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김우재 (저자)

김우재 (저자)

프로필

어린 시절부터 꿀벌, 개미 등에 관심이 많았다. 생물학과에 진학해 사회성 곤충 연구는 한국이 지원하지 않는 기초과학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바이러스학을 전공해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박사후연구원으로 미국에서 초파리의 행동유전학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초파리 행동유전학의 창시자인 시모어 벤저의 제자, 유넝 잔Yuh Nung Jan에게 사사했으며, 초파리 수컷의 교미시간이 환경에 따라 어떻게 변하는지, 그리고 그 의사결정을 조절하는 신경회로와, 그 행동의 진화적 의미 또한 교미시간의 결정이 인간의 시간인지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를 연구하고 있다.
본업인 행동유전학 연구에 매진하고 싶으나, 가끔 한국사회의 과학이 부패한 권력과 영혼 없는 관료사회에 유린당할 때, 혹은 한국사회의 과학이 박정희식의 경제발전 패러다임을 벗어나 건강하게 자리잡는 데 도움이 되는 일이 있을 때 글을 써 의견을 낸다. 한겨레 <야! 한국사회>에 3년이 넘게 겨우 1700여 자의 글로 매달 과학자가 바라보는 한국사회에 대한 칼럼을 쓰고 있고, 과학자로 연구해온 주제들에 대한 책을 쓰고 있다. 과학자가 비뚤어진 사회에 대해 비판하고 독설을 퍼붓고 대통령을 욕해야 하는 세상이 얼른 끝나고, 과학자가 초파리의 교미행동만 연구하면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 오기를 바란다. 4차산업혁명을 싫어한다.

휴머니스트 도서

4차 산업혁명이라는 유령

대한민국의 6명의 전문가가 “4차 산업혁명을 다시 생각한다.” 2017년 8월 22일,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4차 산업혁명을 다시 생각한다”라는 주제로 원탁 토론회를 개최했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는 키워드이자, 일자리와 더불어 새로운 정부 국정 운영의 양대 축인 ‘4차 산업혁명’을 재조명하고, 폭넓은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서였다. “정의가 모호한 용어는 사람들이 각자 생각하는 개념을 투영해 이용할 수 있기에 정치적 유행어로 쓰이곤 한다.”라고 발언했던 홍성욱(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과 함께 토론자로 나섰던 김소영(한국과학기술원 정책대학원 원장)이 의견을 모으고, 김우재, 김태호, 남궁석, 홍기빈(가나다순)이 함께 문제의식을 공유해 우리 사회 다양한 분야에서 각광받고 있던 4차 산업혁명을 비판하는 첫 책을 탄생시켰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유령》은 기초과학자와 과학정책연구자, 경제학자와 과학사학자들이 모여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 광풍의 현실을 진단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김우선
다음글김욱동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