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쓰는 제주사

탐라가 고려에 복속된 이래 근현대사에 이르기까지 언제나 대륙성과 해양성이 맞부딪쳤고 제주인은 경계인이 되었다. 이 책은 탐라 선사문화에서 현대사 4?3의 진상까지 12개의 주제로 나누어 역사의 섬 제주를 펼쳐 보이는 가운데 시종 우리에게 중앙 중심이 아닌 변방의 시선이라는 담론을 던진다. 그리고 국가 중심의 한국사 기술까지 통렬히 뒤집는다. 최근 역사 읽기의 새로운 흐름인 ‘지방사?? 기술의 주요한 예시이다.

사회성이 고민입니다

- 타인과 어울리기가 힘든 것은 사회성 부족 탓인가요? - 나만 외로움을 타는 걸까요? - 모두에게 칭찬받고 싶은 나는 정상일까요? - 꼭 타인과 경쟁해야만 할까요? - 왜 나는 남의 이야기에 이토록 휘둘릴까요?

전국역사교사모임 선생님이 쓴 제대로 한국사 8

전국역사교사모임 현직 역사 교사들이 ‘제대로’ 쓴 어린이 한국사 통사. 역사 사료를 생생한 이야기로 재구성해 사극보다 더 재미있는 역사책입니다. 아이들이 술술 읽으면서, 역사 공부는 재미있게, 시험 대비는 ‘제대로’ 할 수 있도록 학교 현장에서 오랫동안 역사를 가르친 선생님들이 2015년 개정 교과서의 부족한 점을 완벽하게 보완했습니다. 한국사를 이해하는 데 꼭 필요한 내용과 자료가 알차게 구성되어 있어 부모와 교사, 아이가 함께 읽으면 좋은 책입니다. 흥미진진한 동시에 역사 고증에도 충실해 선생님들이 가장 많이 추천한 한국사 책입니다.

Merry People

누적 1,000만뷰, 20만 팔로워 드로잉메리 작가의 작품을 컬러링 아트북으로 만나보세요! 중독성 최고! 칠하는 걸 보고 있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드로잉메리 작가의 작품을 직접 그려보자. 소문난 힐링템 『Merry Summer』에 이은 두 번째 컬러링 아트북 출간! 작가의 노하우와 작품별 칠하는 법을 담은 <튜토리얼북>을 보며 작가가 실제로 쓰는 용지(220g)에 스케치를 인쇄한 <컬러링북>에 부드럽게 칠하기만 하면 멋진 그림이 완성된다. 영상 튜토리얼도 함께 활용해보자.

대한민국 특산품 오마이뉴스

대한민국 특산품 오마이뉴스

오연호(저자) | 2004.08.02 | 조회 257

2000년 2월 22일 세계 최초로 시민기자제를 도입해 창간된 인터넷 신문 오마이뉴스! 국내외 언론과 기업은 왜 오마이뉴스를 주목하는가. 오마이뉴스를 창간하고 이끌어온 오연호 대표가 쓴 오마이뉴스 이야기. 이넡넷 공간의 출현으로 인해 세상이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 그 변화에 어떻게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인지를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테크놀로지와 전혀 친숙하지 못했던 한 시골 촌놈이 인터넷 바다에서 수영법을 배우기까지의 변신을 기록하고 있다.

(개정판)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7 - 연산군일기

조선사가 지식인 문화에 머물고 대중들에게는 아직 생소했던 시절, 조선사로 가는 길목을 시원하게 열어준 책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이 있었다. 2001년을 시작으로 10여 년을 조선사에만 바쳤던 박시백 화백은 방대한 분량과 편년체 서술로 아무나 접근할 수 없었던 《조선왕조실록》을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볼 수 있도록 만화로 재탄생시켰다. 성실한 고증과 탄탄한 구성, 명쾌한 자기만의 시각을 통해 조선왕조 500년 역사를 생생하게 되살렸다는 평을 받으며 독자층을 넓혀가던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은 완간과 함께 독자의 환호를 받았다. 조선사 입문의 대표 도서로 자리 잡은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은 더 많은 독자와 만나 《조선왕조실록》이 명실상부 우리 사회의 필수교양으로 거듭나게 하고자 새롭게 출발한다.

(개정판)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5 - 경종·영조실록

조선사가 지식인 문화에 머물고 대중들에게는 아직 생소했던 시절, 조선사로 가는 길목을 시원하게 열어준 책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이 있었다. 2001년을 시작으로 10여 년을 조선사에만 바쳤던 박시백 화백은 방대한 분량과 편년체 서술로 아무나 접근할 수 없었던 《조선왕조실록》을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볼 수 있도록 만화로 재탄생시켰다. 성실한 고증과 탄탄한 구성, 명쾌한 자기만의 시각을 통해 조선왕조 500년 역사를 생생하게 되살렸다는 평을 받으며 독자층을 넓혀가던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은 완간과 함께 독자의 환호를 받았다. 조선사 입문의 대표 도서로 자리 잡은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은 더 많은 독자와 만나 《조선왕조실록》이 명실상부 우리 사회의 필수교양으로 거듭나게 하고자 새롭게 출발한다.

하하 아빠, 호호 엄마의 즐거운 책고르기

권하는 부모와 읽는 아이가 모두 만족하고 환호할 수 있는 책과 독서 지도법. 인터넷 서점 알라딘 어린이 책 서평 256편의 전문 또는 발췌 서평을 모았다. 어린이 책에 대한 예리한 평가, 일상의 고충과 보람이 실감나는 에피소드들, 육아에 대한 여러 의견이 모두 담긴 독자들의 서평은 인터넷 서점이 만들어낸 가장 즐거운 공간일 것이다. 그 공간을 활자로 옮겨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자 하는 것이 바로 이 책이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유령

대한민국의 6명의 전문가가 “4차 산업혁명을 다시 생각한다.” 2017년 8월 22일,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4차 산업혁명을 다시 생각한다”라는 주제로 원탁 토론회를 개최했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는 키워드이자, 일자리와 더불어 새로운 정부 국정 운영의 양대 축인 ‘4차 산업혁명’을 재조명하고, 폭넓은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서였다. “정의가 모호한 용어는 사람들이 각자 생각하는 개념을 투영해 이용할 수 있기에 정치적 유행어로 쓰이곤 한다.”라고 발언했던 홍성욱(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과 함께 토론자로 나섰던 김소영(한국과학기술원 정책대학원 원장)이 의견을 모으고, 김우재, 김태호, 남궁석, 홍기빈(가나다순)이 함께 문제의식을 공유해 우리 사회 다양한 분야에서 각광받고 있던 4차 산업혁명을 비판하는 첫 책을 탄생시켰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유령》은 기초과학자와 과학정책연구자, 경제학자와 과학사학자들이 모여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 광풍의 현실을 진단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늘 그랬듯이 길을 찾아낼 것이다

지금-여기의 새로운 상식이 된 페미니즘 어디로,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페미니즘이 다시 부흥기를 맞이한 2015년 이후, 여성들이 페미니스트의 시선으로 한국 사회를 바라보기 시작했다. 여성 대중이 페미니즘이라는 공통의 기반을 갖고 세상을 마주하는 시대, 페미니즘은 우리에게 무슨 문제를 어떤 방식으로 이야기하는가? 여성주의 연구활동가 권김현영이 지금-이곳의 문제들을 바탕으로 벼리고 다듬은 연구를 통해 폭력의 시대를 넘는 페미니즘의 길을 제안한다. 미투운동, 텔레그램 N번방, 장자연·김학의·클럽 버닝썬 사건 등 한국 사회의 가장 중요한 페미니즘 이슈를 자세히 들여다보고, 젠더, 성착취, 피해자중심주의, 섹슈얼리티, 여성 정치 등 페미니즘 핵심 지식을 진지하게 사유할 수 있는 기회다.
맨 앞페이지 이동이전페이지101 | 102 | 103 | 104 | 105 | 106 | 107 | 108 | 109 | 110다음페이지마지막 페이지 이동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