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이광재 (엮음)

이광재 (엮음)

프로필

강원도 평창에서 태어나 탄광촌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고, 연세대학교 법학과에서 수학하였다. 1988년, 우연히 내려간 부산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처음 만났다. 1992년, 국회의원에 떨어진 정치인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만들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 그 뒤 노무현의 보좌관으로 10여 년간 동고동락했다. 고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국가의 정책을 어떻게 꾸려갈 것인가 하는 문제를 계속 고민해왔고, 대통령 당선 후에 국가 정책을 디자인하는 국정상황실장을 역임했다. 그 뒤 국회의원과 도지사를 지냈고, 중국 칭화대학교에 2년 동안 있으면서 중국 최고 지도자들이 두 달에 한 번 모여 진행하는 집체학습의 강사들을 인터뷰하여 중국 국가 정책 방향의 지혜를 경청했다. 이후 한국의 원로들을 만나 대한민국이 어떻게 하면 더 나은 국가로 나아갈 수 있을지 그들의 경험을 있는 그대로 듣고 싶어 이 책을 엮었다. 이것들을 바탕으로 오랫동안 화두였던 국가는 어떻게 흥하고 왜 망하는가 하는 질문을 현실 경험과 덧붙여, ‘세계문명흥망사’라는 주제로 성균관대학교 문화융합대학원에서 강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새로운 세기의 파트너로 아랍 여러 국가의 주요 지도자들을 만나 그들과 대한민국이 함께 모색할 수 있는 미래가 무엇인지도 공부하고 있다. 현재 연세대학교 동서문제연구소 객원교수로 있으며, 지은 책으로는 《이광재 독서록》, 《같은 강물에 발을 두 번 담글 수 없다》, 《중국에게 묻다》(공저) 등이 있다.

휴머니스트 도서

대한민국 어디로 가야 하는가

대한민국을 이끌었던 원로들의 실패와 성공, 그들의 경험으로부터 배우는 대한민국의 미래! 지금 우리의 대한민국호는 제대로 가고 있는가? ‘세월호’ 사건은 국민에게 국가란 어떤 존재인가 하는 근본적인 의문이 들도록 한 사건이었다. 이제 광복 이후 70여 년간 만들어온 대한민국의 국가 시스템에 대해 성찰하고, 새로운 국가상을 만들어가야 할 때가 왔다. 오랫동안 현실정치에 몸담으며 국가 정책의 컨트롤타워인 국정상황실장을 역임하였던 정치인 이광재가 그간 실제로 국가 정책을 이끌어온 원로들을 만나 인터뷰했다. 2선 국회의원과 강원도지사로 정책입안자이자 정책실행자로 두루 몸담았던 경험에서 묻어난 질문을 통해 국가 정책의 방향과 해법을 고 채명신, 고 남덕우, 김기형, 조순, 이종찬, 김철수, 남재희 등 대한민국을 설계해온 원로와 전문가의 구체적인 경험담으로 듣는다. 보수와 진보를 막론하고 현실적인 국가 정책의 방향은 어떻게 설계되어야 하는지, 실제로 집행하는 과정에서 무엇을 고려해야 하는지 등에 관한 오랜 경륜의 제언을 듣는 계기가 될 것이다. 지방 선거 이후 새롭게 지방자치정부를 꾸려가는 정치인들과 행정가들에게는 더없이 소중한 지혜의 보고이자, 기업이나 공동체를 꾸려가고자 하는 이들 역시 간과할 수 없는 현실적인 조언으로 참고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이광익
다음글이광호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