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BOOK저자소개

저자소개

설호정 (엮음)

설호정 (엮음)

프로필

《뿌리깊은나무》 창간 준비를 하면서 윤구병과 김형윤이 그의 일터로 같이 찾아가서 ‘모셔’왔다. 《뿌리깊은나무》 편집차장을 거쳐 《샘이깊은물》에서 주간으로 일했다. 병상의 한창기가 마지막까지 의지한 몇 사람 중의 하나이다.

휴머니스트 도서

배움나무의 생각

지킴과 변화에 대한 성찰로 우리를 들뜨게 한 《뿌리깊은나무》와 한창기! 《뿌리깊은나무》(1976~1980)와 《샘이깊은물》(1984~1997)의 발행-편집인으로 우리말과 전통 문화와 예술을 올곧게 지켜온 문화인 한창기(1936~1997). 그는 전통에 깊이 뿌리를 내리면서도 새로움의 가지를 뻗는 일에 열정적으로 매진했고, 오래되어 아름다운 것들을 보존하고 계승해 온 ‘참 특별했던 삶’을 살아온 국제적인 문화인이었다. 일제의 잔재를 미처 털어내지 못했던 한국 출판물의 내용과 형식에 진정한 근대성과 주체성을 부여한 최초의 출판 언론인이었을 뿐 아니라 출판 활동을 통해 전통 문화의 보존과 계승의 토대를 마련하는 데에 평생을 바쳤다. 30여 년 전부터 지킴과 변화에 대한 ‘성찰’로 우리를 들뜨게 했던 한창기. 일상의 작고 가느다란 것들의 아름다움을 깊고 넓은 글쓰기로 풀어낸 한창기의 생각, 이제 우리는 한창기의 생각을 《뿌리깊은나무의 생각》, 《샘이깊은물의 생각》, 《배움나무의 생각》으로 다시 만난다.

뿌리깊은나무의 생각

지킴과 변화에 대한 성찰로 우리를 들뜨게 한 《뿌리깊은나무》와 한창기! 《뿌리깊은나무》(1976~1980)와 《샘이깊은물》(1984~1997)의 발행-편집인으로 우리말과 전통 문화와 예술을 올곧게 지켜온 문화인 한창기(1936~1997). 그는 전통에 깊이 뿌리를 내리면서도 새로움의 가지를 뻗는 일에 열정적으로 매진했고, 오래되어 아름다운 것들을 보존하고 계승해 온 ‘참 특별했던 삶’을 살아온 국제적인 문화인이었다. 일제의 잔재를 미처 털어내지 못했던 한국 출판물의 내용과 형식에 진정한 근대성과 주체성을 부여한 최초의 출판 언론인이었을 뿐 아니라 출판 활동을 통해 전통 문화의 보존과 계승의 토대를 마련하는 데에 평생을 바쳤다. 30여 년 전부터 지킴과 변화에 대한 ‘성찰’로 우리를 들뜨게 했던 한창기. 일상의 작고 가느다란 것들의 아름다움을 깊고 넓은 글쓰기로 풀어낸 한창기의 생각, 이제 우리는 한창기의 생각을 《뿌리깊은나무의 생각》, 《샘이깊은물의 생각》, 《배움나무의 생각》으로 다시 만난다.

샘이깊은물의 생각

지킴과 변화에 대한 성찰로 우리를 들뜨게 한 《뿌리깊은나무》와 한창기! 《뿌리깊은나무》(1976~1980)와 《샘이깊은물》(1984~1997)의 발행-편집인으로 우리말과 전통 문화와 예술을 올곧게 지켜온 문화인 한창기(1936~1997). 그는 전통에 깊이 뿌리를 내리면서도 새로움의 가지를 뻗는 일에 열정적으로 매진했고, 오래되어 아름다운 것들을 보존하고 계승해 온 ‘참 특별했던 삶’을 살아온 국제적인 문화인이었다. 일제의 잔재를 미처 털어내지 못했던 한국 출판물의 내용과 형식에 진정한 근대성과 주체성을 부여한 최초의 출판 언론인이었을 뿐 아니라 출판 활동을 통해 전통 문화의 보존과 계승의 토대를 마련하는 데에 평생을 바쳤다. 30여 년 전부터 지킴과 변화에 대한 ‘성찰’로 우리를 들뜨게 했던 한창기. 일상의 작고 가느다란 것들의 아름다움을 깊고 넓은 글쓰기로 풀어낸 한창기의 생각, 이제 우리는 한창기의 생각을 《뿌리깊은나무의 생각》, 《샘이깊은물의 생각》, 《배움나무의 생각》으로 다시 만난다.

저자의 프로필과 상세 정보 수정을 원하시면 운영자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설혜심
다음글성자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독자적인 책수다 팟캐스트