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문학

문학

이야기꽃, 피다

내로라하는 전국의 중·고등학생 이야기꾼들이 자기 지역 사투리로 들려주는 재미나고 감동적인 이야기들을 모아 엮은 책

최척전, 세상이 나눈 인연 하늘이 이어 주니

전쟁 앞에 놓인 한 가족의 가혹한 운명 흩어진 인연을 다시 이은 기나긴 여정 최척과 옥영은 전쟁 중에 만나 어렵사리 혼례를 치렀지만 갑작스런 왜구의 침략으로 생이별을 하고 맙니다. 서로의 생사도 모른 채 뿔뿔이 흩어진 최척의 가족은 일본과 중국, 머나먼 베트남까지 떠돌며 혈육을 그리워하지요. 남편과 아내, 부모와 자식이 우연과 필연을 거듭 겪으며 다시 만나기까지, 그 길고도 머나먼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전쟁이 개개인의 삶을 얼마나 고통스럽게 하는지, 이를 뛰어넘는 인간의 사랑은 얼마나 위대한지를 함께 느낄 수 있습니다.

문학시간에 옛글읽기 3

국어 선생님들이 가려뽑고 쉽게 풀어쓴, 청소년이 읽을 만한 38편의 옛글 《문학시간에 옛글읽기 3》은 전국국어교사모임에서 펴낸 ‘문학시간에 옛글읽기’ 시리즈의 세 번째 책이다. 국어 선생님들이 수많은 옛글 가운데 학생들에게 권할 만한 옛글들을 가려 뽑고,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쉽게 풀어썼다. 글 하나하나를 읽어 가다 보면, 옛사람들의 삶의 모습과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뿐만 아니라 사물과 현상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과 탁월한 안목 등을 읽어 낼 수 있다. 또한 김부식, 박제가, 박지원, 유몽인, 이규보, 이덕무, 이옥, 이이, 이익, 이황, 홍대용 등 그 이름이 널리 알려진 당대의 지성인들이 쓴 글을 통해, 당대 지식인의 삶은 어땠는지, 그들은 어떤 생각과 고민을 가지고 있었는지 등도 엿볼 수 있다.

그림책 읽는 즐거운 교실 2

초등학교 국어과 교육과정을 반영한, 그림책과 함께 하는 즐거운 국어 수업 이야기!

임진록, 조선의 영웅들 천하에 당할 자 없으니

"임진왜란의 빛나는 영웅들! 벼랑 끝에 선 조선을 구하다" 임진왜란은 조선을 건국 이래 최대 위기로 몰아넣은 전쟁이었습니다. 이순신, 곽재우, 사명당, 논개, 김응서, 김덕령 등은 참혹한 전쟁에 휘말린 나라와 고통에 빠진 백성을 구해 낸 임진왜란의 영웅들이었지요. 《임진록》은 기나긴 전쟁의 참상과 치열한 전투의 과정, 수많은 영웅의 빛나는 지략과 뜨거운 승리의 과정을 힘 있게 펼쳐 놓은 소설입니다. 역사보다 더 생생하고 기록보다 더 긴박한 임진왜란의 현장으로 떠나 볼까요?

0교시 문학 시간

학생들에게 문학을 스스로 감상하는 법을 알려주는 책 《0교시 문학 시간》은 학교에서 20년 넘게 문학을 가르쳐 온 저자가, 자신이 했던 문학 수업 방법을 바탕으로 시와 소설을 어떻게 감상해야 하는지를 안내하는 책이다. 저자는 10년 전, 학습서와 참고서가 판치던 암기식?문제 풀이식 문학 교육에 대한 안타까움과 반성에서 비롯하여 자신만의 문학 수업 노하우가 담긴 《0교시 문학 시간》을 펴내었다. 그로부터 다시 10년이 지난 지금, 아이들의 지적?정서적 변화에 발맞춘 더욱더 풍부해진 감상 방법을 담아 이 책의 개정판을 선보이게 되었다. 이 책은 학생들 스스로 시와 소설을 감상하는 방법을 다룬다. 선생님이 교실에서 아이들에게 설명하듯 말랑말랑하고 친절한 말투로 이야기하고 있어, 머리와 가슴에 쏙쏙 박힌다.

문학시간에 옛글읽기 2

‘문학시간에 읽기’ 시리즈 오늘날의 교육 환경에서 중·고등학생들에게 ‘문학’은 어떤 의미일까? 그저 문제 풀이를 위해 외우고 읽어야 하는 귀찮고 어려운 그 무엇으로 여기는 학생들이 많을 것이다. 시험에 어떤 작품이 어떻게 나올까만 생각하며 이 참고서 저 문제집을 펼쳐 문제를 푸느라 문학의 재미와 아름다움을 맛보고 느낄 겨를이 없기 때문이다. 전국국어교사모임은 학생들에게 문학의 참맛을 느끼고 맛보게 해 주고 싶었다. 그래서 문학사 중심, 지식과 기능 중심의 문학 교재가 아닌, 학생들이 재미있게 읽으면서도 자신의 지적·정서적 경험을 넓힐 수 있는 문학책을 만들게 되었다. ‘문학시간에 읽기’ 시리즈에는 전국의 국어 선생님들이 숱한 토론을 거치면서 가려 뽑은 작품들이 담겨 있다. 학생들이 즐겨 읽고 크게 감동한 작품들, 학생들의 감수성과 상상력을 풍부하게 만든 작품들로 골라 엮었다. 이 책들은 학생들이 논술과 수능 준비를 위해 어렵게 외우고 풀어야 하는 문학이 아닌, 나와 우리의 이야기가 담겨 있는 문학, 느끼고 생각할 수 있는 문학, 진실한 얼굴의 문학과 만나게 해 줄 것이다.

금오신화, 노래는 흩어지고 꿈같은 이야기만 남아

"상상과 꿈이 그려 낸 신비로운 세상 현실보다 더 생생한 사랑 이야기"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전혀 다른 차원의 세상에 가 있다면 어떨까요? 사랑을 약속한 연인이 알 수 없는 세상에서 왔다면요? 《금오신화》는 우리나라 최초의 한문 소설로, 현실과 비현실을 넘나드는 다섯 편의 신비로운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귀신과 사랑을 나누는 〈만복사저포기〉와 〈이생규장전〉, 현실 밖 다른 공간에 발을 딛는 〈취유부벽정기〉, 〈용궁부연록〉, 〈남염부주지〉 속에는 아름다운 사랑, 유려한 노래는 물론 사회를 향한 날카로운 비판도 담겨 있습니다.

토끼전, 꾀주머니 배 속에 차고 계수나무에 간 달아 놓고

꾀 많은 토끼와 우직꾀 많은 토끼와 우직한 자라가 벌이는 위험천만 수궁 여행 《토끼전》은 동물들을 내세워 속 시원한 풍자와 비판을 쏟아 내는 우화 소설입니다. 고비 고비 닥치는 위험을 번뜩이는 재치와 지혜로 뛰어넘는 토끼는 인간 세상의 누구와 닮은꼴일까요. 충성심이 가득하지만 세상 변화에 우둔한 자라는 어떤 인물들을 빗대고 있을까요. 이들이 꼬집는 사회의 모순과 《토끼전》이 바라는 평등한 세상을 자유롭게 상상하며 수국과 육지를 넘나드는 흥미진진한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봅시다.

아흔 즈음에

아흔 즈음에 - 우리 시대 인문학자 김열규의 마지막 사색

김열규(저자) | 2014.01.06 | 조회 2,624

x 세종도서 문학나눔부분 선정
한국학의 거장 김열규, 인생 마지막 순간까지 붙잡은 삶의 주제들 평생 인간을 중심에 놓고 우리 문학과 문화를 탐구하며 자연 속에서 자신과의 참다운 대면을 해온 김열규 교수가 생의 마지막까지 거르고 거른 삶의 주제들을 들려준다. 시간과 고독, 죽음과 고통, 배움과 노동, 사랑과 자연, 자아와 이웃이라는 생의 어귀 어귀를 돌며 노년의 인문주의자와 함께 따뜻한 공감과 깨달음의 산책을 나선다. “인생 아흔, 마치고 끝내고 하는 나이를 말할 처지가 되다니 마음을 다잡게 된다. 그런 기운을 살려 이 한 권의 책이야말로 나이 든 사람들 누구나의 인생살이에 유종의 미를 꽃피우게 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또 바란다. 이뿐만 아니라 한창 젊은이들에게는 유종의 미가 마련되도록 그들 삶이 가꾸어지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다음페이지마지막 페이지 이동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