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김정은 (저자)

김정은 (저자)

프로필

영어책을 좋아하는 사람. 사춘기 절정의 큰딸과 이제 막 사춘기가 시작된 작은딸과 함께 ‘자기 몸 사랑’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가족에게 권하는 인문학》, 《엄마의 글쓰기》, 《엄마가 시작하고 아이가 끝내는 엄마표 영어》를 썼습니다.

휴머니스트 도서

엄마의 글쓰기

내일은 한 뼘 더 자라는 엄마와 아이의 글쓰기 습관 도시락에 함께 들어있던 쪽지, 서로 얼굴 붉히며 다투고 난 후 책상에 올라있던 편지, 초경 하던 날 꽃과 함께 있었던 카드… 엄마에게 이런 쪽지나 편지, 한 번은 받아보았을 것이다. 그런 적이 없었다면 받았었다면 참 좋았으리라. 커가는 아이와의 관계를 소소하지만 단단하게 다질 수 있는 건, 좋은 선물이나 물질적 혜택이 아니라, 엄마의 작은 글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거기서 이 책은 출발했다. 이 책은 글쓰기를 잘하기 위한 비법이나 팁을 알려주는 책이 아니다. 몸과 마음이 커가는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라면, 부모라면, 어떻게 하면 아이와 좋은 관계를 쌓아갈 수 있을까를 매번 고민하게 된다. 아이와 부모 세대가 살았던 환경이 다르고 그만큼 세대 차도 크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월이 달라도 아이가 커가며 그맘때 겪는 고민을 엄마는 이미 한차례 지나왔다. 아이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 위해 지난날의 엄마를 돌아보며, 아이에게 진심으로 다가가는 것만큼 좋은 방법이 있을까. 아이와 엄마의 관계를 시작하는 첫 단추가 엄마가 아이에게 주는 글이 되면 좋겠다.

소녀들을 위한 내 몸 안내서

사춘기는 처음인 소녀들을 위한 몸맘 가이드 사춘기는 소녀들에게 더 빨리 찾아온다. 가슴이 나오고 배꼽 아래 음모가 나기 시작하고… 몸과 마음의 급격한 변화에 소녀들은 불안해지기 쉽다. 사춘기와 친해지기 위해 지은이 소냐 르네 테일러는 먼저 “소녀들이여, 너의 몸을 축하하라!”라고 외친다. 이 책은 소녀들의 신체적 변화뿐만 아니라 감정과 친구 관계 등을 8개 주제로 나눠 핵심만을 소개하고 있다. 사춘기가 시작되는 소녀들은 물론, 딸의 적나라한 물음에 쉽사리 대답해줄 수 없었던 부모, 교육관계자를 위한 책으로도 맞춤하다. 변화무쌍한 사춘기는 무엇보다 소녀들이 자신의 몸을 ‘긍정’하는 때가 되어야 한다.

소년들을 위한 내 몸 안내서

사춘기를 항해하는 소년들을 위한 몸맘 가이드 사춘기라는 성장의 파도 앞에서 소년들은 쉽게 흔들리고 방황한다. 주변 친구들과 비교하면서 ‘내가 정상인지’ 불안해할 소년들을 위해 스콧 토드넘이 나섰다. 2001년부터 중학교 보건교사로 일해온 저자는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청소년들의 고민에 귀 기울여 왔다. 이러한 경험과 보건 지식을 바탕으로 사춘기의 크고 작은 변화를 7가지 주제로 나눠 소개한다. 키와 몸무게, 털과 생식기 등 신체적 변화에서부터 감정, 친구, 가족과의 관계는 물론, 빠르게 변화하는 SNS를 자기 주도적으로 즐기는 법까지 소년이라면 누구나 궁금해할 ‘진짜 이야기’를 전한다.《소년들을 위한 내 몸 안내서》는 2019년 출간된 《소녀들을 위한 내 몸 안내서》의 후속작인 소년 편으로, 사춘기에 접어든 소년과 소녀가 함께 읽기에 좋은 책이다. ‘남자애들은 신경 쓰지 않아도 그냥 자란다는데’라고 생각했던 부모와 교육관계자를 위한 책으로도 맞춤하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김정은
다음글김정은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