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문학

구운몽, 누가 꿈이며 누가 꿈이 아니냐 -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19

진경환(저자) 이수진(그림) 전국국어교사모임(기획) | 휴먼문학 | 14,000원 | 2015.10.05 | 220p | ISBN : 9788958629580 | 44810

조회(2,925)

구운몽, 누가 꿈이며 누가 꿈이 아니냐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촉망받는 불제자 성진은 스승 육관 대사의 명으로 동정호 용궁에 다녀오다가 돌다리에서 팔선녀를 만나 이야기를 나눕니다. 처음으로 만나 본 아리따운 여덟 처녀를 그리워하던 성진은 자신의 전 생애를 맡긴 불가의 적막한 삶에 깊은 회의를 느끼고, 결국 ‘양소유’라는 이름으로 인간 세상에 다시 태어나 바라던 모든 것을 남김없이 성취하고 누립니다. 하지만 세상의 온갖 명예와 부귀영화를 다 누린 양소유는 다시 깊은 허무를 느낍니다. 삶을 진진하게 누린 사대부의 돌연한 허무, 그리고 승려가 대장부 되기를 꿈꾸는 걷잡을 수 없는 혼란, 어떤 삶이 과연 진정한 삶일까요?

인터넷 서점 도서구매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보도자료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젊은 승려의 하룻밤 봄꿈으로
조선 시대 사대부의 욕망과 이상을 풀어내다


촉망받는 불제자 성진은 스승 육관 대사의 명으로 동정호 용궁에 다녀오다가 돌다리에서 팔선녀를 만나 이야기를 나눕니다. 처음으로 만나 본 아리따운 여덟 처녀를 그리워하던 성진은 자신의 전 생애를 맡긴 불가의 적막한 삶에 깊은 회의를 느끼고, 결국 ‘양소유’라는 이름으로 인간 세상에 다시 태어나 바라던 모든 것을 남김없이 성취하고 누립니다. 하지만 세상의 온갖 명예와 부귀영화를 다 누린 양소유는 다시 깊은 허무를 느낍니다. 삶을 진진하게 누린 사대부의 돌연한 허무, 그리고 승려가 대장부 되기를 꿈꾸는 걷잡을 수 없는 혼란, 어떤 삶이 과연 진정한 삶일까요?
 

1. ‘구운몽’, 아홉 사람이 엮어 나가는 꿈같은 이야기
《구운몽》은 17세기 후반에 서포(西浦)김만중(金萬重, 1637~1692)이 지은 소설로, 우리 고전 소설들 가운데 우뚝한 봉우리를 형성하고 있는 대표적인 작품입니다. 대략 삼백여 년 전의 작품인 《구운몽》에는 현대의 우리에게는 낯설고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도 나옵니다. 무엇보다도 주인공 양소유가 두 명의 처와 여섯 명의 첩을 두고 ‘행복하게’ 산다는 설정부터 당황스럽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남성 위주의 사고방식과 관습은 당시로서는 오히려 선망의 대상이 되기도 했습니다. 《구운몽》을 제대로 읽어 내려면 이러한 시대적 차이를 인정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먼저 필요합니다.
‘구운몽(九雲夢)’이란 제목에서 ‘구’는 숫자 아홉, ‘운’은 구름, ‘몽’은 꿈을 뜻합니다. 그러니 《구운몽》은 ‘아홉 구름의 꿈 이야기’ 혹은 ‘아홉 사람이 엮어 나가는 꿈같은 이야기’라는 의미가 됩니다. 아홉 사람이란, 양소유와 팔선녀를 말합니다. 이 아홉 사람이 차례로 만나서 사랑하고 자식을 낳고 성공하며 출세하는 이야기가 《구운몽》의 중심 내용입니다. 그리고 그 이야기를 둘러싸고 있는 부분에서는 성진의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2. 성진과 양소유, 누가 꿈이며 누가 꿈이 아니냐
우리 고전 소설 중에서 《구운몽》은 대단히 잘 알려진 작품입니다. 그러나 정작 이 소설을 처음부터 끝까지 꼼꼼하게 읽은 경우는 별로 없어 보입니다. 사정이 그래서인지 《구운몽》의 주제에 대해서도 쉽고 간단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세상살이가 한바탕의 봄꿈, 즉 ‘일장춘몽’이라는 것이 이 소설의 주제라는 생각이 그것입니다. 소설을 통해 ‘허무한 인생’에 대해 생각해 보는 것도 필요한 일이겠지만, 요즘으로 따지면 장편 소설이라 할 수 있는 《구운몽》이 결국 인생의 허무함을 말하는 것으로 끝이 난다면 좀 아쉽지 않을까요?
《구운몽》이 지어진 17세기 후반은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으로 지배 질서가 크게 흔들리던 시대였습니다. 이에 양반 사대부들은 무너지는 자신의 권위를 다시 세우려고 안간힘을 썼습니다. 그것은 대단히 힘든 과제였습니다. 《구운몽》은 당시 난감한 상황에 처해 있던 양반 사대부들이 어떤 입장과 태도를 가지고 이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지, 어떻게 사는 삶이 좋은 것인지를 반성케 함으로써 인생의 의미를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 보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요컨대 《구운몽》은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이후 기존의 사회 질서가 무너지기 시작하는 가운데 지배 세력인 양반 사대부들이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 하는 철학적인 문제를 진지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이 책의 ‘이야기 속 이야기’에서는 성장 소설로서의 《구운몽》이야기, 양소유가 드넓은 중국 대륙을 오가며 팔선녀를 만난 장소를 찾아보는 구운몽 지도, 《구운몽》의 각 장면을 그렸던 민화 〈구운몽도〉이야기, 양소유와 팔선녀의 이야기로 살펴보는 조선 시대의 혼인 제도 등을 함께 소개합니다.
 

3. 전국국어교사모임의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
고전은 시공간을 뛰어넘어 세상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는 문화의 원형이자 오늘날 새로이 생겨나는 이야기의 뿌리입니다. 서양의 고전 못지않게 값진 가치를 지닌 우리 고전이 어렵고 읽기 불편하다는 이유로 우리 청소년들에게 외면당하는 현실을 안타까워하여 지난 2002년부터 기획 출간되어 온 것이 바로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입니다. 전국국어교사모임의 국어 교사들과 정통한 고전 학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우리 고전을 누구나 두루 즐기며 읽을 수 있도록 쉽게 풀어 쓰고 맛깔나고 재미있는 작품으로 재창조했으며, 그 결과 우리 고전의 새로운 방향이자 본보기가 되어 우리 고전에 대한 선입견과 고전 읽기 문화까지 바꾸어 놓았습니다.

저자소개

진경환 (저자)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현재 국립 한국전통문화대학교에서 한국 고전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주요 저서 및 역서와 논문으로 《고전의 타작》, 《서울?세시?한시》, 《백마강 한시로 읊다》, 〈창선감의록의 작품구조와 소설사적 위상〉, 〈탈주와 해체의 기획: 매월당 김시습의 경우〉, 〈남염부주지의 반어〉 등이 있습니다.
이수진 (그림)
대학에서 한국화를 공부하고, 일본 소케이 미술전문학교,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 서울시립대학교 디자인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2012년 일본 고잔상을 받았으며, 그린 책으로는 《가시내》, 《재주 있는 처녀》, 《조마구》 등이 있습니다.
전국국어교사모임 (기획)
전국국어교사모임은 1988년 ‘국어교육을위한교사모임’으로 시작해 국어 교육의 올바른 길을 찾기 위해 애쓰는 국어 교사들의 연구 실천 모임입니다.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 삶을 나누는 국어 교육을 꿈꾸며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읽기 자료와 국어 교사들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국어 교육 이론서를 기획하고 집필하는 데 애쓰고 있습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를 펴내며
《구운몽》을 읽기 전에

부귀영화를 꿈꾸다
양소유로 태어나다
계섬월과 사랑에 빠지다
정경패를 만나다
가춘운을 첩으로 맞아들이다
적경홍을 계섬월로 잘못 알다
진채봉이 통곡을 하다
토번과의 싸움에서 심요연을 만나다
용궁에서 백능파를 만나다
정경패가 궁중으로 들어가다
정경패와 양소유가 서로를 속이다
첩들이 재주를 겨루다
서로에게 벌주를 마시게 하다
인생무상을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