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김근희 (그림)

김근희 (그림)

프로필

김근희 선생님은 1959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 책 읽기를 무척 좋아해서 이야기 속에 파묻혀 지내고는 했어요. 자라면서는 그림도 많이 그리고 바느질도 즐겨했지요.
서울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에 있는 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School of Visual Arts)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습니다. 이후 오랫동안 미국에서 살며 남편 이담 씨와 함께 그림책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을 활발하게 해왔습니다. 또한 순수 회화 작가로서 소박한 일상과 잊혀 가는 옛것들을 글과 그림으로 기록하는 비주얼 에세이(Visual Essay) 작업으로 다수의 개인전과 그룹전을 열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잊혀 가는 옛것들과 소박한 일상들, 들꽃들을 그림으로 그리고 글로도 쓰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동료 화가인 남편 이담 선생님과 함께 그린 그림책 《폭죽소리》는 1996년 ‘볼로냐 어린이도서전 일러스트레이션’ 전시 작품으로 선정되었고, 《엄마의 고향을 찾아서Journey Home》는 1998년 ‘미국 학부모협회 선정 도서상’을 수상했습니다.
어린이 책 《장승이야기》《꽃이랑 놀자》《바람 따라 꽃잎 따라》를 직접 쓰고 그렸고, 《겨레 전통 도감 살림살이》《아주 특별한 선물》《폭죽 소리》 같은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휴머니스트 도서

민들레와 애벌레

민들레와 애벌레

(휴먼어린이)

『민들레와 애벌레』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보는 민들레와 나비 한 살이를 통해 성장과 우정 이야기를 풀어놓는 책입니다. 민들레와 나비 한 살이의 성장과 우정의 의미를 따뜻하고 정답게 그려내고 있지요. 이야기 속 민들레는 언덕 너머에 뭐가 있는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하지만 한 자리에만 붙박여 꼼짝도 못하는 처지. 그런데, 마침 애벌레 한 마리가 나타났습니다. 호기심 많은 민들레 앞에 친구가 나타난 것이지요! 애벌레는 날마다 민들레를 찾아와 쉬고, 꿈틀거리는 몸으로 부지런히 다니며 본 세상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민들레는 애벌레 친구 덕분에 심심치가 않습니다. 게다가 붙박이 처지를 슬퍼하는 민들레한테 애벌레는 민들레 씨앗이 나는 걸 보았다며, ‘너도 날 수 있다’고 희망까지 품게 해주었지요. 하지만, 친구라고 늘 같이 있을 수는 없는 법. 애벌레는 더 자라기 위해서 오랜 잠을 자러 민들레 곁을 떠나야 합니다. 애벌레가 나비가 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이별이었지요. 하염없이 기다리는 사이, 민들레도 점점 꽃잎을 떨구고 하얗게 꽃씨를 만들며 모습이 변해 갑니다. 친구가 돌아오지 않으면 어떡하나, 또 알아보지 못하면 어떡하나, 친구를 기다리는 마음은 간절하기 짝이 없습니다.

누구랑 놀까

누구랑 놀까

(휴먼어린이)

자연 속에는 더불어 살아가는 많은 생명체가 있어요. 흙과 햇볕과 바람이 키워 내는 풀과 나무가 있고, 풀꽃들과 어울려 사는 벌레들도 있지요. 그 작은 친구들은 생김새도, 움직임도 다 다르지만, 열심히 일도 하고 놀기도 합니다. 우리 아이들이 자연 속에 사는 작은 친구들을 만나서 신나게 함께 놀기도 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도 많이 나누면 좋겠어요.

베짱이와 장화

베짱이와 장화

(휴먼어린이)

베짱이네 집에 친구들이 다시 모였네요. “집이 더 멋져졌네!” “저렇게 튼튼한 지붕은 어디서 구했니?” “침대가 정말 예쁘다.” 베짱이는 기분이 좋은지 환하게 웃었어요. 오누이는 문 밖에서 이 귀여운 잔치를 구경하고 있네요. 베짱이가 알고 있을까요?

천리포에서 보낸 나무편지

가만히 보고 있으면 꽃들이 말을 하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수목원’으로 잘 알려진 천리포수목원의 꽃과 나무들의 살림살이에 관한 에세이입니다. 나무 칼럼니스트로 잘 알려진 고규홍 선생의 천리포 꽃과 나무들에 관한 글을 편집해서 김근희, 이담 선생의 섬세하고 부드러운 그림과 함께 실은 책입니다. 수목원의 꽃과 나무에 관한 에세이기도 하지만 숲길을 천천히 거닐며 작은 생명들과 대화하는 느낌이 드는 기분 좋은 책으로 자연에 다가서는 법을 알게 해주는 책입니다.

마음대로 그려 봐

그림은 마음이야. 내 마음속의 이야기를 풀어 놓는 거지. 그림은 소리 없는 말이야. 내가 하고 싶은 말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거지. 어떤 때는 말보다 그림으로 설명하는 게 더 편하기도 해. 마음의 사진기로 찰칵 사진을 찍는 것처럼. 누군가한테 이야기하고 싶을 때 그림을 그려 봐. 말하고 난 것처럼 마음이 편해질 거야.

무슨 날일까?

무슨 날일까?

(휴먼어린이)

일 년 열두 달 달력 속에 담긴 옛 사람들의 삶과 노래, 우리 문화와 역사 이야기! 명절과 국경일, 그리고 설레는 마음으로 동그라미를 그린 특별한 날들 달력 속 기념일에 담긴 의미와 역사 이야기가 아름다운 글과 그림으로 펼쳐집니다. 새해 달력을 처음 펼치면 가장 먼저 무슨 날을 찾아보나요? 달력 속에는 수많은 사람의 행복한 일상이 꼭꼭 숨어 있어요. 우리가 만나 보지 못한 옛사람들의 삶과 노래도 가득 담겨 있지요. 의미를 되새기며 기억해야 할 우리나라의 오랜 역사도 담고 있고요. 소중한 사람과 함께 달력 속 ‘무슨 날’에 대해 이야기해 보아요.

아기별

아기와의 첫 만남을 기다리며 설렘으로 가득한 가슴 벅찬 감동을 아름다운 글과 그림으로 만나 보세요! 오늘도 하늘에 있는 수많은 아기별은 엄마 아빠를 찾아가지요. 아기별은 알고 있답니다. 누가 나의 엄마이고, 누가 나의 아빠인지. 사랑해, 엄마! 사랑해, 아빠! 사랑해, 우리 아가!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김규환
다음글김기흥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