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최승아 (저자)

최승아 (저자)

프로필

1985년 바닷가 작은 도시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페르시아어를 공부했다. 우연한 기회에 이란 내 한국 기업에서 1년 동안 일하게 되었는데, 무료함을 견디지 못하고 회사를 나와 이란 여성들로 가득한 기숙사로 이사했다. 불법으로 선교활동을 하던 한국인과 같은 국적이라는 이유로 어학원에서 한 달 만에 쫓겨나 망연자실하지만, 그 김에 작정하고 여행을 떠나버렸다. 1년 8개월 동안 만난 수많은 사람들은 이 낯선 여행객을 푸짐한 가정식으로 따뜻하게 맞아주며 내밀한 삶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직접 보고 듣고 맛보며 경험한 다채로운 이란을 혼자만 알기 아까워서, ‘세헤라자드’를 자칭하며 《오! 이런, 이란》을 펴낸다. 현재 이란 대사관에 재직 중이다.

휴머니스트 도서

오! 이런, 이란

겁 없는 청춘의 좌충우돌 페르시아 방랑기 히잡을 쓴 그녀, 베일 벗은 이란을 만나다! 이란 여성들과 테헤란의 낡은 기숙사에 함께 살게 된 스물일곱 최승아. 그녀는 생기발랄한 기숙사 친구들과 카펫 위에 앉아 떠들고 놀다가 느닷없이 이 여행을 시작했다. 기숙사 친구들의 고향을 떠돌고, 기차에서 우연히 만난 여인을 따라가고, 이란인 디아스포라나 재(在)이란 한국인 등을 찾아다니면서 호기심이 이끄는 대로 이스파한, 타브리즈, 야즈드 등 이란의 12개 도시를 다녀갔다. 위대한 페르시아 문명과 이슬람 문화의 다채로운 빛깔에 반해버린 그녀의 대책 없는 페르시아 방랑기는 검은 차도르, 이슬람 근본주의, 핵무기, 테러 등 ‘이란답고, 이란스러운’ 이야기 너머 오색찬란한 카펫 같은 진짜 이란의 삶과 문화를 펼쳐보인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최성수
다음글최시한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