?’ 등 우리가 일상에서 떠올릴 수 있는 친숙한 고민들에 관해 이야기한다. 그리고 이를 통해 우리가 육식과 채식에 관해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할지 근본적으로 생각하게 한다.
 
당신이 윤리적으로 사육한 동물의 고기를 가끔 사 먹는 양심적인 육식주의자라고 가정해보자. 또한 당신이 어떻게 최선의 방식으로 당신의 사랑을 그려낼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럼에도 반려동물을 사랑한다고 가정해보자. 그리고 당신이 동물실험에 대해서도 불편함을 느낀다고 가정해보자. 어느 날 저녁 당신이 그러한 실험에 관여하는 사람과 식사를 한다. 그들은 매우 유능한 과학자로, 실험실 조교이거나 대부분의 시간 동안 동물을 돌보는 관리자이다. 당신이 불편함을 드러내자 그들은 당신 접시에 담긴 내용물을 대충 훑어보고 나서는 웃으며 말한다. “당신은 육식을 하는 사람입니다. 그렇다면 실험에 반대할 근거가 없는 것 아닐까요?” 그들의 주장은 설득력이 있어 보이며, 육식 관행이 널리 퍼져 있다는 사실은 사람들이 거슬리는 실험 시스템에 관대한 태도를 취하는 데에 크게, 어쩌면 결정적으로 힘을 실어주는 듯이 보인다. 나는 오히려 그 반대라고 주장할 것이다.
- 〈7장 동물실험을 옹호할 수 있는가〉 중에서(211쪽)
 
《채식의 철학》의 원제는 ‘동물권을 넘어서(Beyond Animal Rights)’로, 채식은 단지 ‘동물의 권리’와 관련된 문제가 아니라 ‘인간의 윤리’와 관련된 문제이므로 동물의 권리라는 개념을 넘어서서 더 폭넓게 생각해야 한다는 밀리건의 주장을 담고 있다. 이를 위해 밀리건은 동물과 채식의 문제에 관한 총 일곱 가지의 주제를 다루고 있다. 동물과 채식의 문제를 다루는 책을 처음으로 읽는 독자의 경우 왜 하필이면 이와 같은 주제를 선택했는지 맥락을 가늠할 수 없을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이 책의 주제는 동물 문제에 대한 철학적인 논의가 이루어진 이래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쟁점이 되었던 내용들이다. 아마도 동물 문제를 다룬 서적들에 관심을 가지고 읽어본 사람이라면 이 책에서 다루는 내용이 동물 윤리에서의 가장 중요한 쟁점을 다루고 있음을 어렵지 않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 〈옮긴이의 글〉 중에서(256~257쪽)
 
2. 동물권 논쟁을 넘어, 일상으로 들어온 육식과 채식의 윤리학
– 이 책의 특징 2

흔히 윤리적 이유로 채식을 하는 사람을 옹호하기 위해 ‘동물권(animal rights)’ 개념을 사용한다. 동물도 사람처럼 즐거움과 고통을 느낄 수 있는 생명체이기 때문에 도덕적 권리를 가진다는 말이다. ‘동물도 먹히지 않을 권리가 있다’ ‘동물을 고통스럽게 사육하는 공장식 축산업을 반대한다’ 같은 주장이 바로 동물권 개념으로부터 비롯된다. 1970년대에 피터 싱어(Peter Singer)등 서구 철학자들로부터 시작된 동물권 논의는 동물의 윤리적 지위를 크게 증진시켰으나, 한편으로 채식이나 동물 윤리를 권리의 문제로만 협소화시킨 측면이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동물권 논의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해악, 잔혹함, 관심, 야만성, 복지 등 다양한 윤리적 개념을 통해 채식과 동물 윤리 문제를 고찰한다. 이러한 저자의 입장을 윤리 다원주의라고 할 수 있는데, 이는 권리 논쟁을 넘어서 더욱 풍부한 윤리적·사회적·문화적 논의를 가능하게 해준다. 예를 들어 저자는 수렵·채식인이나 소규모 자작농의 육식 관행이나 가난한 지역 사람들의 생존을 위한 육식 등을 옹호하면서도, 미국이나 영국 등 서구 국가 사람들이 고기를 먹는 것은 이와 어떻게 다른지를 설명한다. 또한 전통이나 공동체 의식에 따르는 육식의 가치를 인정하면서도, 육식이 과연 그것에 필수 요소인지를 되묻는다. 저자가 권리 대신 제시하는 ‘이유들의 스펙트럼’은 가치관, 전통, 관행, 건강, 습관 등 다양한 원인으로 자신의 식생활을 이어가는 보통 사람들의 입장과 태도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기존의 동물권 논의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이 같은 논점들을 살펴보며 저자는 채식이 윤리적 문제인 동시에, 일상의 습관이나 인간이 다른 생물과 관계를 맺는 방식의 문제이기도 하다는 점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는 이처럼 사람들이 흔히 사용하는 실천에 관한 고찰 방식에 맞추어 글을 쓰고자 했으며, 실험의 대상이 되지 않을 권리나 먹히지 않을 권리 등 동물의 권리에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어떤 강력한 논의에 호소하지 않으려 했다. 이는 내가 동물의 권리를 부정하기 때문이 아니라, 오직 혹은 주로 권리에 호소할 경우 많은 것을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요컨대 우리는 해악, 잔혹함, 관심, 야만성, 권위, 고통과 복지 등 훨씬 풍부한 윤리적 개념을 활용할 수 있다. 이러한 개념들은 인간 사이의 관계나 인간과 다른 동물의 관계를 확실하게 파악하는 데에 도움을 준다. 어쩌다 사용되는 권리 개념과는 달리, 이들 중 일부는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개념들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해, 이들은 우리가 윤리적 행위의 주체로 살아가면서 흔히 사용하는 개념들인 것이다.
- 〈머리말: 우리가 육식 혹은 채식을 하는 다양한 이유〉 중에서(5쪽)
 
영국 켄트의 한 초등학교 선생님은 학생들이 마커스라는 이름의 새끼 양을 기르도록 허락했다. 마커스가 충분히 자라면 도축될 것이었고, 그 고기는 학교에서 쓸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경매 처분될 예정이었다. 양육에서 도축에 이르는 과정은 기금 마련과 교육이라는 두 가지 목적을 목표로 했다. 특히 아이들은 음식이 어디에서 왔는지에 대한 중요한 사실을 배우게 될 것이었다. (중략) 마커스를 키워서 도축하는 논리적 근거는 매우 명백했지만, 그럼에도 거센 항의가 잇따랐다. 만약 어떤 사람이 어린 아이들에게 반려동물을 주었다가 나중에 고기를 얻기 위해 그 반려동물을 도축했고 이를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면, 그를 이상한 사람이라고 여기지 않을 사람은 없다.
- 〈6장 반려동물과 가축의 차이〉 중에서(179~180쪽)
 
윤리적 관점에서 보았을 때 음식은 중요하다. 왜냐하면 우리가 인간들 간에, 또는 다른 생물이나 환경 일반과 관계를 맺는 방식을 확립하는 방법 가운데 하나이기 때문이다. 잘 먹는다는 개념이 다소 모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위해 나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이러한 개념에 포함된다고 제안하고자 한다. 즉 이러한 개념에는 음식 자체뿐만 아니라 음식을 통해 즐거움을 느끼는 것, 우리가 처해 있는 상황 속에서 적절한 영양을 얻는 것, 우리가 먹는 것에 대해 어느 정도 정직함을 유지하는 것, 우리의 음식이 어떻게 생산되었는지에 대해 어느 정도의 기본 지식을 갖추는 것, 혼자만의 습관적인 소비가 아니라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풍부하게 만드는 방식으로 먹는 것, 우리의 가치에 부합되는 방식 혹은 우리의 가치를 표현하는 방식으로 먹는 것, 그 자체가 합당하고 옹호할 수 있는 가치를 갖는 방식으로 먹는 것, 다른 인간이나 다른 생명체, 우리가 공유하는 환경의 중요성에 대한 실질적인 깨달음을 포함하는 방식으로 먹는 것 등이 포함된다.
- 〈1장 뿌리 깊은 육식 관행〉 중에서(43~44쪽)
 
3. 국내에 동물 해방 이론을 소개한 김성한 교수의 탁월한 번역과 해설
– 이 책의 특징 3

이 책의 역자 김성한 교수는 1999년 피터 싱어의 《동물 해방(Animal Liberation)》을 번역하여 우리 사회에 동물 해방 이론을 처음 소개했다. 그 후 꾸준히 동물 윤리에 관한 책을 꾸준히 집필·번역한 그는 이 책을 추천하며 “동물 윤리의 가장 중요한 쟁점을 최대한 객관적으로 서술하여, 이 문제들을 어떤 방식으로 추론할지 매우 훌륭하게 보여주는 책”이라고 이야기한다. 저자 토니 밀리건은 완전채식주의자(vegan, 비건)임에도 채식과 동물 윤리를 둘러싼 다양한 입장들을 우호적인 시각으로 소개하여, 독자들에게 철학적 고찰과 판단의 기회를 열어준다는 뜻이다. 20년 동안 동물 윤리 문제에 천착해온 역자의 꼼꼼하고 정확한 번역과 본문을 읽는 데 나침반이 되어주는 명쾌한 해설은 독자들을 동물 윤리의 세계로 안내한다.
 

저자소개

토니 밀리건 Tony Milligan (저자)
스코틀랜드 철학자. 스털링 대학교(University of Stirling)에서 철학을 전공했고, 글래스고 대학교(University of Glasgow)에서 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킹스칼리지런던(King’s College London) 윤리 및 종교철학과에서 응용윤리, 사회윤리, 종교철학 등을 가르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다음 민주주의는?(The Next Democracy?: The Possibility of Popular Control)》, 《동물 윤리(Animal Ethics: The Basics)》, 《시민불복종(Civil Disobedience: Protest, Justification and the Law)》 등이 있다.
그는 이 책에서 동물의 권리를 넘어, 다양한 윤리적 접근을 통해 음식과 동물에 관한 문제들을 살펴본다. 동물 윤리의 주요 철학적 쟁점들을 다루면서도 일상적인 개념들을 활용하여 훨씬 구체적이고 풍부한 논의를 선보인다. 또한 완전채식주의자임에도 객관적이고 공정한 태도로 육식과 채식에 관한 다양한 측면을 설명하여, 독자들에게 자신의 입장과 식사 관행을 고민하게 만든다.
김성한 (역자)
고려대학교 불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교 철학과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전주교육대학교 윤리교육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피터 싱어(Peter Singer)의 《동물 해방(Animal Liberation)》을 번역하여 한국 사회에 동물 해방 이론을 처음 소개했고, 동물 윤리와 생명 윤리에 관한 책을 꾸준히 집필·번역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왜 당신은 동물이 아닌 인간과 연애를 하는가》, 《어느 철학자의 농활과 나누는 삶 이야기》, 《생명윤리》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동물 해방》, 《사회생물학과 윤리》, 《동물에서 유래된 인간》 등이 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