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전미정 (저자)

전미정 (저자)

프로필

《현대시학》으로 시인 등단. 인천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서강대학교 대학원에서 국어국문학 석사와 박사를, 백석대학교 상담대학원에서 가족상담학 석사를 마쳤다. 현재 인천대학교에서 글쓰기, 문학, 문학치유를 가르치면서 상담사이자 문학치유사로, 문학치료 이론가로, 또한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문학을 통한 상담의 가능성에 매료되어 ‘문학치유’ 분야를 개척하고자 2006년부터 상담연구소를 찾았고, 그때 얻은 영감으로 시 치유서 《상처가 꽃이 되는 순서》(2009)를 출간했다. 국악방송 라디오에서는 6개월간 〈전미정의 시가 필요한 시간〉(2012)을 이끌며 청취자와 두루 교감을 나누었다. 앞으로 ‘문학감성치유연구소’를 통해 우리 사회 곳곳에서 문학치유가 더 건강하고 아름답게 꽃피기를 꿈꾸고 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창작지원을 받아 출간한 시집으로 《유년의 서가로 가는 길에》(2001)와 《봄볕 환한 겨울》(2006)이, 학술서로 《한국 현대시와 에로티시즘》(2002)과 《에코토피아의 몸》(2005)이 있다.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9년에 걸쳐 연구비를 지원받아 〈시 창작의 놀이치료 기능〉, 〈치료의 수사학〉, 〈문학 본능과 마음의 법칙〉 등 여러 편의 문학치유 연구과제를 수행했다.

휴머니스트 도서

들어줄게요, 당신이 괜찮아질 때까지

내 마음, ‘심리학’으로 읽고 ‘문학’으로 치유한다 치열한 경쟁과 차가운 현실만 남은 사회에서 마음의 병을 앓을 수밖에 없는 현대인들을 치유할 특별한 ‘문학치유 상담실’이 문을 연다. 오랫동안 문학을 공부하고 가르쳐온 저자는 문학작품 속 인물이 상담실의 내담자를 쏙 빼닮은 사실을 깨닫고 심리학에 빠져들었다. 문학에 접목한 심리 상담에 매료되어 이제는 시인이자 대학에서 시를 가르치는 문학 선생이며, 상담사라는 세 가지 길을 동시에 걸어가고 있다. 현대인의 마음을 읽는 데 꼭 필요한 24개 심리 개념 키워드와 맞춤으로 접목한 사례를 통해, 독자는 마치 상담실에서 속을 털어놓고 상담받는 듯 따뜻한 위로와 구체적인 처방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 이 책은 2015년부터 3년간 한국연구재단 대중교양서 출판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수행된 연구 결과입니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다음글전상욱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