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우정아 (저자)

우정아 (저자)

프로필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술 UCLA 미술사학과에서 1960년대의 개념미술에 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포스텍 인문사회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 책으로 《명작, 역사를 만나다》, 함께 옮긴 책으로 《장소 특정적 미술》이 있다. 일간지에 〈우정아의 아트스토리〉라는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 현대미술에 등장한 개념적 작업의 계보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휴머니스트 도서

남겨진 자들을 위한 미술

우리는 늘 무언가를 잃어버린다. 사랑하는 연인이 떠나고 가족이 죽기도 하며, 전쟁과 자연재해로 인해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빼앗기기도 한다. 이 책은 현대사회에서 필연적으로 벌어지는 ‘상실’과 그 이후 찾아오는 ‘트라우마’를 예술 행위로써 애도하고 증언하려고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다. 온 가와라, 오노 요코, 양혜규, 이불, 마르셀 뒤샹, 솔 르윗 등 현대미술 작가 16인은 각각 연인과의 이별, 가족의 죽음, 동일본 대지진, 세월호 침몰 같은 재해, 원폭 피해와 공동체의 소멸, 더 나아가 미술사적 차원에서 원본과 감각의 죽음까지 이미지로는 재현할 수 없는 상실과 트라우마를 저마다의 방식으로 소개했다. 도저히 돌이킬 수도 붙들 수도 없는 상실의 사건 뒤에 개인과 사회에 나타난 다양한 증후를 예술로 제시함으로써, 우리 시대의 현주소를 신랄하고 생생하게 보여주는 것이다. 이 책은 단지 작품의 심미적 특성에 한정된 해석을 넘어, 정신분석과 사회학 등의 학제 연구로 미술가의 작업방식과 작품의 의미가 작동하는 상황, 즉 구조를 집중 분석함으로써 미술을 통한 인문적 사유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오늘, 그림이 말했다

사랑하고 욕망하고 도전하고 실패하고… ‘사람들의 이야기’를 중심에 둔 새로운 아트 큐레이션 실패에 마음이 꺾인 날, 사랑의 열기에 달뜬 나날, 지금보다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순간, 삶의 의미에 대한 고민이 들 때 등 일상에서 마주하는 다양한 순간에 맞춤한 작품들을 모았다. ‘인생’이라는 카테고리에 따라 2~5개의 작품들을 엮어서 만든 42편의 이야기는, 고대 그리스의 니케 여신부터 최근 가장 사랑받는 에드워드 호퍼의 작품까지 시공간을 종횡무진한다. 잘 알려진 명화만이 아니라 보통 미술책에서 보기 힘든 낯선 그림, 조각상, 설치 예술, 팝아트 등 장르 불문 다양한 작품을 포스텍 인문사회학부 우정아 교수가 일, 여성, 사랑, 우울, 소비, 실패, 이상, 죽음 등의 테마에 맞추어 큐레이션했다. 미술을 잘 몰라도 상관없다. 오늘 하루 느낀 감정을 솔직하게 따라가다 보면, 인생을 그린 그림들 속에서 나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우아영
다음글우찬제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