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배들

세계 질서에 대한 데리다의 철학적 개념과 실천적 사유를 담은 책. 주권, 법이라는 문제로부터 이슬람, 9·11 이후의 미국, 국민국가의 해체 등에 이르기까지, 정치적이고 현실적인 문제들에 대해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 2002년 행한 두 차례의 강연을 책으로 묶었다. 첫 번째 강연은 2002년 7월 스리지-라-살(Cerisy-la-Salle)에서 ‘도래할 민주정치’라는 테마로 열린 학회에서 〈최강자의 이성: 불량국가들은 존재하는가?〉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고, 2002년 8월 프랑스 니스 대학에서 ‘이성의 미래, 합리성의 생성’이라는 테마로 열린 ‘불어권 철학자들의 모임’에서 〈도래할 계몽주의의 ‘세계’〉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한국의 교양을 읽는다 5 -인문편

논술?토론?교양의 심화를 위한 우리 사회의 질문과 답변들을 담은 한국의 교양을 읽는다(전5권) 마지막 권. 나는 나인가?, 행복한 허무주의자로 살 수는 없을까?, 우리에게 어머니는 있는가?, 착하게 살고 싶은가?, 어떤 공부를 할 것인가? 등 나와 나의 삶 깊숙이 예리한 질문들을 던지고 성찰하게 한다.

만화로 읽는 사마천의 사기 2 춘추시대

역사서의 전범이자 인간학의 고전 《사기》를 만나는 가장 쉽고 흥미진진한 길! 한국 리얼리즘 만화의 자존심 이희재 화백이 혼신의 힘을 쏟아 《사기》의 명장면을 생생하게 그려내다! 본기와 세가로 역사의 흐름을 꿰고 열전으로 다채로운 인간군상을 생동감 있게 포착해 평생 한 번 꼭 읽어보고 싶지만 어렵고 방대해 머뭇거렸던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천 년의 베스트셀러 《사기》, 이제 누구나 쉽고 재밌게 만날 수 있다.

초등학생에 딱! 과학 상식 100배 2

어린이들이 꼭 알아야 할 과학 상식들을 학교 교과서에 맞춰 총 4개의 장으로 나누고 그 안에 각 22개씩의 항목들을 문제와 보기, 만화와 정보 페이지로 나누어 구성한 재미있는 과학상식만화. 특히 친숙한 컬러 만화를 중심으로 편집해서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도 쉽게 책에 흥미를 붙일 수 있도록 했습니다.

호적

국가에 의한 수탈과 사회적인 부패, 그리고 가부장적인 지배 등은 우리에게 ‘오래된 전통'으로 각인되어 있는 조선시대의 이미지이다. 조선시대는 개인과 집단의 자율적 활동이나 개성이 국가 지배에 의해 철저히 통제되는 암흑사회일 뿐인가? 이는 전통과 근대를 나누려는 근대적 시선이 만들어낸 이미지는 아닐까? 이 책은 '양반-평민-노비'라는 엄격한 신분제, 마치 '비(婢)'처럼 존재하는 여성, '가부장제적' 권위가 이데올로기화 한 가족질서 등 우리가 '전통'으로 여겼던 것들이 사실 많은 부분에서 '그리 오래지 않은' 시기에 형성되기 시작했음에 주목하며, 호적이라는 국가공문서를 통해 어둠에 가려 있던 개인과 여러 계층의 일상적 삶에 접근하면서 조선후기 신분, 여성, 가족 등의 역사적 실체와 함께 고유하면서 다양한 조선시대의 개성을 찾는다. 그리고 현대사회에서도 여전히 주요한 문제로 거론되고 있음을 심도 깊게 환기시킨다.

(개정판)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1 - 광해군일기

조선사가 지식인 문화에 머물고 대중들에게는 아직 생소했던 시절, 조선사로 가는 길목을 시원하게 열어준 책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이 있었다. 2001년을 시작으로 10여 년을 조선사에만 바쳤던 박시백 화백은 방대한 분량과 편년체 서술로 아무나 접근할 수 없었던 《조선왕조실록》을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볼 수 있도록 만화로 재탄생시켰다. 성실한 고증과 탄탄한 구성, 명쾌한 자기만의 시각을 통해 조선왕조 500년 역사를 생생하게 되살렸다는 평을 받으며 독자층을 넓혀가던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은 완간과 함께 독자의 환호를 받았다. 조선사 입문의 대표 도서로 자리 잡은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은 더 많은 독자와 만나 《조선왕조실록》이 명실상부 우리 사회의 필수교양으로 거듭나게 하고자 새롭게 출발한다.

우리 안의 과거

우리는 과거의 사건에 ‘연루’되어 있다. 실제로 우리는 과거에 만들어진 제도와 신념, 조직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동시에 과거는 우리와 ‘연루’되어 있다. 과거가 우리 속에 살아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수많은 미디어로부터 흡수한 역사 지식을 통해 ‘과거’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결정한다. ‘과거’라는 말 자체는 이미 지나간 때나 일, 사라져버려서 지금은 부재하는 것을 의미하지만, 오늘날 ‘과거’의 이미지는 우리가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규모와 강도로 재생산되고 있으며, 기억과 망각을 점유하고 제어하려는 진영에 의해 치열한 투쟁의 장(場)이 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유례없는 미디어의 발달과 더불어 진행되었음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한국의 교양을 읽는다4 -사회편

사회편의 논제 속에는 현대 우리 사회를 이해할 수 있는 핵심적인 질문과 키워드들이 가득 담겨 있다. 그리하여 그 논제들을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레 우리 시대의 과제와 미래의 비전을 찾아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개정판)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0 - 선조실록

조선사가 지식인 문화에 머물고 대중들에게는 아직 생소했던 시절, 조선사로 가는 길목을 시원하게 열어준 책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이 있었다. 2001년을 시작으로 10여 년을 조선사에만 바쳤던 박시백 화백은 방대한 분량과 편년체 서술로 아무나 접근할 수 없었던 《조선왕조실록》을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볼 수 있도록 만화로 재탄생시켰다. 성실한 고증과 탄탄한 구성, 명쾌한 자기만의 시각을 통해 조선왕조 500년 역사를 생생하게 되살렸다는 평을 받으며 독자층을 넓혀가던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은 완간과 함께 독자의 환호를 받았다. 조선사 입문의 대표 도서로 자리 잡은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은 더 많은 독자와 만나 《조선왕조실록》이 명실상부 우리 사회의 필수교양으로 거듭나게 하고자 새롭게 출발한다.

어른들은 몰라요

어른들은 몰라요

권기경,한정,김경민(저자) | 2003.05.05 | 조회 295

평범한 10대의 아주 특별한 이야기. 10대의 이야기를 다뤄 큰 화제를 모았던 KBS 휴먼다큐 <접속, 어른들은 몰라요>를 집필한 지은이들이 1년 반동안 10대와 함께 하면서 그들의 고민과 갈등, 꿈과 희망을 담아낸 책이다. 청소년들의 꿈, 사랑, 간섭, 세대 차이를 주제로 34가지 이야기를 담았다.
맨 앞페이지 이동이전페이지101 | 102 | 103 | 104 | 105 | 106 | 107 | 108 | 109 | 110다음페이지마지막 페이지 이동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