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베스트셀러도서상세

베스트셀러

노자 도덕경 - 버려서 얻고 비워서 채우는 무위의 고전

김원중(저자) | 휴먼인문 | 17,000원 | 2018.09.03 | 304p | ISBN : 9791160801576 | 04140

조회(2,108)

노자 도덕경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심오한 지혜와 신비한 영감의 원천,
노자의 사상을 간결하고 아름다운 우리말로 읽는다!

동양철학의 정수로 꼽히는 노자의 ‘도덕경’을 단국대학교 한문교육과의 김원중 교수가 간결하고 아름다운 우리말로 되살려냈다. 도덕경은 도가의 시조로 알려진 노자의 어록을 모은 책이다. 5,000여 자의 짧은 글 속에 노자가 추구한 심오한 사상의 정수가 모두 담겨 있어, 예로부터 왕필을 필두로 수많은 중국의 지식인들이 꼭 읽었던 필독서였으며, 현대 서양철학에도 많은 영감을 준 책이다.
이번에 출간된 김원중 교수의 ‘노자 도덕경’은 그간 사마천의 ‘사기’를 완역한 것을 시작으로 중국의 핵심 고전들을 뛰어난 번역으로 소개해온 작업의 일환으로 번역을 새로 다듬고, 해설을 보강하여 좀더 완성도 있는 번역본으로 독자들에게 선보이게 되었다. 수많은 노자 ‘도덕경’의 번역본 가운데 중국 고전 번역의 권위자인 김원중 교수가 노자의 원의를 충분히 되살리면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의 결을 살려낸 이번 ‘노자 도덕경’으로 노자의 진면목을 만나보길 바란다.

새는 잘 난다는 것을 알고, 물고기는 헤엄을 잘 친다는 것을 알며, 짐승은 잘 달린다는 것을 안다. 달리는 짐승은 그물을 쳐서 잡을 수 있고, 헤엄치는 물고기는 낚시를 드리워 낚을 수 있고, 나는 새는 화살을 쏘아 잡을 수 있다. 그러나 용이 어떻게 바람과 구름을 타고 하늘로 올라갔는지 나는 알 수 없다. 오늘 나는 노자를 만났는데 그는 마치 용 같은 존재였다.
- 사마천,《사기 열전》중에서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1. 노자 도덕경을 가장 균형잡힌 시각으로 번역했다!
- 중국과 한국의 다양한 번역을 토대로 중국 고전 전문가인 김원중 교수의 균형잡힌 번역!
‘노자 도덕경’은 해석자에 따라 번역이 상이하고 해설 또한 가지각색이다. 아직까지 노자 ‘도덕경’을 해설하는 데 있어 빠뜨릴 수 없는 왕필의 주석 등 이 책에 대한 주석서는 한나라 때부터 근대에 이르기까지 무려 283종이나 되고, 원본이 유실되고 목록만 남은 주석서도 300여 종이나 된다. 또한 한국에도 수많은 번역본이 존재하는데, 김용옥이나 최진석 교수처럼 내로라하는 학자들 모두 나름의 소신과 연구에 기반하여 노자를 번역하고 해석한 것이기 때문에 노자의 ‘도덕경’을 처음 접하는 독자에게는 이런 번역을 모두 참조하고 조화롭게 살펴 균형잡힌 시각으로 노자의 사유에 접근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김원중 교수는 이런 입장에서 ‘노자 도덕경’을 번역하고자 했다. 필요한 경우 여러 판본을 비교하여 살피는 교감을 거쳤고, 미묘한 해석의 차이를 보이는 구절들은 각주를 통해 대표적인 해석들을 거론해 독자들이 비교할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도 고전번역가로서 원전 및 중국 고전의 다양한 문헌에 근거하는 것을 가장 중요한 원칙으로 삼아 해석자의 주관에 빠져 원저자의 진의가 왜곡되는 것을 경계했다. 독자들이 수많은 ‘도덕경’의 바다에 첫발을 내디디는 데 이 책이 큰 길잡이가 되어줄 것을 확신한다.

2. 자연에서 인간을 보다
- 무위자연으로 깨닫는 인간사의 문제, 도라는 만물의 이치!

‘노자 도덕경’은 ‘도’와 ‘덕’, ‘자연’ 그리고 ‘인생’을 이야기한다. 노자는 우주의 본질이 ‘도’이며 천지만물이 ‘도’로부터 탄생한다고 확신한다. ‘도’는 형상이 없는 황홀한 것으로 천하의 시작이자, 만물의 어머니이며, 써도 다하지 않고 취해도 마르지 않는 불가사의한 힘이 있다. ‘덕’은 ‘도’의 작용이며 드러냄이다. 노자 철학은 ‘도’를 기초로 삼지만 그 기저에는 ‘자연’이 근거하고 있다. 노자의 인생론은 자연을 근본으로 하며, ‘자연’은 ‘도’의 정신이 머무는 곳이다. 사람이든 땅이든 하늘이든 도이든 모두 자연을 으뜸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 ‘노자 도덕경’의 핵심이라고 말할 수 있다.
‘노자 도덕경’은 불과 5,000여 자에 불과하지만 여기에 담긴 사유는 매우 심오해 곱씹을수록 의미가 풍부해진다.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노자사상은 그 무궁무진함 때문에 동서양 철학자들에게 수많은 화두를 던져주었다. 때로는 세상의 근본에 관한 철학적 물음이었다가, 인생론이었다가 정치론이자 통치론, 병법론으로까지 읽히는 것이다. 독자들도 노자가 던지는 물음과 통찰을 천천히 곱씹어보면 사회와 인생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사람이 살아 있을 때에는 부드럽고 연약하지만, 그가 죽게 되면 딱딱하고 굳어버린다.
만물이나 초목이 살아 있을 때에는 부드럽고 여리지만 그들이 죽게 되면 마르고 시들게 된다.
그러므로 딱딱하고 굳어버린 것은 죽음의 무리이고, 부드럽고 연약한 것은 삶의 무리이다.
이 때문에 군대가 강하면 멸망하게 되고, 나무가 강하기만 하면 부러진다.
강하고 큰 것은 아래에 거처하고, 부드럽고 연약한 것은 위에 거처한다.
- ‘노자 도덕경’ 76장
 
 

저자소개

김원중 (저자)
성균관대학교 중문과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만 중앙연구원과 중국 문철연구소 방문학자 및 대만사범대학 국문연구소 방문교수, 건양대 중문과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한문교육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한국학진흥사업위원장, 한국중국문화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동양의 고전을 우리 시대의 보편적 언어로 섬세히 복원하는 작업에 매진하여, 고전 한문의 응축미를 담아내면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의 결을 살려 원전의 품격을 잃지 않는 번역으로 정평 나 있다. 《교수신문》이 선정한 최고의 번역서인 《사기 열전》을 비롯해 《사기 본기》, 《사기 표》, 《사기 서》, 《사기 세가》 등 개인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사기》 전체를 완역했으며, 그 외에도 MBC 〈느낌표〉 선정도서인 《삼국유사》를 비롯하여 《논어》, 《명심보감》, 《손자병법》, 《정관정요》, 《정사 삼국지》(전 4권), 《당시》, 《송시》, 《격몽요결》 등 20여 권의 고전을 번역했다. 또한 《고사성어 역사문화사전》(편저), 《한문 해석 사전》(편저), 《중국 문화사》, 《중국 문학 이론의 세계》 등의 저서를 출간했고 4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2011년 환경재단 ‘2011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학계 부문)에 선정되었다. 삼성사장단과 LG사장단 강연, SERICEO 강연 등 이 시대의 오피니언 리더들을 위한 대표적인 인문학 강연자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일러두기
서문
해제 12

상편 - 도경
1장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_ 31
2장 세상 사람들이 모두 아름다운 것이 아름다운 줄만 알면 _ 37
3장 세속의 현명함을 숭상하지 않아야 _ 43
4장 도는 그릇처럼 비어 있으면서도 작용하니 _ 48
5장 하늘과 땅은 인仁하지 않아 _ 51
6장 골짜기는 신묘하여 죽지 않으니 _ 55
7장 하늘은 오래가고 땅은 장구하다 _ 58
8장 최고의 선은 물과 같다 _ 61
9장 가지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