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도서상세

어린이

쉬는 시간 언제 오냐 - 웅성대고 킥킥거리다가 재잘재잘 조근조근 털어 놓은 아이들의 이야기!

초등학교 93명 아이들 | 휴먼어린이 | 9,000원 | 2012.03.06 | 136p | ISBN : 978-89-6591-017-6 | 73710

조회(1,650)

쉬는 시간 언제 오냐

표지확대

  • 독자리뷰(0)
  • 한줄서평(0)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선생님들이 가려 뽑은 아이들 시

웅성대고 킥킥거리다가 재잘재잘 조근조근 털어놓는 아이들의 이야기!

인터넷 서점 도서구매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 리브로

책꽂이에 담기독자리뷰 쓰기

  • 간편메뉴
  • 오탈자 있어요
  • 전체보기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독자리뷰

도서소개

1. 또래 아이들의 마음을 움직인 진실한 노래, 솔직한 이야기를 한 권에 엮었습니다.
 
오늘도 저마다의 표정과 목소리로 힘차게 삶을 살아가는 우리 아이들. 이들이 자신의 일상을 재잘재잘 노래하듯 털어놓으며 거침없이 시를 써 내려갑니다. 시험 직전 긴장되는 순간, 부모님의 다툼 때문에 속상했던 날, 좋아하는 친구 앞에 설렜던 기억, 친구와 신나게 눈싸움 하고 놀던 쉬는 시간 등, 일상 속 크고 작은 이야기들은 아이들의 생각과 감정이 그대로 살아있는 한 편의 고운 시가 됩니다. 시집 <쉬는 시간 언제 오냐>는 전국의 선생님과 아이들, 그들이 쓴 글과 행복한 시간을 모아 만든 책입니다. 전국 곳곳의 또래 친구들이 공부시간에, 그리고 특별활동 시간에 쓴 시들을 모아 함께 읽으며 우리 아이들 또한 자신의 이야기를 성큼성큼 써 내려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시의 행 사이사이, 누구보다 솔직하고 진실한 이야기는 시를 읽는 또래 친구들과 어른들의 마음을 조금씩 움직이지요. 아이들이 스스로 시를 노래하고 또 친구의 시를 읽으면서, 행간에 담긴 살아있는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서로의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질 수 있을 것입니다.
 
시와 가까워지면서 아이들은 시를 몸으로 느끼는 것 같았습니다. 다른 시를 흉내 내어 쓴 친구들의 글을 읽으면서 킥킥거리기도 하고, 웅성거리며 함께 읽을 때는 몸을 이리저리 움직이기도 하였습니다. 아픈 마음이 드는 시를 옮겨 쓰면서는 조근조근 목소리를 낮추기도 하였습니다.
-<여는 글> 중에서
 
 
2. 시를 읽고 쓰며 행간에 숨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고 보듬어 줍니다.
 
<쉬는 시간 언제 오냐>는 전국 곳곳의 아이들이 특정 주제로 활동을 하며 쓴 것, 시 맛보기 공책에 쓴 것, 일기장에 쓴 것들을 모아 엮은 책입니다. 1부 ‘교장 선생님 머리는 반짝반짝 윤이 나네’에는 공부나 시험에 대한 고민, 친구와의 우정이나 이성 친구에 대한 사랑의 마음 등 학교에서의 여러 가지 모습을 모았습니다. 2부 ‘내 동생은 얍삽하다’에는 가족 이야기, 아이의 눈으로 본 어른들 이야기를 담았고, 3부 ‘똥 누다 잠든 새롬이’에서는 헤어진 가족과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부모님 등 고달픈 현실을 이해하고 이겨내고자 하는 아이들의 마음이 드러난 시를 묶었습니다. 4부 ‘철새도 현장 학습 가나’는 자연을 주제로 한 내용을, 5부 ‘바람이 쿨쿨하면 나무도 쿨쿨 잔다’에는 아이들의 톡톡 튀는 언어 감각이 그대로 살아 있는 시를 모았습니다.
시를 읽는다는 것은, 시인에 대한 이야기, 시를 쓸 때의 시간과 공간, 시의 표현과 분위기 같은 것을 함께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이 책은 아이들의 생생하고 다양한 표정이 가득 담긴 삽화를 각각의 시와 조화롭게 구성하여, 그림과 함께 시어가 함축한 의미와 그 느낌을 다양한 맛으로 읽어낼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림책처럼 페이지를 아기자기하게 장식한 삽화들은 마치 작은 미술관에 서있는 듯 시와 그림이 들려주는 또 다른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게 합니다.
 

저자소개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엮음)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은 초등학교 현장에서 하루 종일 아이들과 지내는 선생님들이, 아이들의 삶을 북돋우고, 국어 교과를 연구하고 실천하며 나누기 위해 만든 모임입니다. 혼자 하기보다는 여럿이 배우고 실천한 내용을 나누며, 그 안에서 우리 교육을 살리는 답을 찾고자 애쓰고 있습니다. 국정 교과서로 가르치며 답답함을 토로하기보다 우리가 꿈꾸던 교과서를 직접 만들어 보자는 마음을 모아 대안 교과서를 만들고 있습니다. <어린이와 함께 여는 국어교육>이라는 잡지를 만들어 뜻을 나누고, 누리집을 열어 여러 가지 생각을 하나로 모으며, 방학에는 전국의 선생님들이 모여 잔칫집 같은 연수를 열기도 합니다. 길이 멀어도 뜻이 모이면 반드시 갈 수 있다고 믿으며, 반딧불 같은 불빛 하나를 붙잡고 걸어갑니다. 함께 만든 책으로 《쉬는 시간 언제 오냐》《초등학교 1학년 우리말 우리글》《그림책 읽는 즐거운 교실》 등이 있습니다.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은 초등학교 현장에서 하루 종일 아이들과 지내는 선생님들이, 아이들의 삶을 북돋우고, 국어 교과를 연구하고 실천하며 나누기 위해 만든 모임입니다. 혼자 하기보다는 여럿이 배우고 실천한 내용을 나누며, 그 안에서 우리 교육을 살리는 답을 찾고자 애쓰고 있습니다. 함께 지은 책으로 <교육연극으로 여는 국어수업>,<초등학교 2학년 우리말 우리글 : 2학기>,<초등학교 2학년 우리말 우리글 : 1학기>, <그림책 읽는 즐거운 교실> 등이 있습니다.

목차

목차 전체보기

여는 글

1부 교장 선생님 머리는 반짝반짝 윤이 나네

아침에 | 안의준(경복초등학교 5학년)
공기놀이 | 손혜진(내손초등학교 4학년)
별로 안 됐는데 | 윤수진(장곡초등학교 5학년)
그 아이는 심판 | 이관호(장곡초등학교 5학년)
항상 웃으려고 | 정다빈(장곡초등학교 5학년)
안 아프다 | 홍승기(장곡초등학교 5학년)
내 짝꿍 | 이조은(장곡초등학교 5학년)
서예 | 박준근(탄천초등학교 5학년)
소수의

MORE

독자리뷰0

독자리뷰 쓰기모두보기

한줄서평0

현재 /1000byte 글자수 500자 까지 작성 가능하며 욕설과 비방글은 삭제됩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상단으로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