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이강영 (저자)

이강영 (저자)

프로필


《보이지 않는 세계》저자.

나는 입자 물리학자로서 물질의 존재 근원을 탐험하며 살고 있다. 내가 탐험하는 세계는 우리의 일상, 매일 바라보는 세상과는 아주 먼 세계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 세계는 인간의 관념이 만들어 낸 허구가 아니다. 이 세계는 우리가 존재하는 것만큼이나 분명하게 존재하면서, 존재한다는 것에 대한 새로운 의미를 인간에게 가르쳐 주는 세계이다.
사람들은 인간의 상상력이 무한하다고 믿지만, 과학의 역사는 보다 크고 신비한 존재가 바로 자연이라고 말하고 있다. 나는 그 신비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 많은 사람들이 과학에 대한 호기심과 관심을 갖게 되도록.
내가 아무리 감미롭게(!) 물리학을 속삭인다 해도 이 책을 읽는 사람 중 누군가는(아니, 혹은 누구라도?) 그것을 즐겁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여러분이 쓰러지거나 도망가지 않기를, 그래서 카프카의 말을 빌려 이 책이 “우리 안에 있는 얼음 바다를 깨는 도끼”가 되기를 바라본다.

서울대학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KAIST에서 입자 물리학으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고등과학원, 서울대, 연세대 등에서 연구하였고 KAIST와 고려대학교 물리학과의 연구교수를 지냈다. 지금까지 입자 물리학의 여러 주제에 관하여 5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21세기의 중요한 과학적 사건 중 하나인 LHC 가속기와 입자 물리학을 소개한 책 《LHC 현대 물리학의 최전선》으로 2011년 제 52회 한국 출판문화상 교양 부문 저술상을 수상했다. 현재 건국대학교 물리학부 양자 상 및 소자 전공의 연구교수이다.

휴머니스트 도서

보이지 않는 세계

“우리가 보는 것은 세계의 일부분에 불과하다.” 인간의 시각 너머에 다른 세계가 있다. 현미경으로 보는 작은 세계와 망원경으로 보는 바깥 세계. 그리고 현미경과 망원경으로도 볼 수 없지만 분명히 존재하는 또 다른 세계가 있다. 2011년 제 52회 한국 출판문화상 교양 부문 저술상을 수상한 이론 물리학자 이강영 박사의 두 번째 책인 《보이지 않는 세계》는 인간의 눈으로는 볼 수 없고, 오직 현대 물리학을 통해서만 볼 수 있는 세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원자, 중성미자, 쿼크를 지나 블랙홀, 암흑 물질, 다른 차원까지. 현대 물리학이 그 존재를 확인한 여섯 주제를 통해 우리는 “본다”라는 것의 의미를 새롭게 확장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이강무
다음글이강옥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