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청소년

삼국유사 이야기 - 천년도 하루 같은 옛사람들 이야기

김수업(저자) 조정림(그림) 전국국어교사모임(기획) | 휴먼청소년 | 13,000원 | 2015.01.05 | 212p | ISBN : 9788958627456 | 44810

조회(4,011)

삼국유사 이야기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우리 겨레의 믿음과 삶과 꿈이 담긴
신기하고 이상한 마흔 마리 이야기

우리 겨레는 하늘의 해를 바라보며 스스로 하늘의 자손이라 믿은 북녘 사람들과 땅과 물 밑을 생각하며 스스로 땅의 자손이라 믿은 남녘 사람들이 만나 하나로 어우러져, 하늘을 아버지로 땅을 어머니로 믿으며 더불어 살게 됐지요.《삼국유사》는 겨레 역사의 잃어버린 맨 처음 자취를 신기하고 상상력 넘치는 이야기로 보여 줍니다. 나라를 세우고 임금이 된 이야기, 미르 이야기, 충신?스님?효자?효녀의 이야기까지,《삼국유사》에서 가려 뽑은 마흔 마리 이야기는 위로는 왕에서부터, 아래로는 백성에 이르기까지 우리 겨레의 뿌리와 믿음, 그리고 다양한 삶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인터넷 서점 도서구매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보도자료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1. 역사인 듯, 역사 아닌, 역사 같은 너,《삼국유사》
‘단군 신화’, ‘연오랑 세오녀’…… 우리가 어릴 때부터 귀동냥으로 흔히 들어오던 옛이야기입니다. 이런 이야기를 담고 있는 역사책 《삼국유사》는수업 시간에 많이 들어 마치 여러 번 읽어 잘 알고 있는 책처럼 느껴지기도 하지만, 정작 무슨 내용인지 이야기하자면 멈칫하게 됩니다. 사실 일반 독자들뿐만 아니라 학자들 사이에서도 《삼국유사》에 대한 의견은 분분합니다. ‘《삼국유사》는 신화학, 국문학, 민속학, 불교학, 역사학의 성전이다.’ 내지는 ‘《삼국유사》는 역사서이며 문학서이고 종교사이며 문화사다.’ 정도로 뭉뚱그리고 있지요. 그렇다면 우리가 알고 있는 《삼국유사》는 어떤 책일까요?
고려 충렬왕 때일연스님(1206~1289)이 지은 《삼국유사》는 김부식(1075~1151)이 지은 《삼국사기》와 더불어 지금까지 전해 오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책입니다. 총 5권 2책으로 구성된 《삼국유사》는 고조선을 시작으로 삼한?부여?백제?고구려?신라로 이어지는, 우리 겨레가 세운 나라들의 역사와 토속 신앙에서 불교까지 우리 겨레의 믿음을 지탱해 주던 종교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 겨레 최초의 나라인 고조선 이야기, 삼국과 어깨를 나란히 한 가락국 이야기, 신라 노래 향가 열네 수를 전하는 유일한 책이라 그 의미가 더욱 깊습니다.
《삼국유사 이야기》는 《삼국유사》가 담고 있는 수많은 이야기들 중에서도 우리 겨레의 뿌리와 믿음, 그리고 다양한 삶의 모습들을 잘 보여 주는 이야기 마흔 가지를 가려 뽑았습니다. 우리 겨레는 멀리 남녘 따뜻한 곳에서 모든 목숨이 물 밑과 땅 밑에서 올라오는 것을 보고 믿으며 살던 사람들과 멀리 북녘 차가운 곳에서 모든 목숨이 하늘의 햇볕을 받아 살아나는 것을 보고 믿으며 살던 사람들이 한반도에서 만나 드넓은 만주 벌판까지 흩어져 살아왔습니다. 이처럼 서로 다른 믿음과 꿈으로 살던 사람들이 이 땅에서 만나 하나로 어우러져서, 하늘을 아버지로 땅을 어머니로 믿으며 살게 되었지요. 더러는 뚜렷하고 더러는 흐릿하지만, 여기 실린 마흔 가지 이야기는 모두 우리 겨레 스스로가 하늘과 땅의 자손이라는 믿음에 닿아 있습니다.
 
2. 일연, 역사와 종교를 아울러 겨레의 이야기를 들려주다
《삼국유사》는 고려 충렬왕이 국존으로 모신 일연스님이 평생에 걸쳐 모은 방대한 자료를 모아 집대성한 책입니다. 무신 정권의 혼란스러운 정치 상황과 몽골 침입 등 전쟁으로 국내외 정세가 겹겹으로 소용돌이치던 어지러운 시대에 우리 겨레의 찬란한 역사와 아름다운 문화를 담은 《삼국유사》로 겨레의 자부심과 주체 의식을 높이려 한 것이지요.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정확하게 방향을 잡고 앞으로 나아가고자 할 때 스스로의 위치를 아는 것만큼 중요한 일은 없을 것입니다. 《삼국유사》가 담고 있는 이야기들은 혼곤했던 그 시대의 상황에서뿐만 아니라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도 깊은 울림과 생각할 거리를 던져 줍니다.
이 책의 ‘이야기 속 이야기’에는 《삼국유사》의 구성과 각 부분이 담고 있는 내용을 일연스님과 그 제자 무극스님의 인터뷰 형식으로 상세히 담아 두었습니다. 그리고 ‘그리스 로마 신화’에 비견될 만큼 신비롭고 재미있는 우리 겨레의 건국 신화와 시조 신화의 특징을 살펴볼 수 있게 했습니다. 또한 나쁜 것은 물리치고 좋은 것은 불러오는 신라 노래가 담고 있는 이야기, 《삼국유사》에서 자주 나오는 땅의 신 ‘미르(용)’의 유래와 다양한 모습도 만나 볼 수 있으며, 국내외의 어지러운 시대 상황에서도 빛나는 업적을 이룬 고려 시대의 불교 문화도 함께 소개합니다.
 
3. 《삼국유사》, 이제는 우리말로 읽자!
사대주의의 영향으로 한자어가 한글보다 더 높은 말인 것처럼 느껴지고, 일제 강점기의 잔재인 일본식 한자어가 아직도 우리 생활 곳곳에 남아 있는 시대, 우리말을 익히기도 전에 영어 유치원부터 보내고, 인터넷 세상에서 쓰이는 줄임말과 각종 신조어들이 어지럽게 섞여 어느 나라 말을 하고 있는지도 모를 시대, 정말 ‘우리말은 서러운’ 시대입니다.
‘국어 교육을 제대로 하면 사람을 살리고 겨레를 살리고 세상을 살릴 수 있다는 믿음’으로 평생을 우리말 살리기에 앞장서 온 김수업 선생은 이미 세상에 수없이 많이 나와 있는 《삼국유사》에 대한 책들 중 단연 눈에 띄는 《삼국유사 이야기》를 빚어냈습니다.
우리 겨레의 맨 처음 이야기를 담고 있는 《삼국유사》의 이야기를 우리말로 담아내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노릇이지만, 이 책에서는 학생들이 수업 시간에 배우는 낱말과 달라서 올 수 있는 혼란을 줄이기 위해 흔히 쓰고 있는 한자어 낱말과 우리말 낱말을 함께 적어 두었습니다.
이 책은 또한 목판화의 거친 질감과 담채화의 예스러운 색조, 소묘의 섬세함이 절묘하게 공존하는 조정림 작가의 그림으로 신비롭고 기이한 신화 이야기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책을 보는 재미를 더했습니다.
 
4. 전국국어교사모임의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
고전은 시공간을 뛰어넘어 세상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는 문화의 원형이자, 오늘날 새로이 생겨나는 이야기들의 뿌리이기도 합니다. 서양의 고전 못지않게 값진 가치를 지닌 우리 고전이 어렵고 읽기 불편하다는 이유로 우리 청소년들에게 외면당하는 현실을 안타까워하여 지난 2002년부터 기획 출간되어 온 것이 바로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입니다. 전국국어교사모임의 국어 교사들과 정통한 고전 학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우리 고전을 누구나 두루 즐기며 읽을 수 있도록 쉽게 풀어 쓰고 맛깔나고 재미있는 작품으로 재창조했으며, 그 결과 우리 고전의 새로운 방향이자 롤 모델이 되어 우리 고전에 대한 선입견과 고전 읽기 문화까지 바꾸어 놓았습니다.

저자소개

김수업 (저자)
1939년 경남 진주에서 나고, 경북대학교 사범대학과 대학원에서 공부해 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경상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 교수를 거쳐 대구가톨릭대학교 총장을 지냈습니다. 배달말학회, 모국어교육학회, 우리말교육현장학회를 일으키고 (사)전국국어교사모임의 일을 거들며 우리말교육연구소장, 우리말교육대학원장을 맡았습니다.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 공동대표,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심의회 위원장을 지냈고, 지금은 고향에서 진주문화연구소 이사장으로 지역 문화와 교육을 일으키는 일에 힘쓰고 있습니다. 《배달문학의 길잡이》, 《국어 교육의 원리》, 《논개》, 《배달말꽃》, 《갈래와 속살》, 《국어 교육의 바탕과 속살》, 《말꽃타령》, 《배달말 가르치기》 등을 펴냈습니다.
조정림 (그림)
서울여자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으며 서정적인 표현과 감각적인 색채의 그림으로 다양한 일러스트레이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현대 미술의 천국 퐁피두 센터》, 《평화를 부르는 피리 만파식적》, 《반짝거리는 별자리》, 《두려움은 왜 생길까요?》, 《본받아야 할 우리 예절》, 《무인도 탈출 대작전》, 《장화홍련전, 억울하게 죽어 꽃으로 피어나니》 등이 있습니다.
전국국어교사모임 (기획)
전국국어교사모임은 1988년 ‘국어교육을위한교사모임’으로 시작해 국어 교육의 올바른 길을 찾기 위해 애쓰는 국어 교사들의 연구 실천 모임입니다.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 삶을 나누는 국어 교육을 꿈꾸며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읽기 자료와 국어 교사들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국어 교육 이론서를 기획하고 집필하는 데 애쓰고 있습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를 펴내며
《삼국유사 이야기》를 읽기 전에

하나 … 나라 세운 이야기
고조선 단군왕검 _ 하늘 서낭과 땅 곰이 낳은 아기
동부여 해부루 _ 금빛 개구리 모양을 한 아기
신라 혁거세 _ 우물가에서 얻은 알과 미르 겨드랑이에서 난 아기
후백제 견훤 _ 지렁이와 처녀가 낳은 아기
가락국 이야기 _ 흙을 파서 얻은 금빛 알 여섯

둘 … 임금 된 이야기
탈해임금 _ 궤를 열고 알을 깨어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