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새로나온 책

새로나온 책

오랫동안 내가 싫었습니다

“병원에서는 약으로 증상을 억제시켜주었지만, 행복해지는 방법까지 가르쳐주지는 않았습니다.” 우울증이 재발해 분노장애와 자기혐오의 늪에 빠져 있던 38세 작가가 자신을 필사적으로 일으켜세웠던 시간의 기록. 아무것도 하기 싫었던 그녀를 다시 움직이게 한 것은 주변의 페트병을 딱 10초간 치우는 작은 용기였다. 1년 반의 싸움 끝에 약을 끊고, 이제 자신과 같은 고통을 겪는 이들을 돕는 삶을 살고 있는 그녀는 <청소하기> <밝은색 옷 입기> <언어 바꾸기> <표정 바꾸기> <운동하기> 등 자신을 고비마다 일으켜준 ‘결정적 변화’의 계기들을 공유하기 위해 이 책을 냈다.

작고 귀여운 펠트 브로치 키트

길어야 30분, 간단한 바느질로 뚝딱 완성하는 펠트 브로치! 세상에 없던 ‘귀여운 것’이 왔다! 꼬물꼬물 만들기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새로운 취미. 바느질이 처음이거나 서툴러도 7가지 기본 바느질만 익히면 누구나 43가지 펠트 브로치를 만들 수 있다. 수년간 원데이 클래스를 진행해온 작가의 노하우를 전부 담았다. 모든 작품에 100% 실물도안을 수록했으며, 어려운 기법들은 QR코드를 스캔하여 영상 튜토리얼을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초보자를 위한 펠트 공예의 모든 것을 담은 책. 이 책이라면 누구나 쉽게 자신만의 펠트 브로치를 만들 수 있다. ‘작고 귀여운 브로치 키트’는 책에 나오는 4가지 펠트 브로치인 ‘반달, 강아지, 식빵, 당근’을 직접 만들 수 있도록 구성한 스페셜 한정판으로, 장혜미 작가가 실제 사용하는 펠트 재료와 꼭 필요한 바느질 도구만 담은 종합선물세트다. 시작이 막막했던 분들이라면 지금 당장 ‘작고 귀여운 브로치 키트(한정판)’와 함께 펠트 브로치의 세계에 빠져보자.

국어시간에 생각키우기

전국국어교사모임 선생님들이 고른, 학생들과 토론하기 좋은 글 모음집 이 책은 시험과 입시를 떠나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을 만들기 위해 20년이 넘게 애써온 전국국어교사모임이 펴낸 청소년을 위한 토론하기 좋은 글 모음집이다. 이 책에는 국어 선생님들이 손수 고른, 중고등학생들이 읽고 토론하기 좋은 글 31편과 학생들이 글을 읽으면서 스스로 생각을 키워갈 수 있는 다양한 활동거리가 담겨 있다. 요즘 학생들에게 관심이 있을 만한 주제를 골라 그 주제를 잘 담아내고 있는 바탕글을 실은 다음, 바탕글마다 활동거리를 마련해서 학생들이 더 깊이 고민하면서 생각을 키워갈 수 있게 했다. 자기 정체성, 연애, 소통, 가족 같은 ‘나’의 문제부터 독거노인, 이주 노동자, 다문화가정 같은 소외된 이웃들의 이야기, 그리고 차별, 장애인, 빈곤 같은 우리 사회의 문제와 채식, 로드킬, 토종 씨앗, 막개발 같은 환경 문제와 과학 기술에 관한 이야기, 역사와 문화에 관한 이야기까지, 다양하고 재미있는 읽을거리와 활동거리가 가득하다.

새 크레파스 봉봉

오일파스텔 바람을 불러온 예술 베스트셀러 <크레파스 봉봉>이 더 예쁘고 새로워졌다. 따로 클래스에 가지 않아도 그림을 배울 수 있는 컬러링 아트북 <새 크레파스 봉봉>은 오일파스텔의 질감과 표정을 더욱 풍부하게 살린 4점의 새로운 작품과 기존 작품 18점으로 구성한 개정증보판. 봉봉오리 작가의 노하우가 담긴 ‘튜토리얼북’을 읽으며 ‘컬러링북’에 그리기만 하면 바로 ‘작품’이 된다. 어릴 적 그때처럼 마음껏 칠하며 자유로운 표현의 즐거움, 부드러운 그라데이션의 감동을 즐겨보자. 모든 그림에 영상 튜토리얼이 딸려 있어 누구나 쉽게 해볼 수 있다.

새 크레파스 봉봉  아티스트 에디션

오일파스텔 바람을 불러온 예술 베스트셀러 <크레파스 봉봉>이 더 예쁘고 새로워졌다. 따로 클래스에 가지 않아도 그림을 배울 수 있는 컬러링 아트북 <새 크레파스 봉봉>은 오일파스텔의 질감과 표정을 더욱 풍부하게 살린 4점의 새로운 작품과 기존 작품 18점으로 구성한 개정증보판. 봉봉오리 작가의 노하우가 담긴 ‘튜토리얼북’을 읽으며 ‘컬러링북’에 그리기만 하면 바로 ‘작품’이 된다. 어릴 적 그때처럼 마음껏 칠하며 자유로운 표현의 즐거움, 부드러운 그라데이션의 감동을 즐겨보자. 모든 그림에 영상 튜토리얼이 딸려 있어 누구나 쉽게 해볼 수 있다. <새 크레파스 봉봉 아티스트 에디션>은 전문회사와 콜라보하여 만든 특별 한정판으로, 작품에 쓰기 좋은 24색을 작가가 직접 큐레이션한 ‘오일파스텔 세트’가 포함되어 있다.

국어시간에 생활글읽기 1

다채로운 삶의 체험과 성찰을 담은, 10대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는 에세이 모음집 시험과 입시를 떠나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을 만들기 위해 20년이 넘게 애써온 전국국어교사모임이 펴낸 청소년을 위한 생활글 모음집이다. 전국국어교사모임 선생님들이 학생들이 관심 가지고 흥미 있게 읽을 수 있는 에세이와 논픽션 등을 골라 엮었다. 우리 사회 각계각층에서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해나가는 사람들, 영향력이 있고 유명한 사람들이 쓴 글 가운데 학생들의 삶과 가깝고, 학생들의 삶에 도움이 되는 것들을 가려뽑았다. 교사들이 청소년의 흥미와 관심, 눈높이에 맞는 글들을 추천하고, 학생들이 그것들을 읽고 감상평을 쓰는 과정을 거쳐 가장 흥미롭고 감동적인 글들을 골라냈다. 읽는 재미가 있으면서도 생생한 체험과 성찰이 담긴 작품들을 통해 오늘을 사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일상을 새롭게 바라보고, 주위의 사람과 사물을 세심한 시선으로 돌아보게 한다.

국어시간에 시읽기 3

국어 교사들과 학생들이 함께 고른, 10대들이 좋아하고 공감하는 시 모음집 시험과 입시를 떠나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을 만들기 위해 20년이 넘게 애써온 전국국어교사모임이 펴낸 청소년을 위한 시 모음집이다. 그동안 교과서에 실린 시들은 학생들의 정서와는 잘 맞지 않았다. 그래서 시를 어려워하거나 재미없어 하는 학생들이 많았다. 이 책은 어떻게 하면 학생들이 시와 가까워질 수 있을까 하는 고민에서 비롯하였다. 좀 더 생동감 넘치고 재미있는 시 수업을 하려면, 시가 학생들 곁으로 다가가야 한다. 그러려면 시가 쉽고 재미있어야 한다. 전국국어교사모임 선생님들은 별다른 설명 없이 읽기만 해도 그 시의 정서가 온몸으로 전해지는 시, 그러면서 느낌이든 생각이든 무엇인가 가슴에 고이는 시, 학생들의 눈높이와 감성에 맞는 시를 학생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그런 생각을 바탕으로, 학생들의 삶과 깊은 연관을 가진 건강한 시, 일상에서 새로움을 발견하고 있는 시, 삶의 지혜를 담은 시, 역사적 삶이나 통일이나 환경이나 생태를 노래한 시, 재미있게 씌어진 시 등 다양한 시들을 골라 엮었다. 시를 어렵고 재미없는 것으로 여기는 학생들도, 이 책을 한번 잡으면 쉽게 손에서 놓지 못할 것이다.

국어시간에 여행글읽기 1

다채롭고 드넓은 세계를 소개하는, 10대들을 위한 여행글 모음집 이 책은 시험과 입시를 떠나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을 만들기 위해 20여 년 동안 애써온 전국국어교사모임이 펴낸 10대들을 위한 여행글 모음집이다. 답답한 교실에 갇힌 학생들에게 너른 세상을 열어주고, 전 세계의 들썩이는 현장을 펼쳐 보이며, 여행을 통해 내면을 성장시킬 수 있는 흥미로운 여행글 15편을 담았다. 요즘은 누구나 쉽게 여행을 할 수 있지만, 여행의 참다운 방식과 의미는 퇴색해 가고 있으며 국어 교과서에서도 여행글이 설 자리는 점점 사라지고 있다. 당장 배낭을 메고 여행을 떠날 수는 없지만, 이 책을 통해 세계를 바라보는 시각을 넓히고 자신만의 여행을 꿈꿔볼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각각의 여행글에는 생생한 사진이 함께 담겨 있으며, 여행지를 좀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상세한 정보도 소개한다. 또한 글을 읽은 뒤 여행의 숨은 뜻을 짚어볼 수 있는 질문과 활동거리도 덧붙였다.

국어시간에 생활글읽기 2

다채로운 삶의 체험과 성찰을 담은, 10대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는 에세이 모음집 시험과 입시를 떠나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을 만들기 위해 20년이 넘게 애써온 전국국어교사모임이 펴낸 청소년을 위한 생활글 모음집이다. 전국국어교사모임 선생님들이 학생들이 관심 가지고 흥미 있게 읽을 수 있는 에세이와 논픽션 등을 골라 엮었다. 우리 사회 각계각층에서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해나가는 사람들, 영향력이 있고 유명한 사람들이 쓴 글 가운데 학생들의 삶과 가깝고, 학생들의 삶에 도움이 되는 것들을 가려뽑았다. 교사들이 청소년의 흥미와 관심, 눈높이에 맞는 글들을 추천하고, 학생들이 그것들을 읽고 감상평을 쓰는 과정을 거쳐 가장 흥미롭고 감동적인 글들을 골라냈다. 읽는 재미가 있으면서도 생생한 체험과 성찰이 담긴 작품들을 통해 오늘을 사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일상을 새롭게 바라보고, 주위의 사람과 사물을 세심한 시선으로 돌아보게 한다.

국어시간에 세계단편소설읽기 1

지성과 감성, 사고력과 상상력을 키우는, 10대를 위한 세계단편소설 모음집 이 책은 시험과 입시를 떠나 신나고 재미있는 국어 수업을 만들기 위해 애써온 전국국어교사모임이 펴낸 10대들을 위한 세계단편소설 선집이다. 틀에 박힌 ‘세계단편소설 선집’에서 벗어나 보다 재미있는 작품, 보다 새로운 작품을 원하는 청소년들의 바람과 욕구를 채워주자는 목표에서 비롯되었다. 여러 문화권을 대표하는 작품뿐 아니라 우리나라에 소개되지 않았던 작품도 찾아 실었다. 동시대를 살아가는 여러 나라 사람들의 다양한 삶과 문화를 문학작품을 통해 경험하고 소통하는 것은 청소년들의 삶을 더욱 풍성하게 이끈다. 그래서 단순히 학습을 위한 목적이 아니라 청소년들의 지성과 감성을 충족시키고 생각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작품들을 고르는 데 중점을 두었다. 각 언어권 전공자들이 각 나라별로 대표 작품들을 골랐으며, 학교 현장에서 청소년들과 함께해 온 전국국어교사모임 선생님들이 최종 선정 작업을 맡았다. 《국어시간에 세계단편소설읽기 1, 2》에는 19세기부터 20세기까지, 영미와 유럽은 물론 아시아와 아프리카까지, 시대와 나라를 막론하고 각 문화권을 대표할 수 있는 21편의 작품이 담겨 있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