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청소년

운영전, 잘못 떨어진 먹물 한 방울에서 시작된 사랑 -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001

조현설 | 휴먼청소년 | 10,000원 | 2013.01.14 | 132p | ISBN : 978-89-5862-570-4 | 44810

조회(2,901)

운영전, 잘못 떨어진 먹물 한 방울에서 시작된 사랑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가슴 시린 금단의 인연, 목숨마저 내던진
궁녀 운영과 선비 김 진사의 절절한 사랑 이야기
운영은 안평 대군의 궁에 갇혀 세상과 단절된 아름다운 궁녀입니다. 우연히 김 진사를 만나 첫눈에 사랑에 빠진 운영은 절절한 애정과 애끓는 그리움으로 금지의 담을 넘어 김 진사와 소중한 인연을 쌓아 갑니다. 하지만 이들의 위험천만한 사랑은 이내 비극으로 치닫고 말지요. 흔한 해피엔딩이 아닌 비극의 미학을 보여 주며 애정 소설의 백미로 손꼽히는 《운영전》. 죽음을 넘어서도 놓지 못한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이 작품을 수놓는 아름다운 시와 함께 그림같이 펼쳐집니다.

인터넷 서점 도서구매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1. 비극적 사랑으로 완성한 우리 애정 소설의 백미

《운영전》은 청소년들이 가장 사랑하는 고전 소설 중 하나입니다. 《춘향전》이나 《흥부전》처럼 원래부터 잘 알려진 작품은 아니었지만, ‘국어시간에 고전읽기’의 첫 권으로 발굴되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뻔한 고전을 탈피하여 우리 청소년들에게 숨은 작품들을 선사하겠다는 전국국어교사모임 선생님들과 고전 학자들의 열정이 결실을 맺으며, 단행본 출간 후 거꾸로 교과서에 실리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2003년에 조현설 교수의 번역본인 이 책의 내용이 중학교 2학년 국어 교과서에 그대로 실린 후, 옛이야기에서는 쉽게 엿볼 수 없는 새로운 구성과 줄거리, 해피엔딩 일색의 여느 고전과는 다른 비극적인 결말, 작품 전체가 하나의 시처럼 유려하고 아름답게 펼쳐지는 깊은 문학성이 빛을 발하며 최고의 고전 소설로 자리매김했지요.

무엇보다 이 소설의 아름다움은 그 비극성에 있습니다. 금지된 사랑을 이루기 위해 온 힘을 다하던 두 남녀는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결말을 맺습니다. 우리 고전 대부분이 해피엔딩으로 독자의 마음을 흐뭇하게 하는 것과는 달리, 《운영전》은 죽음으로 이룬 안타까운 사랑에 깊은 여운을 느끼게 해 줍니다. 세종 대왕의 셋째 아들로, 예술과 문학을 사랑한 비운의 왕자 안평 대군이라는 실존 인물을 주인공으로 삼은 점도 이야기의 구체성을 더해 줍니다. 유영이라는 가난한 선비를 등장시켜, 이미 세상을 떠난 운영과 김 진사를 만나 그들의 사연을 전해 듣는 액자식 구성과 이야기를 들려주는 화자가 운영에서 김 진사로 넘나드는 것 또한 고전의 공식을 깬 흥미로운 방식입니다.
 




2. 금지를 넘은 사랑을 노래한 아름다운 시와 편지

궁녀는 원래 궁의 살림을 돌보는 일꾼입니다. 하지만 안평 대군의 궁녀들은 일을 하는 대신 시를 짓습니다. 문학에 조예가 깊었던 안평 대군이 시를 나누기 위해 특별히 글솜씨에 능한 열 명의 궁녀를 뽑았기 때문입니다. 이 궁녀들에게는 이상적인 공간에서 편안한 생활을 하는 대신, 세상 밖으로 나갈 수 없는 무거운 금지가 주어집니다. 궁 밖의 사람들을 만나서도, 존재가 알려져서도 안 되는 새장에 갇힌 새들이었지요. 하지만 운영은 중세적인 질서와 윤리 규범이라는 굴레를 벗어나 적극적으로 자신의 사랑을 이루려고 합니다. 이를 통해 소설은 조선 전기의 이념과 질서에 강한 의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글쓴이가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고 17세기 초에 어느 사대부 문인이 쓴 것으로만 추정되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운영과 김 진사는 모든 통로가 막힌 상황에서 절절한 마음을 담은 시와 편지를 통해 그리움과 애틋함을 전합니다. 각각의 작품으로 따로 감상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완성도 높은 한시와 편지글을 작품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도 《운영전》의 빼어난 점 중 하나입니다. 《덕혜옹주》의 표지화로 유명한 그림 작가 흩날린의 섬세하고 감성적인 일러스트도 이야기의 아름다움을 한층 더해 주고 있습니다.





3. 전국국어교사모임의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기획 10년!
 

고전은 시공간을 뛰어넘어 세상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는 문화의 원형이자, 오늘날 새로이 생겨나는 이야기들의 뿌리이기도 합니다. 서양의 고전 못지않게 값진 가치를 지닌 우리 고전이 어렵고 읽기 불편하다는 이유로 우리 청소년들에게 외면당하는 현실을 안타까워하여 지난 2002년부터 기획 출간되어 온 것이 바로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입니다. 전국국어교사모임의 국어 교사들과 정통한 고전 학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우리 고전을 누구나 두루 즐기며 읽을 수 있도록 쉽게 풀어 쓰고 맛깔나고 재미있는 작품으로 재창조했으며, 그 결과 우리 고전의 새로운 방향이자 롤 모델이 되어 우리 고전에 대한 선입견과 고전 읽기 문화까지 바꾸어 놓았습니다.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출간 10년을 맞아 글과 그림을 더하고 고쳐 보다 새로운 모습으로 우리 고전을 선보입니다.

저자소개

조현설 (저자)
고려대학교와 동국대학교 대학원에서 고전문학과 구비문학을 공부하였습니다. 지금은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동아시아 신화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동아시아 건국 신화의 역사와 논리》, 《우리 신화의 수수께끼》 등을 펴냈으며,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고전문학과 구비문학을 널리 알리는 일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고조선 건국신화-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라》, 《손가락에 떨어진 먹물 한 방울》을 비롯한 어린이 책과 청소년 책도 여러 권 펴냈습니다. 중?고등학교 국어교과서와 문학교과서를 집필하는 데에도 참여하였습니다.
그림 흩날린
대학에서 시각 디자인을 전공하고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며 아름다운 색감과 서정적인 그림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나의 아름다운 열두 살》, 《나의 어설픈 영웅 안톤》. 《깜근이 엄마》 등의 책에 그림을 그렸으며, 《개밥바라기별》, 《덕혜옹주》, 《리버우드 클리닉 아이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등의 표지 그림을 그렸습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를 펴내며
《운영전》을 읽기 전에

유영, 수성궁에 놀러가 김 진사를 만나다
안평 대군과 수성궁의 궁녀들
손가락에 잘못 떨어진 먹물 한 방울
운영과 김 진사, 상사병에 걸리다
김 진사, 무녀를 찾아가다
궁녀들의 말다툼과 자란의 말솜씨
운영과 김 진사, 몰래 만나다
특, 무서운 흉계를 꾸미다
드러나는 비밀, 그리고 운영의 자결
김 진사, 운영을 따라가다
유영, 슬픈 사랑의 책을 품고 속세를 버리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