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김호 (저자)

김호 (저자)

프로필

서울대학교 국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허준의 동의보감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책임연구원과 가톨릭대학교 교양교육원 교수를 거쳐 현재 경인교육대학교 사회교육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역사학계에서는 드물게 조선시대의 의학사 연구에 발을 들였고, 그와 관련된 조선의 과학과 사회를 연구하던 중 법의학 분야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20여 년 전 규장각 서고에서 찾은 조선시대 살인사건 보고서 ‘검안’을 읽으면서 조선사회의 범죄와 그에 따른 처벌 등에 관심을 갖고 법치와 덕치, 정치와 윤리의 상관관계에 대해 고민해왔다.
그의 연구는 민중의 삶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가득하다. 검안은 드넓은 역사 속에서 조선시대 민중의 삶을 길어 올릴 수 있는 좋은 우물이라 말하는 그는 고문서를 통해 민중의 삶에 관한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다고 믿는다.

지은 책으로 《조선왕실의 의료문화》, 《정약용, 조선의 정의를 말하다》, 《원통함을 없게 하라》, 《조선의 명의들》, 《조선과학인물열전》, 《허준의 동의보감 연구》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신주무원록》, 《다산의 사서학》(공역) 등이 있다.

휴머니스트 도서

100년 전 살인사건

100년 전의 살인사건 보고서 ‘검안(檢案)’ 사회적 일탈의 현장에서 조선 사람들의 일상을 엿본다! 100년 전 조선에서는 어떤 사람들이 무슨 이유로 사람을 죽였을까? 그리고 그에 관한 수사는 어떻게 진행되었을까? 이를 생생하게 기록한 것이 바로 조선시대의 살인사건 보고서, ‘검안(檢案)’이다. 조선시대에는 살인사건이 일어나면 조사관이 현장에 출동하여 시신을 검시하고 관련자들을 취조한 뒤 상부에 보고했다. 《100년 전 살인사건》은 바로 이 살인사건 보고서 ‘검안’을 통해 100여 년 전 조선에서 일어난 살인사건과 그 수사과정을 살피는 것은 물론, 살인이라는 사회적 일탈의 틈새에 묻어 있는 민중의 삶을 들여다본다. 검안에는 질투에 눈이 멀어 아내를 살해하고 자살로 위장한 남편, 사람을 죽이고도 여우를 때려잡았다는 양반, 아이를 납치해 간을 빼먹은 나환자, 사위를 살해한 딸을 제 손으로 목 졸라 죽인 친정엄마 등 불륜과 폭력, 살인 같은 사회적 일탈 행위가 가득하다. 하지만 이 예외적이고 비정상적인 행위들로 가득한 기록의 틈새에는 조선시대 보통 사람들의 일상의 기쁨과 슬픔, 놀라움과 두려움이 묻어 있다. 죽은 자와 죽인 자의 부모와 형제, 이웃 들이 그들의 삶을 생생하게 증언하고 있기 때문이다. 검안에 담긴 100년 전 조선 사람들의 목소리를 통해 조선사회의 생생한 ‘일상’을 만나보자.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김호
다음글김호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