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베스트셀러도서상세

베스트셀러

한비자, 관계의 기술 - 시공을 초월한 인간관계의 모든 것, 권모술수의 허와 실을 꿰뚫다!

김원중(저자) | 휴먼인문 | 18,000원 | 2017.09.27 | 368p | ISBN : 9791160800760 | 03190

조회(2,474)

한비자, 관계의 기술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알고도 모른 척, 보고도 못 본 척
2,000년을 거슬러 한비자가 전하는 인간관계의 본질

냉혹한 생존경쟁이 치열한 오늘날, 인간관계는 어떠해야 하는가? 이 책은 2,000년이 지나서도 유효한 한비자만의 인간관계 기술을 가려 담았다. 군주와 신하, 군주와 백성의 관계를 토대로 인간관계의 본질을 냉정하게 살핀 한비자는 마음을 비우고 고요히 만물을 바라보면서 일의 추이를 지켜보고, 행위를 하지 않음으로써 의도를 드러내지 않으면 일이 실제로 돌아가는 정황을 알 수 있고 다른 사람의 감춰진 의도를 파악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책은 전체를 네 장으로 나누어 ‘마음을 감추고 상대를 움직이는 방법’을 비롯하여 ‘사람을 경계하며 다루는 방법’과 ‘가까운 곳부터 살피는 자기 관리의 방법’, ‘현명한 불신으로 사람을 잘 쓰는 방법’에 대해 다루었다. 한비자의 말을 인용하여 표제로 삼고, 해설과 예문을 종횡으로 배치했으며, 춘추전국시대를 주축으로 하되 때로는 시대를 넘나들며 고전 속의 구체적인 사례들을 다뤘다.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1. 왜 한비자인가?
- 난세에서 살아남기 위해 인간의 본질을 끊임없이 파고든 한비자의 현실적인 인간관

《한비자, 관계의 기술》은 춘추전국시대 한복판을 살다가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한비자가 바라본 냉혹한 인간관계의 본질을 가려 담은 책이다. 한비자는 춘추전국 시대, 그의 사상을 눈여겨본 진시황의 부름을 받고 진나라에 갔다가 친구인 이사에게 모함을 받아 죽었다. 그러나 그의 사상은 진시황에게 그대로 전해져 진제국을 통치하는 밑거름이 된다.
한비자는 인간의 선의나 예의 도덕만으로 세상을 바로잡을 수 없다고 보았다. 한비자의 사상은 법치와 권세, 술수의 세 가지 방법론으로 정리할 수 있다. 군주가 권력을 어떻게 유지할 것인가, 신하와 백성을 어떻게 통제할 것인가, 신하에게 권력을 빼앗기지 않는 방법은 무엇인가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한비자는 적나라하게 파악하고 있었다.
 

2.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
- 한비자가 제안하는 권모술수의 세계에서 살아남는 법

이 책에서는 군신관계나 부부관계조차도 철저하게 이해관계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한비자의 인간관의 핵심을 추려 담았다. 사람들의 이해관계는 늘 어긋나며, 특히 남남으로 맺어진 군신관계에서는 충성을 일방적으로 요구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므로, 한비자는 법을 제대로 운용하여 신하들을 다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았다.
군주가 신하를 다룰 때, 가장 중요한 점은 군주가 속마음을 감추는 것이다. 군주가 속내를 드러내지 않으면 신하들은 군주의 호불호를 알지 못하기 때문에 자신들의 생각을 그대로 내비치게 된다. 군주는 이를 바탕으로 신하들을 통제할 수 있다. 한비자는 속마음을 감추는 방법으로 ‘허정’과 ‘무위’를 강조했다. ‘허정’은 마음을 비우고 고요히 일의 추이를 바라보는 것이다. ‘무위’는 아무 것도 하지 않음으로써 의도를 드러내지 않음을 말한다. 이것을 한 단어로 ‘술’이라 한다. 한비자는 이 술을 통해 사람을 현명하게 불신하면서 다루는 방법을 제시한다. 이는 춘추전국 시대 혼란의 시기에 인간관계의 본질을 냉철하게 바라본 한비자의 진단과 제안이지만 무한 생존경쟁의 시대인 지금도 여전히 유효하다.

저자소개

김원중 (저자)
성균관대학교 중문과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만 중앙연구원과 중국 문철연구소 방문학자 및 대만사범대학 국문연구소 방문교수, 건양대 중문과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한문교육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한국학진흥사업위원장, 한국중국문화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동양의 고전을 우리 시대의 보편적 언어로 섬세히 복원하는 작업에 매진하여, 고전 한문의 응축미를 담아내면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의 결을 살려 원전의 품격을 잃지 않는 번역으로 정평 나 있다. 《교수신문》이 선정한 최고의 번역서인 《사기 열전》을 비롯해 《사기 본기》, 《사기 표》, 《사기 서》, 《사기 세가》 등 개인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사기》 전체를 완역했으며, 그 외에도 MBC 〈느낌표〉 선정도서인 《삼국유사》를 비롯하여 《논어》, 《명심보감》, 《손자병법》, 《정관정요》, 《정사 삼국지》(전 4권), 《당시》, 《송시》, 《격몽요결》 등 20여 권의 고전을 번역했다. 또한 《고사성어 역사문화사전》(편저), 《한문 해석 사전》(편저), 《중국 문화사》, 《중국 문학 이론의 세계》 등의 저서를 출간했고 4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2011년 환경재단 ‘2011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학계 부문)에 선정되었다. 삼성사장단과 LG사장단 강연, SERICEO 강연 등 이 시대의 오피니언 리더들을 위한 대표적인 인문학 강연자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서문 _ 한비자의 날카로운 통찰, 인간관계를 말하다

1장 마음을 감춰라
01 속내를 감춰야 상대의 허를 찌른다
02 상대의 속을 알려면 나를 숨겨라
03 속마음을 알아도 아는 척하지 마라
04 결정할 때까지 의중을 드러내지 마라
05 어떤 상황이라도 역린은 건드리지 마라
06 밝은 눈과 예민한 귀가 세치 혀를 이긴다
07 힘을 아껴야 쓰일 곳이 많다
08 사람을 믿는 순간 걱정이 시작된다
09 희로애락을 겉으로 나타내지 마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