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이정원 (저자)

이정원 (저자)

프로필

전북 완주에서 태어나 서강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동 대학원에서 〈기술 판소리 문학의 수용미학적 연구〉로 석사학위를, 〈조선조 애정 전기소설의 소설시학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에서 안성 방각본을, 세종대 만화애니메이션산업연구소에서 캐릭터를, 한국학중앙연구원 고전학연구소에서 신작구소설을 연구했다. 지금은 경기대 국문과에서 근무한다. 〈장화홍련전의 환상성〉, 〈영화 〈장화, 홍련〉에서 여성에 대한 기억과 실제〉, 〈애정 전기소설사 초기의 서사적 성격〉 등의 논문이 있다.

휴머니스트 도서

조선시대 책의 문화사

이 책은 효·충·열을 강조한 《삼강행실도》의 내용이 아니라, 이를 만들고 배포한 사람·목적·방법에서부터 효과적인 전달을 위한 편집의 방법과 수용자들의 반응에 이르기까지 책을 통한 지식의 전파와 관습의 형성을 둘러싼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작게는 《삼강행실도》를 둘러싼 이야기지만, 크게는 도서 간행과 보급의 실제 사례를 통해 ‘책, 지식, 관습의 상관성’을 밝히는 시도이고, 대상과 시기를 확장하며 이 관계의 뒤틀림과 역전 현상 등도 전망해 볼 수 있는 단초라 하겠다.

홍계월전, 계집아이에게 사내 옷을 입히면 운명도 알아보지 못할 것이니

홍계월의 부모는 어렵게 얻은 딸이 어린 나이에 부모와 생이별하리라는 도사의 말에 운명을 속이기 위해 남자 옷을 입혀 아들로 기릅니다. 이런 노력에도 결국 운명을 거스를 수 없었던 계월은 양부모를 만나 학문과 도술을 배운 뒤 전쟁터에 나아가 큰 공을 세우고, 헤어졌던 친부모와도 다시 만나 영화를 누립니다. 남성보다 뛰어난 능력과 비범함으로 전쟁터를 주름잡은 홍계월은 여성의 자의식이 점차 고조되던 사회 분위기에서 조선 후기 여성들의 마음에 피어오른 자아실현의 욕망을 고스란히 실현시켜 준 진정한 여성 영웅입니다.

이춘풍전, 춘풍이는 봄바람이 들어 평양에 가고

부잣집 외아들 이춘풍은 부모님이 돌아가시자 허구한 날 술 먹고 기생질을 하며 방탕하게 지내다 물려받은 엄청난 재산을 다 써 버립니다. 아내의 피나는 노력으로 다시 집안 살림이 일어서자 춘풍이는 나랏돈까지 빌려 평양으로 장사를 떠나고, 평양 기생 추월이를 만나 가져간 돈을 몽땅 털리고 기생집에서 심부름꾼 노릇을 하며 지내게 됩니다. 남장을 하고 평양 감사의 회계 비장이 된 춘풍 아내는 춘풍이와 추월이를 찾아내 혼쭐을 내 주지요. 난봉꾼 춘풍이가 현명한 아내의 활약으로 새사람이 되어 가는 모습을 만나 볼까요?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이정옥
다음글이제은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