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보통 사람을 위한 현대 수학 - 수학적 직관을 깨우는 20세기 수학의 바이블

이언 스튜어트 Ian Stewart (저자) 박병철(역자) | 휴먼사이언스 | 25,000원 | 2018.07.23 | 520p | ISBN : 9791160801378 | 03410

조회(194)

보통 사람을 위한 현대 수학

표지확대

  • 독자리뷰(1)
  • 한줄서평(0)

1971년 영국의 한 교실에서 시작된
현대 수학의 전설적인 수업을 다시 만나다!

1970년대 영국과 미국에서는 ‘새로운 수학’ 열풍이 휘몰아쳤다. 숫자와 공식에 치우친 교과과정을 개선해 수학의 기본 개념부터 제대로 가르치자는 것이었다. 이 변화는 수학을 싫어하는 학생들의 부정적 사고를 개선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그 출발점이 된 강의를 엮은 이 책은 ‘20세기 수학의 바이블’로 4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현대 수학의 주요 개념을 이해하는 데 가장 탁월한 교재로 꼽힌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1971년 영국의 한 교실에서 시작된
현대 수학의 전설적인 수업을 다시 만나다!
 

1970년대 영국과 미국에서는 ‘새로운 수학’ 열풍이 휘몰아쳤다. 숫자와 공식에 치우친 교과과정을 개선해 수학의 기본 개념부터 제대로 가르치자는 것이었다. 이 변화는 수학을 싫어하는 학생들의 부정적 사고를 개선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그 출발점이 된 강의를 엮은 이 책은 ‘20세기 수학의 바이블’로 4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현대 수학의 주요 개념을 이해하는 데 가장 탁월한 교재로 꼽힌다.
 
“수학은 직관이다.” 흔히 수학은 논리의 일종이라고 생각하지만, 이 책은 직관으로 수학을 이해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사람은 보통 논리보다 직관으로 이해하는 것이 훨씬 편하다. 일상생활에서 우리는 논리적이기보다는 직관적으로 판단하고 행동하기 때문이다. 저자 이언 스튜어트는 모든 사람이 ‘약간의’ 수학적 직관을 가지고 태어난다고 말한다. 당신이 산더미 같은 짐을 자동차 트렁크에 요리조리 잘 집어넣거나, 퍼즐 놀이가 즐거운 것도 바로 ‘수학적 직관’ 때문이라고.

 
수학은 논리인가, 직관인가?
교과서를 벗어난 ‘새로운 수학’이 시작된다

 
1971년 영국의 워릭대학교에서 고등학생부터 은퇴한 자동차 기술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대계층을 대상으로 한 수학 강의가 펼쳐졌다. 이때 강의된 내용을 영국에서는 ‘현대 수학(modern mathematics)’이라 부르고, 미국에서는 ‘새로운 수학(new mathematics)’이라고 불렀다. 여기서 ‘현대’란 새로운 내용이 아닌, 현재 학교에서 가르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직관으로 보는 현대 수학의 개념을 담고 있는 이 책은 수학의 개념을 이렇게 설명한다. ‘1+1=2’가 아니라, ‘사과 하나를 가지고 있는데 동생이 사과 하나를 내게 주어서 두 개가 되었다.’ ‘집합’은 ‘주머니로 물건을 나눠 담는 것’으로, ‘대칭’은 점을 고양이 캐릭터의 눈이라 생각하고 ‘고양이 얼굴을 옮기는 것’으로.
 
수학자는 그래프와 함수, 공식을 어떤 관점으로 바라볼까? ‘봄에도 집합 풀고, 겨울에도 집합 풀던’ 당신이 금세 수학과 사랑에 빠지게 될 확률은 희박하다. 그러나 보통 사람이라면 누구나 약간은 가지고 있는 ‘수학적 직관’을 통해 지적이며 흥미롭고 다재다능한 수학의 새로운 매력에 빠져보는 건 어떨까.

저자소개

이언 스튜어트 Ian Stewart (저자)
“모든 사람은 약간의 수학적 직관을 갖고 태어난다. 아이들이 생전 처음 보는 퍼즐을 맞추면서 즐거워하는 것은 그 과정에서 수학적 직관이 작동하기 때문이다. 일가족이 휴가를 떠날 때 그 많은 짐을 승용차 짐칸에 효율적으로 우겨 넣을 수 있는 것도 수학적(공간기하학적) 직관 덕분이다. 수학 교육의 주된 목적은 이와 같은 직관을 제어 가능한 도구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이다.
세상에는 직관보다 논리가 중요하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고, 논리보다 직관을 중시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수학의 진정한 위력은 논리와 직관이 적절하게 섞였을 때 발휘된다. 머리는 좋으면서 실수가 잦은 것은 논리력이 부족하기 때문이고, 매사에 논리적이면서 쓸 만한 결과물을 내놓지 못하는 것은 직관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영국의 수학자이자 대중 과학 저술가, SF 작가이다.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수학을 전공하고 워릭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지금까지 100여 편의 학술논문을 발표했고, 유체역학과 수리생물학, 화학반응이론, 전기회로, 동물행동학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면서 역학계의 대칭과 패턴형성, 혼돈이론 등을 연구했다. 워릭대학교의 학제 간 수학연구 프로그램과 유럽의 연구네트워크인 유럽 분기이론 연구팀을 이끌었다. 그의 주 관심사는 순수 수학과 응용 수학의 괴리를 극복하는 것이다.
1995년 영국 왕립학회에서 대중 과학에 기여한 이에게 수여하는 마이클 패러데이 상을 받았고, 2002년 미국 과학진흥회가 수여하는 과학 대중화 공로상을 받았다. 현재 왕립학회 특별 회원이자 워릭대학교 수학과 명예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 책으로는 《아름다움은 왜 진리인가》, 《자연의 패턴》, 《위대한 수학문제들》, 《교양인을 위한 수학사 강의》, 《세계를 바꾼 17가지 방정식》 등이 있으며, 그의 책은 수학과 대중과의 사이를 가깝게 만드는 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박병철 (역자)
“단 한 번, 참으로 판명된 수학정리는 아무리 낡았어도 영원한 진리로 남는다. 2,300년 전 유클리드의 《원론(Elements)》이 지금도 평면기하학의 바이블로 통하는 것처럼, 43년 전에 출간된 이 책은 앞으로 오랜 세월 동안 20세기 수학의 바이블로 남을 것이다. 수학이 낡은 정리를 보존하는 것은 ‘모든 것을 포용한다’는 대승적 발로가 아니라, 오래된 진리 없이는 앞으로 나아가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수학을 좋아한다.”

연세대학교와 동대학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 IST)에서 이론물리학을 전공해 물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30년 가까이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으며, 지금은 과학 전문 번역가 및 저술가로 활동하고 있다. 2005년 제46회 한국출판문화상, 2016년 제34회 한국과학기술도서상 번역상을 수상했다. 옮긴 책으로는 《신의 입자》, 《엘러건트 유니버스》, 《파인만의 물리학 강의》,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마음의 미래》, 《평행우주》 등이 있으며, 지은 책으로는 어린이 과학 동화 《라이카의 별》이 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1994년, 도버판을 위한 서문
초판 서문

1장 수학 일반
2장 움직임 없는 운동
3장 고급 연산으로 가는 지름길
4장 집합의 언어
5장 함수란 무엇인가?
6장 추상대수학
7장 대칭과 군
8장 공리
9장 수 헤아리기: 유한과 무한
10장 위상수학
11장 간접적 사고의 위력
12장 위상불변량
13장 대수적 위상수학
14장 초공간
15장 선형대수
16장 실해석학
17장 확률이론
18장 컴퓨터와 응용
19장 현

MORE

독자리뷰1

이런 책또 있으면 또 사고 싶어요~

추천(0) 추천하기

지재우 | 2018.09.25
아직 3장 읽고 있는데 재밌게 잘 풀어놔서 뭔가 알게 된거같아 재밌네요꼭 한번 읽어보세요.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