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온작품읽기 - 우리 교실 책 읽기의 시작 NEW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저자) | 휴먼어린이 | 13,000원 | 2017.11.27 | 256p | ISBN : 9788965913450 | 03370

조회(104)

온작품읽기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온작품읽기는 쪼개진 작품을 발췌해 공부하며 겪은 우리 교육의 문제점과 한계를 넘어 온전한 작품 전체를 완전하게 읽으며 수업하자는 대안 교육운동입니다.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국정교과서 교과 단원으로 채택되었습니다. 이 책은 온작품읽기 교육운동을 처음 시작한 전국초등교과모임 교사들이 직접 집필한 온작품읽기의 든든한 개론서이자 친절한 수업 안내서입니다. 10여 년 동안 교실에서 쌓은 구체적인 경험과 실천으로 온작품읽기의 개념과 방법, 수업과 활동, 평가와 추천도서목록을 한 권에 담았습니다. 온작품읽기의 모든 것을 쉽게 설명해 학교 수업과 독서교육에 바로 활용할 수 있으며, 온작품읽기의 바탕에 깃든 깊이 있는 교육철학까지 익힐 수 있는 공감의 교육서이기도 합니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2015 개정 교육과정으로 국정교과서에 도입된 ‘온작품읽기’
수업과 독서의 새 길을 밝혀 주는 ‘온작품읽기’의 든든한 개론서


우리 교과서는 오랫동안 하나의 작품을 온전하게 싣지 못했습니다. 늘 작품을 쪼개서 싣거나 간추려 놓은 채 작품이 들려주는 이야기에는 귀 기울이지 않고, 무언가를 가르치기 위해 작품을 이리저리 이용하기 바빴습니다. 하지만 쪼개진 지식을 가르치기 위한 문학은 더 이상 문학이 아니었고 교육은 파편화되어 갔습니다. 이런 문제점과 한계에 대한 대안으로 이 책은 ‘온작품읽기’를 함께하자고 말합니다.
온전한 책 한 권을 모두 읽고, 같이 질문하고, 작품의 의미를 찾아보는 ‘온작품읽기’ 수업은 학생들에게는 전체와 부분을 모두 알게 해 주고, 교사들에게는 교육을 오롯이 기획할 기회를 줍니다. 쪼개진 작은 지식에 휘둘리며 하나로 이어지지 못하고 끊기기 일쑤였던 학교 수업이 굵은 맥락을 가지며 자연스레 아이들의 삶 속으로 녹아들 수도 있습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 학교 현장은 국가 중심의 교육과정에서 교사와 학생 중심의 교육과정으로 천천히 탈바꿈하며, 교사들은 자존감과 전문성을 높이고 동료 교사와의 협력을 다지며 교육공동체로 나아갈 힘을 얻기도 합니다.
온작품읽기는 이런 중요성을 인정받아 교육부의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국정교과서 교과 단원으로 도입되었습니다. 2018년 3월부터는 학교 교실에서 온작품읽기 수업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아직 온작품읽기 수업에 대한 이해와 준비가 부족합니다. 이 책은 10여 년 동안 온작품읽기 수업을 하며 먼저 실천한 교사들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온작품읽기를 왜 해야 하는지,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지, 그 효과와 힘은 무엇인지를 든든하게 담은 개론서입니다. 책을 읽어 나가면서 온작품읽기의 개념을 충실히 이해할 수 있으며 그 속에 깃든 가치를 한 걸음씩 따라 실천해 볼 수 있습니다.
 
온작품읽기 창안자들의 10여 년 노하우가 담긴 구체적인 경험과 실천
수업 방법부터 추천 도서와 활동 목록까지 제시하는 친절한 안내서


온작품읽기는 2008년 무렵 학교 수업과 독서교육에 대한 반성과 대안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교사들이 학교 현장에서 처음 시도한 교육운동은 지난 10여 년 동안 꾸준히 거듭나며 교사들 사이에 퍼져 나갔습니다. 이 책은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온작품읽기 교육운동을 주도한 선생님들이 직접 집필했으며, 온작품읽기에 대한 교육서로는 맨 처음 출간된 《삶의 이야기판을 펼치는 온작품읽기》(삶말출판사, 2016)의 개정판입니다. 이 책의 집필진들은 교과과정 도입 후 늘어난 교사들의 온작품읽기 연수 강의를 도맡고 있는 선생님들의 선생님들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이 책에는 온작품읽기를 먼저 실천한 선생님들의 아주 구체적인 경험들이 담겨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온작품을 건네기 위해 어떤 말을 하고, 어떤 이야기를 나누었는지, 아이들은 온작품을 나누며 어떻게 자라났는지 등에 대한 살아 있는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책을 고르는 것, 읽는 것, 함께 공부하는 것은 물론 읽고 나서 뭘 해야 할지, 아이들에게 이 한 권의 책은 무슨 의미가 있을지도 아우르며 온작품읽기의 어려움과 희망을 제시합니다. 교육현장에서 실천하며 깨달은 수업 방법론과 활동의 주의점, 학부모들과의 소통 방법은 물론, 놓치기 쉬운 체크포인트와 친절한 팁들을 모두 모아 놓았습니다. 부록으로 온작품읽기에 좋은 추천 도서를 학년별로 싣고 도서에 따라 아이들과 나눌 수 있는 활동의 예시들도 함께 마련해 두었기 때문에 이 책 한 권을 읽은 후 실제 학교 수업을 바로 꾸려 볼 수 있습니다.
 
깊이 있는 교육철학을 따뜻하게 나누는 공감의 교육서

온작품읽기는 어디서 뚝 떨어지거나 외국에서 들어온 교육이론이 아니라 우리 교실에서, 실천에서 자연스럽게 나온 교육법입니다. 그렇게 쌓인 교실의 이야기를 담다 보니 이 책은 기계적인 매뉴얼이 아니라 교단일기를 읽는 듯한 따뜻한 공감을 바탕으로 교육이론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온작품읽기의 바탕에는 ‘배움이란 단순히 교과지식을 아는 것이 아니라 그 지식으로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알아 가는 것’이라는 교육철학이 담겨 있습니다. 지식을 삶으로 이어 가는 법을 알려 주기 위해 선생님들은 수업에서 좋은 이야기를 찾기 위해 고민합니다. 좋은 이야기를 찾는 것이 좋은 수업의 시작이며 많은 선생님이 좋은 이야기를 찾기 위해 노력해 나가는 것이 바로 온작품읽기 교육이기도 합니다.
아이들과 선생님이 온작품을 함께 읽으며 서로의 삶을 나누면 아이들은 제 삶을 제대로 볼 수 있는 눈을 가지게 됩니다. 또한 세상을 함께 살아가는 그 누구의 삶도 귀하지 않은 것은 없다고 깨닫게 됩니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제 삶의 이야기를 쓰게 됩니다. 매일매일 온작품을 읽고 쓰면서 아이들은 온전한 삶을 꾸리는 힘을 얻습니다. 온작품읽기 운동은 교사들의 온삶, 학생들의 온삶을 회복하는 지름길이 될 것입니다.
 

저자소개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저자)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은 초등학교 현장에서 하루 종일 아이들과 지내는 선생님들이, 아이들의 삶을 북돋우고, 국어 교과를 연구하고 실천하며 나누기 위해 만든 모임입니다. 혼자 하기보다는 여럿이 배우고 실천한 내용을 나누며, 그 안에서 우리 교육을 살리는 답을 찾고자 애쓰고 있습니다. 국정 교과서로 가르치며 답답함을 토로하기보다 우리가 꿈꾸던 교과서를 직접 만들어 보자는 마음을 모아 대안 교과서를 만들고 있습니다. <어린이와 함께 여는 국어교육>이라는 잡지를 만들어 뜻을 나누고, 누리집을 열어 여러 가지 생각을 하나로 모으며, 방학에는 전국의 선생님들이 모여 잔칫집 같은 연수를 열기도 합니다. 길이 멀어도 뜻이 모이면 반드시 갈 수 있다고 믿으며, 반딧불 같은 불빛 하나를 붙잡고 걸어갑니다. 함께 만든 책으로 《쉬는 시간 언제 오냐》《초등학교 1학년 우리말 우리글》《그림책 읽는 즐거운 교실》 등이 있습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차례

머리말 온작품읽기 함께해요!

1부 온작품읽기의 뜻
1장 온작품읽기는 무엇일까요?
2장 온작품읽기는 왜 할까요?
3장 온작품읽기에는 어떤 힘이 있을까요?

2부 온작품읽기의 방법
4장 온작품읽기 바탕 다지기
5장 온작품읽기 수업 짜기
6장 온작품읽기 넓혀 가기

3부 온작품읽기 수업 들여다보기
7장 온작품읽기로 수업하기 1
8장 온작품읽기로 수업하기 2
9장 온작품읽기로 졸업여행 떠나기

부록 온작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