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임진아 (저자)

임진아 (저자)

프로필

누군가의 어느 날과 닮아 있는 일상의 우연한 순간을 그리거나 쓴다. 종이 위에 표현하는 일을 좋아한다. 지은 책으로는 『빵 고르듯 살고 싶다』(2018), 『아직 도쿄』(2019)가 있다.

홈페이지 imyang.net
인스타그램 @imjina_paper

휴머니스트 도서

오늘의

“안녕하세요. 오늘도 빵, 하셨나요?” 일러스트레이터 임진아가 일상에서 발견한 행복의 조각들. 우리는 지금 고소한 냄새가 풍기는 빵집에 들어섰습니다. 빈 쟁반에 새하얀 유산지를 깔고, 조금은 비장한 표정으로 설렘을 품고 빵 집게를 쥐어요. 그리고 빵들 앞에 섭니다. 식빵, 크림빵, 치아바타, 소보로빵부터 예쁘고 화려한 케이크까지 다양한 빵들이 나를 보고 있습니다. 나는 어떤 빵을 좋아할까요? 오늘의 나는 어떤 빵을 먹고 싶은 걸까요? 당당히 좋아하는 빵을, 먹고 싶은 빵을 빈 쟁반에 올려놓을 때의 그 행복감처럼, 거창하지도 특별하지도 않지만 일상을 살아가게 하는 작고 귀여운 행복을 담은 책입니다.

사물에게 배웁니다

<빵 고르듯 살고 싶다> 임진아 작가의 두 번째 일상 에세이. 말 없는 사물이 들려주는 오늘이 좋아지는 마법! 익숙하고 평범한 생활에서 반짝이는 이야기를 채집하는 일러스트레이터 임진아 작가의 에세이집. “말이 없는 대상의 말을 듣고 배우는 마음을 갖는다는 건, 생활의 단면이 조금씩 너그러워지는 일”이라고 말하는 작가가 일상을 둘러싼 크고 작은 사물들에게서 발견한 이야기들을 담았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도, 내가 싫어하는 것들도, 나를 비추는 거울이 될 수 있다고 말해주는 44묶음의 다정한 글과 그림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임지현
다음글임치균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