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정용연 (저자)

정용연 (저자)

프로필

1968년생. 멀리 모악산이 바라다보이는 김제 들녘에서 태어나 유년 시절을 보냈다. 청소년기는 서울 청량리에서, 성인이 된 뒤에는 서울?경기 지역에서 살았다. 이십 대 초반, 백성민 선생 문하에서 1년 동안 만화 수업을 받았고, 이십 대 중반엔 만화 운동 단체인 〈작화 공방〉에서 잠시 활동했다. 이십 대 후반에서 삼십 대 중후반까지는 만화 외 일들을 했으며, 이후 창작 만화를 그리고 있다. 〈주간 만화〉에 단편 만화 '하데스의 밤'으로 데뷔하였으며 월간 〈민족 예술〉, 월간 〈참여와 혁신〉, 〈한겨레신문〉에 만화를 연재하였고 다큐멘터리 만화 〈사람 사는 이야기〉 1,2에 「나무 이야기」를 게재했다.

휴머니스트 도서

정가네 소사 (鄭家네 小史)  1, 2, 3 권 세트

누구에게나 저마다의 역사가 있다. 고단했던 우리 가족에게도… 국운이 기울던 구한말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는 역사적 격변을 거듭해 왔다. 간고한 시기마다 새로운 희망의 기치를 올린 영웅들이 있었고, 그들은 열렬히 투쟁했으며, 좌절하기도 했다. 그 흔적은 역사에 남아 우리는 그 이름들을 기억한다. 하지만, 역사를 살아온 것은 그들만이 아니다. 농민군 대장 전봉준을 멀찌감치에서 바라보던 증조할아버지, 금광과 노름에 모든 것을 쏟아 부었던 식민지 인텔리 외할아버지, 빨래터를 지나며 첫눈에 반한 처자에게 무작정 구혼한 아버지… 역사에 이름을 남기지 못했지만, 그 수레바퀴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었던 사람들에게도 역사가 있다. 작가가 풀어 낸 '정씨네 집안의 작은 역사'는 고단한 근현대사를 건너온 한 가족의 '집단적인 기억'이며 '김가네, 이가네, 박가네 소사'의 다른 이름이다.

정가네 소사 (鄭家네 小史)  3

누구에게나 저마다의 역사가 있다. 고단했던 우리 가족에게도… 국운이 기울던 구한말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는 역사적 격변을 거듭해 왔다. 간고한 시기마다 새로운 희망의 기치를 올린 영웅들이 있었고, 그들은 열렬히 투쟁했으며, 좌절하기도 했다. 그 흔적은 역사에 남아 우리는 그 이름들을 기억한다. 하지만, 역사를 살아온 것은 그들만이 아니다. 농민군 대장 전봉준을 멀찌감치에서 바라보던 증조할아버지, 금광과 노름에 모든 것을 쏟아 부었던 식민지 인텔리 외할아버지, 빨래터를 지나며 첫눈에 반한 처자에게 무작정 구혼한 아버지… 역사에 이름을 남기지 못했지만, 그 수레바퀴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었던 사람들에게도 역사가 있다. 작가가 풀어 낸 '정씨네 집안의 작은 역사'는 고단한 근현대사를 건너온 한 가족의 '집단적인 기억'이며 '김가네, 이가네, 박가네 소사'의 다른 이름이다.

정가네 소사 (鄭家네 小史)  2

누구에게나 저마다의 역사가 있다. 고단했던 우리 가족에게도… 국운이 기울던 구한말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는 역사적 격변을 거듭해 왔다. 간고한 시기마다 새로운 희망의 기치를 올린 영웅들이 있었고, 그들은 열렬히 투쟁했으며, 좌절하기도 했다. 그 흔적은 역사에 남아 우리는 그 이름들을 기억한다. 하지만, 역사를 살아온 것은 그들만이 아니다. 농민군 대장 전봉준을 멀찌감치에서 바라보던 증조할아버지, 금광과 노름에 모든 것을 쏟아 부었던 식민지 인텔리 외할아버지, 빨래터를 지나며 첫눈에 반한 처자에게 무작정 구혼한 아버지… 역사에 이름을 남기지 못했지만, 그 수레바퀴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었던 사람들에게도 역사가 있다. 작가가 풀어 낸 '정씨네 집안의 작은 역사'는 고단한 근현대사를 건너온 한 가족의 '집단적인 기억'이며 '김가네, 이가네, 박가네 소사'의 다른 이름이다.

다큐멘터리 만화 사람 사는 이야기 2

우리 시대의 땀, 눈물, 웃음을 찾아 나선 만화가들의 현장 답사! 만화와 기록 문학(또는 기록 문화)의 만남을 시도하는 휴머니스트 다큐멘터리 만화《사람 사는 이야기》의 두번째 권이 출간되었다. 우리나라 '종이 만화'의 미래를 짊어지고 있는 대표 작가들이 함께 어우러져 판을 만들었고, 발품을 팔아 사람들 속으로 파고들어 우리 시대를 표상할 편린들을 찾아냈다. 이 이야기들이 큰 것이건 작은 것이건, 감동적인 것이건 우스운 것이건 만화가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한 시대를 기록했다. 책장을 열어 보는 독자들은, 만화가 가지고 있는 친근감, 풍자와 유머가 우리 시대의 고민을 함께 나누기에 얼마나 맞춤한 것인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다큐멘터리 만화 사람 사는 이야기 1

우리 시대의 땀, 눈물, 웃음을 찾아 나선 만화가들의 현장 답사! 만화와 기록 문학(또는 기록 문화)의 만남을 시도하는 휴머니스트 다큐멘터리 만화의 첫 번째 권 《사람 사는 이야기》가 출간되었다. 우리나라 '종이 만화'의 미래를 짊어지고 있는 대표 작가들이 함께 어우러져 판을 만들었고, 발품을 팔아 사람들 속으로 파고들어 우리 시대를 표상할 편린들을 찾아냈다. 이 이야기들이 큰 것이건 작은 것이건, 감동적인 것이건 우스운 것이건 만화가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한 시대를 기록했다. 책장을 열어 보는 독자들은, 만화가 가지고 있는 친근감, 풍자와 유머가 우리 시대의 고민을 함께 나누기에 얼마나 맞춤한 것인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정가네 소사 (鄭家네 小史)  1

누구에게나 저마다의 역사가 있다. 고단했던 우리 가족에게도… 국운이 기울던 구한말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는 역사적 격변을 거듭해 왔다. 간고한 시기마다 새로운 희망의 기치를 올린 영웅들이 있었고, 그들은 열렬히 투쟁했으며, 좌절하기도 했다. 그 흔적은 역사에 남아 우리는 그 이름들을 기억한다. 하지만, 역사를 살아온 것은 그들만이 아니다. 농민군 대장 전봉준을 멀찌감치에서 바라보던 증조할아버지, 금광과 노름에 모든 것을 쏟아 부었던 식민지 인텔리 외할아버지, 빨래터를 지나며 첫눈에 반한 처자에게 무작정 구혼한 아버지… 역사에 이름을 남기지 못했지만, 그 수레바퀴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었던 사람들에게도 역사가 있다. 작가가 풀어 낸 '정씨네 집안의 작은 역사'는 고단한 근현대사를 건너온 한 가족의 '집단적인 기억'이며 '김가네, 이가네, 박가네 소사'의 다른 이름이다.

보고 bogo 5호

보고 bogo 5호 - 월간만화

(휴먼교양만화)

나쁜 만화 좋은 만화: 만화 표현의 자유와 사회적 책임 월간 만화 <보고>로 새롭게 태어난 보고의 두 번째 이야기. 매호 새로운 커버스토리로 만화에 대한 한 가지 주제를 집중 조명한다. 이번 호에서는 ‘나쁜 만화 좋은 만화 : 만화 표현의 자유와 사회적 책임’을 주제로 하여 그동안 나쁜 만화로만 여겼던 작품이 좋은 만화일 수도 있다는 인식의 전환을 꾀한다. 더불어 만화 문화의 발전을 위해 타율적 검열이 아닌 자율 규제의 구체적 방안을 함께 고민해보는 계기를 마련하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정용연
다음글정용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