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전경목 (저자)

전경목 (저자)

프로필

전북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조선후기 교생에 관한 연구〉로 석사학위를, 〈조선후기 산송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전북대 박물관 학예연구사를 역임하고 현재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고문서를 중심으로 연구, 강의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유서필지 - 고문서 이해의 첫걸음》(공저), 《고문서를 통해서 본 우반동과 우반동 김씨의 역사》가 있다.

휴머니스트 도서

조선시대 책의 문화사

이 책은 효·충·열을 강조한 《삼강행실도》의 내용이 아니라, 이를 만들고 배포한 사람·목적·방법에서부터 효과적인 전달을 위한 편집의 방법과 수용자들의 반응에 이르기까지 책을 통한 지식의 전파와 관습의 형성을 둘러싼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작게는 《삼강행실도》를 둘러싼 이야기지만, 크게는 도서 간행과 보급의 실제 사례를 통해 ‘책, 지식, 관습의 상관성’을 밝히는 시도이고, 대상과 시기를 확장하며 이 관계의 뒤틀림과 역전 현상 등도 전망해 볼 수 있는 단초라 하겠다.

고문서, 조선의 역사를 말하다

이 모든 이야기는 한 장의 고문서에서 시작되었다! 별다른 내용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고문서. 저자는 아내의 재혼을 허락하는 남편의 수기 한 장, 노름빚 갚았다는 사실을 증빙해달라는 탄원서 한 장을 실마리 삼아 문서를 작성한 사람, 그가 속한 공동체, 당시 시대상을 추적하며 이야기를 풀어낸다. 마치 탐정이 추리를 하듯 관련된 인물과 사회적 네트워크 속에서 고문서를 깊이 읽고, 뒤집어 보고, 의심하는 해석 과정은 놀랍고 경이롭다. 이 해석이 찾아낸 이야기는 거대 역사 속에 가려진 조선의 일상을 한 장면 한 장면 복원한다. 근엄한 표정을 짓고 있는 사대부가 아니라 평범한 사람들이 겪었던 이혼, 노름, 재산 분배 같은 소소한 일들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들이 남긴 목소리는 기존의 역사적 통설을 뒤집기도 하고, 우리가 어렴풋이 알고 있는 사실을 눈앞에서 생생하게 재현하기도 한다. 이렇게 고문서는 역사의 비밀상자처럼 조선시대의 숨겨진 이야기를 펼쳐낸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재단법인 카오스
다음글전국국어교사모임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