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어린이

지구를 지켰다! -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선생님들이 가려 뽑은 아이들 생활글

초등학교 66명 아이들 | 휴먼어린이 | 9,800원 | 2016.01.25 | 144p | ISBN : 9788965912965 | 73810

조회(3,737)

지구를 지켰다!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지구를 지켰다!》는 전국의 초등학생 아이들이 쓴 글을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선생님들이 한데 엮은 생활글 모음집입니다. 아이들이 학교, 집, 일상의 여러 곳에서 보고 듣고 느낀 것들, 현실의 고민들을 솔직하게 털어 놓은 글을 모았습니다. 66명의 아이들이 펼친 80편의 글은 아이들만이 할 수 있는 진솔하면서도 동심 어린 이야기로 가득 채워져 있습니다. 도시와 시골 아이들의 이야기를 고루 담아 아이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보여주고, 유쾌한 웃음과 가슴 찡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글쓰기를 어려워하는 아이들에게 글을 쓰는 일은 곧 자신을 가꾸고 돌보는 일임을 깨닫게 하는, 아이들에게 소중한 선물이 되어 줄 책입니다.

인터넷 서점 도서구매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보도자료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아이들의 삶이 담긴 이야기, 아이들의 삶을 돌보는 글쓰기

《지구를 지켰다!》에 담긴 생생한 동심이 가득한 글에는 아이들이 어른이 만들어 놓은 틀에서 벗어나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수년간 지도해 온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선생님들의 노하우가 담겨 있습니다. 도시 아이들은 도시 아이들대로, 시골 아이들은 자신의 언어로 자신을 둘러싼 세상 이야기를 풀어 놓았습니다.
1부 ‘선생님은 개그맨’에는 ‘학교생활’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짝꿍이 결석했던 날의 솔직한 마음, 6학년 형들에 대한 불만, 선생님의 마음을 알아챈 계기, 조퇴했던 날의 이야기 등 친구와 선생님과 지내며 겪은 일부터 공부와 학교에 대한 불만 등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그때, 선생님이 갑자기 생각이 났다. 그 이유는 우리 담임선생님의 아버지께서도 아프다고 하셨기 때문이다. ‘선생님도 아버지를 보면 얼마나 답답하시고 슬프실까?’ 나도 이렇게 마음이 아픈데 말이다. _《지구를 지켰다!》 55쪽 중에서

2부 ‘우리는 탐험가’에는 ‘세상’ 이야기를 모았습니다. 전쟁이나 세월호 침몰 사건 등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문제들에 대한 생각부터 방과 후 친구들과의 놀이, 불쌍한 병아리를 구해 준 이야기까지 학교 밖에서 아이들은 어떤 세상을 만나고 어떤 생각을 하며 지내는지 엿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아이들의 삶이 고스란히 담긴 글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 있습니다. 특히 아이들은 내 마음을 돌아볼 수 있는 이야기, 나와 비슷하거나 다른 경험을 하며 사는 아이들의 이야기에 흥미를 보이고 깊은 감동을 받습니다. 이런 감동은 나아가 아이들이 자기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이 책은 아이들로 하여금 ‘나도 이런 일이 있었는데.’ ‘이 정도면 나도 쓸 수 있는데.’ 같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진정으로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또래 친구들의 이야기를 만나고, 그로 인해 아이들 스스로 자신의 이야기를 펼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아이들이 좋아서, 하고 싶어서 배워야 제대로 배움이 일어납니다. 말하고 싶지 않은 것을 말하라 하고, 읽고 싶지 않은 것을 읽으라 하고, 쓰고 싶지 않은 것을 쓰라고 하는 상황을 벗어나는 길은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만나도록 해 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아이들의 삶과 이야기를 담은 글들을 보면 반갑고 기쁠 수밖에 없습니다. _'추천하는 글' 중에서, 김영주(남한산초등학교 교장, 아동문학가)


솔직하고 당당한 이야기에 담긴 유쾌한 웃음과 찡한 감동

《지구를 지켰다!》에 담긴 아이들의 글은 때론 감동과 여운을 남기고, 때론 유쾌한 웃음을 자아냅니다. 당차면서도 씩씩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세상에 내놓는 아이들의 마음, 거친 문장에서 느껴지는 꾸밈없이 순수한 마음. 이런 마음이 고스란히 글 속에 녹아들 수 있었던 이유는 아이들이 느끼는 수많은 감정을 숨김없이 꺼내 보였기 때문입니다. 속상함, 억울함, 힘겨움, 즐거움 등 다양한 감정을 감추지 않고 끄집어냈을 때, 아이들은 자신의 삶을 스스로 가꿀 수 있게 됩니다. 아이들이 서로의 글로 친구, 선생님, 가족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더 힘차게 살아갈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엮은 책입니다.
《지구를 지켰다!》는 아이들의 삶에 멋진 길동무가 되어 줄 것입니다. 아이들에겐 즐거움과 위로를, 선생님과 학부모님들에겐 아이들의 삶에서 배우고 또 그것을 다시 아이들에게 나눌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선사하는 책입니다.

저자소개

허구 (그림)
대학에서 회화를 공부하고 광고와 홍보에 관련된 다양한 일을 하다가, 지금은 어린이 책에 재치 넘치고 개성이 가득한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직지 원정대》, 《바람으로 남은 엄마》, 《우리나라가 100명의 마을이라면》, 《겨자씨의 꿈》, 《커피우유와 소보로빵》, 《야생 동물이 지나가고 있어요》, 《거꾸로 세계》, 《세상을 바꾼 학교》, 《말하는 까만 돌》, 《물차 오는 날》 등이 있습니다.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엮음)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은 초등학교 현장에서 하루 종일 아이들과 지내는 선생님들이, 아이들의 삶을 북돋우고, 국어 교과를 연구하고 실천하며 나누기 위해 만든 모임입니다. 혼자 하기보다는 여럿이 배우고 실천한 내용을 나누며, 그 안에서 우리 교육을 살리는 답을 찾고자 애쓰고 있습니다. 국정 교과서로 가르치며 답답함을 토로하기보다 우리가 꿈꾸던 교과서를 직접 만들어 보자는 마음을 모아 대안 교과서를 만들고 있습니다. <어린이와 함께 여는 국어교육>이라는 잡지를 만들어 뜻을 나누고, 누리집을 열어 여러 가지 생각을 하나로 모으며, 방학에는 전국의 선생님들이 모여 잔칫집 같은 연수를 열기도 합니다. 길이 멀어도 뜻이 모이면 반드시 갈 수 있다고 믿으며, 반딧불 같은 불빛 하나를 붙잡고 걸어갑니다. 함께 만든 책으로 《쉬는 시간 언제 오냐》《초등학교 1학년 우리말 우리글》《그림책 읽는 즐거운 교실》 등이 있습니다.
박진환 (엮음)
1992년 교사가 되어 지금은 논산 내동초등학교에서 아이들과 지내고 있습니다. 2002년과 2005년 ‘좋은 학급문집 공모전’에 선정되었습니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의 사무국장과 회장을 맡았습니다. 혼자 혹은 함께 펴낸 책으로 《아이들 삶의 리듬을 잇는 학급 운영》, 《아이들 글 읽기와 삶 읽기》, 《7인7색 국어수업 이야기》 등이 있습니다.
임연아 (엮음)
경기도 시흥시 하중초등학교에서 그림책, 글쓰기, 동화, 시로 아이들과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으며 ‘봄날샘’이라고 불립니다. 전국초등국어교과 시흥모임 ‘연꽃누리’ 회장이며, 2005, 2006, 2007년 ‘좋은 학급문집 공모전’에 선정되었습니다. 《그림책 읽는 즐거운 교실 1, 2》, 《벌서다가》, 《7인7색 국어수업 이야기》를 여러 선생님과 함께 펴냈습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추천하는 글 요즘 요즘 요즘에 아이들은
여는 글 아이들 이야기에 가만히 귀 기울일 때

1부 선생님은 개그맨 -학교 이야기
꼭 그래야 돼?
카프라 대소동
아프다
샘나서 그러냐?
수요일의 전투
많이 창피하진 않았어
아름다운 하늘
김민정이 없는 날
천국을 구경하고 왔어요
용기
솔직한 평가
진 건 죄가 아니야
이래서 운에 맡기면 망하는 거야!
6학년이면 단가?
6학년 형들, 너무해!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